전체뉴스 1-10 / 1,1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코로나19 속 현충일 추모행사…"바이러스 정복할 것"(종합)

    전몰장병 애도하며 코로나 위기대응 미군 헌신 치하 볼티모어서 '거리두기' 속 기념식…알링턴 묘지선 군중 없이 헌화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전몰장병을 추모하는 메모리얼 데이(현충일)를 맞아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장병들의 희생을 기렸다. 그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이 큰 희생을 치르는 가운데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미군의 노력을 치하하면서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이길 것이라는 메시지를 ...

    한국경제 | 2020.05.26 03:42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10주만에 '세상밖으로'…트럼프 보란듯 마스크 착용

    ... 대통령은 외출하거나 공공장소를 찾을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정부 지침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아예 쓰지 않거나 제대로 착용하지 않아 지침을 어긴다는 논란을 자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와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있는 역사 성지인 맥헨리 요새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바이든은 기자들에게 마스크를 쓴 상태로 "집밖에 있으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또 헌화식에 나온 십여명의 참전용사 등에게 일정한 거리를 ...

    한국경제 | 2020.05.26 02:5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코로나19 속 현충일 전몰장병 추모…거리두기 유지

    ... 워싱턴DC에 모이는 퍼레이드도 열렸지만, 올해 전국 차원의 행사는 취소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매년 현충일 알링턴을 찾았으며 지난해의 경우 이 기간 일본을 국빈 방문해 현충일 전주에 묘지를 방문했다. 그는 정오에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있는 국립천연기념물이자 역사 성지인 맥헨리 요새를 방문해 기념식을 한다. CNN방송은 올해 행사와 관련,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전통이 일부 바뀌었다"며 행사에 참석한 관리들은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서로 멀리 떨어져 서 있었다고 ...

    한국경제 | 2020.05.26 00:55 | YONHAP

  • thumbnail
    NBA 유타 사령탑 23년간 지낸 슬로언 감독 별세…향년 78세

    ... 2015년부터 파킨슨병과 치매 등으로 투병했다"고 그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1942년생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태어난 슬로언 감독은 향년 78세에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눈을 감았다. 1965년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4순위로 볼티모어(현 워싱턴)에 지명된 슬로언 감독은 선수로서도 올스타에 두 차례 선정됐고 수비 베스트 5에도 네 차례 이름을 올리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다. 1976년 은퇴한 그는 1978년 시카고 불스 코치가 됐고, 1979-1980시즌 시카고 ...

    한국경제 | 2020.05.24 07:09 | YONHAP

  • thumbnail
    미 시장, 트럼프에 현충일 방문취소 요청…"코로나19 지침위반"

    "10인 이상 모임금지 위반"…백악관은 계획대로 진행 예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5일(현지시간)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를 맞아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시(市)를 방문하려다가 시장으로부터 퇴짜를 맞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방문 취소 요청을 받은 것이지만 백악관은 예정대로 일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마크 밀리 ...

    한국경제 | 2020.05.23 06:01 | YONHAP

  • thumbnail
    윈프리, 코로나19 타격 고향 주민들 위해 150억원 쾌척

    ... 고향 주민들을 위해 거액의 기부금을 내놓았다. 2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오프라 윈프리 재단'은 전날, 코로나19 구호기금으로 총 1천200만 달러(약 150억 원)를 쾌척하겠다고 발표했다. 기부금은 시카고와 볼티모어, 내쉬빌, 밀워키, 미시시피주 코지어스코 등 윈프리가 "고향"으로 부르는 도시의 취약 계층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시카고는 윈프리가 1986년부터 2011년까지 25년간 자신의 이름을 내건 인기 토크쇼 '오프라 윈프리 쇼'를 진행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5.22 07:01 | YONHAP

  • thumbnail
    미, 50개주 모두 경제 재가동…17개주에선 신규환자 10% 이상↑

    ...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반면 뉴욕·캘리포니아·펜실베이니아주 등은 코로나19 환자가 감소하는 지역만 문을 열고 그렇지 않은 지역은 봉쇄령을 유지하는 형태로 경제를 재가동하고 있다. 또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심하게 받은 뉴욕이나 볼티모어 등 대도시에서도 여전히 소매점 영업 금지 등의 봉쇄령이 시행되고 있다. 코로나19의 재확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CNN은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 통계를 집계하는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17개 주에서 ...

    한국경제 | 2020.05.21 03:49 | YONHAP

  • thumbnail
    "72년 우승 못 한 클리블랜드 팬이라면…LG트윈스 응원 딱 맞아"

    ... 미국 제1의 맥주 양조 도시다. 밀워키엔 지난 시즌 두산의 에이스였던 조쉬 린드블럼도 있다. 메이저리그 약체팀 팬들에겐 모조리 한화 이글스 응원을 권해 눈길을 끌었다. 디애슬레틱은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최하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최하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팬들에게 한화를 응원하라고 권유했다. 추천 이유는 예상과 다르지 않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팬들에게도 한화를 추천했다. 이 매체는 "오클랜드 팬들은 우승 경쟁을 기대하지 ...

    한국경제 | 2020.05.08 09:53 | YONHAP

  • thumbnail
    MLB '철인' 립켄 "위협구 던지면 사인 훔치기 금방 해결돼"

    ... 당한 현 뉴욕 양키스의 거포 장칼로 스탠턴의 사례를 떠올렸다. 야후스포츠는 "시속 95∼100마일(약 153∼161㎞)로 날아가는 야구공은 흉기나 다름없다"며 립켄 주니어의 발언을 경계했다. 립켄 주니어는 루 게릭의 2천130경기 연속 출장 기록을 갈아치운 살아있는 전설로 2천632경기 연속 경기 출장이라는 대기록을 이뤘다. 2001년까지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만 21년간 활약한 립켄 주니어는 2007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07 11:26 | YONHAP

  • thumbnail
    긴즈버그 미 대법관 담낭염으로 입원…병원행 잦아져

    ... 87세로 미국 연방대법원 내 최고령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이 5일(현지시간) 담석에 의해 유발된 염증으로 입원했다고 연방대법원이 이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대법원은 긴즈버그 대법관이 급성 담낭염으로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존스홉킨스병원에서 비수술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긴즈버그는 하루 이틀 병원에 입원할 것이라고 대법원은 덧붙였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전날 전화 심리에 참여했고 6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심리에 참여할 계획이다. 대법원 내에서 진보의 ...

    한국경제 | 2020.05.06 10: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