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9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친구 살해 뒤 무의도에 유기한 20대들 "험담·금전 문제로 다툼"

    ... "B씨가 우리를 뒤에서 험담했고 금전 거래 문제로도 얽혀 다툼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조사 결과 A씨와 B씨 등 3명은 모두 사회에서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씨에 대한 부검 결과 "머리 부위에서 외상성 경막하 출혈(뇌 경막 아래 출혈) 증상이 나타났으나 골절되지는 않았다"는 내용의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국과수는 또 "이는 외부 충격에 의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으나 ...

    한국경제 | 2020.08.03 17:41 | YONHAP

  • thumbnail
    증인 재부검까지…자고 나면 의혹 태국 '레드불 창업3세 뺑소니'

    ... 둘러싸고 의혹이 '양파 껍질 까듯'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3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오라윳을 불기소하는데 결정적으로 유리한 증언을 했지만, 최근 교통사고로 사망한 짜루찻 맛통(40)의 시신을 부검할 수 있도록 시신을 보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짜루찻은 지난달 30일 새벽 북부 치앙마이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다른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로 사망했다. 뜨라이수리 따이사라나꾼 정부 부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짜루찻이 숨진 ...

    한국경제 | 2020.08.03 10:36 | YONHAP

  • thumbnail
    '그알'…11년 전 제주 농수로 女변사체 사건 진실은?

    ... 여성 변사체가 발견됐다. 여성의 정체는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로 일하던 A 씨로, 그녀는 실종 일주일 만에 시신으로 돌아왔다. 수사 초기 논란이 됐던 점은 사망시간에 대한 미스터리였다. 경찰은 실종 당일 살해당했을 것으로 추정했지만 부검 결과 시신의 부패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시 주요 용의자로 조사를 받고 있던 택시기사 B 씨의 알리바이가 입증되면서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지는 듯 했지만 경찰은 몇 차례의 동물실험 끝에 배수로의 응달과 차가운 제주 바람이 ...

    한국경제 | 2020.08.01 17:44 | 이보배

  • thumbnail
    '장롱 속 영아 시신' 친모와 동거男에 살인죄 적용

    ... 경찰은 서울 관악구의 한 빌라 장롱 안에 남자아이 시신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신고자는 이사를 가겠다고 했던 아이 어머니가 연락을 받지 않자 집을 방문했다가 이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시신은 종이박스 안에 들어있었으며 외상 흔적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분석하기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영아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했으나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31 14:43 | 최다은

  • thumbnail
    '장롱 속 영아 시신' 20대 친모·동거인 구속 송치…살인죄 적용

    ... 것으로 간주돼 사체유기 혐의도 추가됐다. 앞서 이달 20일 세입자인 이들과 한동안 연락이 되지 않자 집을 찾아간 집주인이 장롱 안 종이상자에서 영아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관악경찰서는 22일 부산에서 정씨 등을 체포했다. 발견 당시 영아의 시신은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종 부검 결과를 이날까지 전달받지 못함에 따라 검찰 송치 이후 기소 단계에서 부검 결과를 반영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31 09:10 | YONHAP

  • thumbnail
    고성 해안 변사체 남자로 확인…익사 추정

    ... 28일 강원 고성군 해안에서 발견된 신원미상의 변사체는 남성으로 확인됐다. 29일 속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8일 오전 6시 36분께 고성군 간성읍 동호리 해변에서 발견된 변사체는 당초 여성으로 추정됐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남자로 확인됐다. 또 타살을 의심할 만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연령대를 비롯한 신원도 부패가 심해 부검에서는 확인이 불가능했다. 이에 따라 속초해경은 변사자 DNA를 실종자들의 DNA와 대조하는 ...

    한국경제 | 2020.07.29 16:43 | YONHAP

  • thumbnail
    승진 2주만에 극단적 선택한 미 시카고 경찰 고위 간부

    ... 존경받는 간부였고, 최근까지 긍정적 에너지를 나누며 활기차게 수사를 이끌어왔다면서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원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29일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카고 선타임스에 따르면 시카고 경찰관의 극단적 선택은 들어서만 벌써 2번째. 작년 2월에도 비번 형사가 극단적 선택을 했고, 지난해에는 모두 8명에 이른다. 미국 전국적으로 보면 지난해 극단적 선택을 한 ...

    한국경제 | 2020.07.29 11:24 | YONHAP

  • thumbnail
    "빚 갚아줘" 돈 문제로 싸우다 친모 살해, 40대 딸 구속

    ... 친척을 도와줄 것을 요구해 언쟁하던 중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게 살인의 고의성은 없었던 것으로 판단, 존속상해치사 혐의를 적용했다. 다만 B씨의 몸에 남은 멍자국을 토대로 A씨가 이전에도 B씨를 폭행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여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7 16:23 | 이보배

  • thumbnail
    "왜 돈 안 보태줘" 어머니 때려 숨지게 한 40대 구속

    ...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친어머니인 B씨를 구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카페 운영과 관련해 채무에 시달리던 중 어머니에게 경제적인 도움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하자 이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폭행 후 8시간이 지난 뒤 B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119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7 14:16 | YONHAP

  • thumbnail
    음주 교통사고 내고 하천에 뛰어든 60대 숨진 채 발견

    ... 하천가에서 술에 취한 채 스포티지 승용차를 주차하다가 차를 물에 빠트리는 사고를 내고 밖으로 빠져나왔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운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출석 통보를 한 뒤 하천에 빠진 승용차를 수습하는 사이 갑자기 물속으로 뛰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08%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5 17: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