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7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광주 양림동 펭귄 마을, 공예특화 거리로 재탄생

    ... 체험관, 전시장, MBC 오픈스튜디오 등도 만나볼 수 있다. 공방에서는 섬유, 목공, 도자, 금속 등을 소재로 한 공예품을 직접 만들거나 구매할 수 있다. 오픈스튜디오에서는 라디오 생방송도 진행한다.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공예산업 터전은 물론 양림동 역사문화 마을이 가진 풍부한 볼거리와 어우러져 지역 대표 문화체험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림동은 기독교 선교문화 자원, 근현대 건축물이 산재하고 김현승, 정율성 등 문화예술인을 ...

    한국경제 | 2020.06.07 07:31 | YONHAP

  • thumbnail
    前특감반원 "유재수보다 천경득이 두려웠다"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감찰무마 의혹' 재판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진 )의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시절 감찰 과정에서 정권 핵심 인사들과 밀접한 관계의 '실세'라고 느낄 정황을 여럿 발견했다고 증언했다. 2017년 말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직접 수행한 특감반원 이모 씨는 지난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 등의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진술했다. ...

    한국경제 | 2020.06.06 08:46

  • thumbnail
    전 특감반원 "감찰 후속조치는 윗선 결정"…조국 "민정수석 권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민정수석 재임 당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감찰했던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서울중앙지법에서 5일 열린 조 전 장관 재판에서 "감찰 후속조치는 윗선에서 결정했다"고 진술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고위공직자의 비위와 관련해 첩보를 수집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업무를 수행할 뿐 감찰의 후속조치는 '윗선'에서 결정한다는 취지의 증언이 나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 ...

    조세일보 | 2020.06.06 00:34

  • thumbnail
    [영상]막나가는 미국 시위대…흑인 경찰 둘러싸고 폭행·약탈

    ... 보이고 있다. 뉴욕 길거리에선 밤중에 갑자기 경찰관을 흉기로 습격한 사건도 벌어지는 등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5일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뉴욕 브루클린에서는 ‘묻지마 폭행’ 식의 공격으로 브루클린 플랫부시에서 약탈 방지 임무를 수행 중이던 경찰관 세 명이 부상당했다. 경찰관 한 명은 칼에 찔리고 다른 두 명이 총에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당한 경찰관들은 인근 킹스카운티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

    한국경제 | 2020.06.05 21:16 | 안혜원/조상현

  • thumbnail
    전 특감반원 "유재수 휴대전화에 정권 실세들…천경득 두려워"(종합2보)

    ...감찰 중단 안 됐다면 영전 못했을 것…세상 희한하게 돌아가" 검찰 "직무유기 혐의도 검토"…변호인 "방어 따라 공소장변경 부당"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조국 전 장관의 '감찰무마 의혹' 재판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감찰하는 과정에 정권 핵심 인사들과 밀접한 '실세'라고 느낄 정황을 여럿 발견했다고 증언했다. 2017년 말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직접 수행한 특감반원 이모 씨는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

    한국경제 | 2020.06.05 20:34 | YONHAP

  • thumbnail
    전 특감반원 "유재수 휴대전화에 정권 실세들…천경득 두려워"

    ... 돌아가" 검찰 "직무유기 혐의도 검토"…변호인 "방어 따라 공소장변경 부당"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조국 전 장관의 '감찰무마 의혹' 재판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감찰하는 과정에 정권 핵심 인사들과 밀접한 '실세'라고 느낄 정황을 여럿 발견했다고 증언했다. 2017년 말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직접 수행한 특감반원 이모 씨는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

    한국경제 | 2020.06.05 18:07 | YONHAP

  • "유재수 감찰 윗선서 그만두라 지시"

    ... 그만하라고 통보한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5일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재판을 속행했다. 이날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당시 특감반의 선임 격인 ‘데스크’로 근무했던 김모씨 등이 증인으로 나왔다. 정보수집 전문가인 김씨는 2017년 말 유 전 부시장 감찰 때 특감반 데스크로서 비리 첩보 등을 취합해 특감반장에게 ...

    한국경제 | 2020.06.05 17:28 | 남정민

  • thumbnail
    전 특감반원 "유재수 감찰 중단 지시 이해 안 돼…'빽' 좋다는 거 알았다"

    ... 이해되지 않는다"는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5일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재판을 속행했다. 이날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당시 특감반의 선임 격인 '데스크'로 근무했던 김모씨 등이 증인으로 법정에 나왔다. 정보수집 전문가인 김씨는 2017년 말 유 전 부시장 감찰 당시 특감반 데스크로 근무했다. 데스크는 비리 첩보 등을 취합해 ...

    한국경제 | 2020.06.05 15:50 | 남정민

  • thumbnail
    "기계적 균형이라도 맞춰 달라" 조국의 호소

    ... 말했다. 이어 "그리하여 저는 당시까지 확인된 비위 혐의와 복수의 조치의견을 보고받고 결정했다. 민정비서관과 반부패비서관은 각자 역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입장 발표 후 취재진들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1심에서 유죄 선고를 받은 것이 이번 재판에는 영향이 없다고 생각하느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인턴증명서 1장은 자신이 발급하지 않았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등의 질문을 했지만 조 전 장관은 ...

    한국경제 | 2020.06.05 15:29 | 김명일

  • thumbnail
    전 특감반원 "유재수 더 감찰했어야…'백' 좋다는 것 알았다"

    ...감찰 중단 안 됐다면 영전 못했을 것…세상 희한하게 돌아가" 검찰 "직무유기 혐의도 검토"…변호인 "방어 따라 공소장변경 부당"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조국 전 장관의 '감찰무마 의혹' 재판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를 더 감찰했어야 한다"고 증언했다. 2017년 말 유 전 부시장 감찰 당시 특감반의 선임 격인 '데스크'로 근무한 김모 씨는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 등의 공판에 증인으로 ...

    한국경제 | 2020.06.05 13: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