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43,4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태우 "문 대통령 '왜 사직서만 받느냐' 의견 남긴 적 있다"(종합3보)

    ... 법무부 장관 등의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조 전 장관을 겨냥해 "'친문실세'들에게 잘 보여 출세한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아닌 다른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왜 사직서만 받고 수사의뢰는 하지 않느냐"고 의견을 낸 적이 있다는 증언도 했다. 김 전 수사관은 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의 ...

    한국경제 | 2020.07.03 21:02 | YONHAP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정의연 이사장·홍의락 경제부시장 만나

    쉼터, 역사관, 조례 개정 등 위안부 피해자 실질적 지원책 모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나영 이사장과 홍의락 대구 경제부시장을 만났다. 3일 대구시의회 등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5시께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대구시의원의 주선으로 김 의원 사무실에서 이 이사장과 홍 경제부시장을 접견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위안부 할머니 처우 개선을 위한 조례 개정 등 실질적인 지원책과 위안부 역사관 건립에 ...

    한국경제 | 2020.07.03 20:53 | YONHAP

  • thumbnail
    김태우 "조국, 친문에 청탁받고 감찰 중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을 처음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당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정도는 최소 해임”라며 “이를 무마한 조 전 장관은 친(親)문 실세에게 잘 보여 출세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3일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재판을 속행했다. ...

    한국경제 | 2020.07.03 17:32 | 남정민

  • thumbnail
    트럼프가 '미군살해 사주설' 몰랐다고?…전문가들 "그럴리가"

    ... 정보기관은 사실보단 불확실성을 더 많이 다루기에 국가안보에 중요하고 대통령 관심을 받을 가치가 있는 것을 다룬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불확실하지만 중대한 사안에 대한 정보를 보고받은 사례가 많다고 AP는 전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2001년 9·11 테러 한 달 전 대통령 일일브리핑(PDB)을 통해 오사마 빈 라덴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다는 경고를 받았다. 해당 정보가 날짜·위치·방법 등 구체성이 부족했지만, 대통령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히 긴급하고 ...

    한국경제 | 2020.07.03 17:00 | YONHAP

  • 김태우 "조국, 출세 위해 유재수 감찰무마"…법정 증인 출석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조 전 장관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 전 수사관은 당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가 최소 해임정도라고 생각했으며 감찰을 중단하라고 지시받은 뒤에는 특별감찰반원들이 매우 분노했다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3일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재판을 속행했다. 이날 청와대 ...

    한국경제 | 2020.07.03 16:26 | 남정민

  • thumbnail
    민주당 오영환 의원, 확진자와 악수…이낙연도 '자가격리'

    3일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32·경기 의정부시 갑)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악수를 한 사실이 알려져 국회에 비상이 걸렸다. 오영환 의원과 접촉한 이낙연 의원 등은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 앞서 오영환 의원은 지난 1일 오후 6시30분쯤 의정부시 녹양동에서 열린 동주민자치위원회 월례회의에 참석했다. 당시 주민자치위원 등 20여명이 참석했고 오영환 의원은 이들과 악수를 나눴다. 당시 오영환 의원과 악수를 ...

    한국경제 | 2020.07.03 16:15 | 김명일

  • thumbnail
    "여성폭력 근절 다짐"…울산시 등 기관·단체 공동선언

    ... 폭력 바이(Violence)-바이(Bye)' 공동선언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폭력과 성범죄 예방을 위한 것으로, 공동선언문 낭독과 실천 다짐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 박병석 울산시의회 의장, 이상탁 울산경찰청 제1부장, 염점향 울산여성단체협의회장, 기관·단체 관계자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참여 기관과 단체가 함께 낭독한 선언문에는 여성폭력 없는 생활 환경 조성과 정책 추진, 신속한 경찰 ...

    한국경제 | 2020.07.03 15:00 | YONHAP

  • thumbnail
    대구서 86일만에 최다 확진 '초비상'…14명 무더기 감염

    ... 등교 후 유증상자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학생과 관련해서도 동일한 방역조치와 함께 62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확진자의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 조사와 추가 감염 차단을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타 시설에 비해 학원은 방역환경이 취약한 고위험 시설에 속한다. 이에 학원을 운영하는 관계자들은 보다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기 바란다"면서 "확진자 발생이 증가 추세에 있는 대구 외 지역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7.03 11:36 | 강경주

  • thumbnail
    검찰 "목적 갖고 수사 안 해" vs 조국 측 "정치적 맥락 반영됐다"

    ... 공판에서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의 수사 경위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기소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 이정섭 부장검사는 직접 발언 기회를 얻어 "지난해 8월 발령받아 가니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이 남아 있더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이 사건은 지난해 1∼3월 동부지검에 배당됐지만, 당시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에 올인하던 상황이라 사건 수사가 제대로 ...

    한국경제 | 2020.07.03 11:18 | 조준혁

  • thumbnail
    검찰, 조국 재판서 "저희는 목적 갖고 실체 좌우할 능력 없다"

    ...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에 올인하던 상황이라 이 사건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는 않은 상태였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어 "딱 봤을 때 제대로 해결 못하면 훗날 큰 뒤탈이 날 사건이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그래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뇌물수수 의혹부터 규명해 11월께 진상을 밝혔고, 그러고 나니 감찰무마 역시 단순한 의혹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을 다시 불러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인걸에게 '이 상태로 정리되면 국민들이 받아들일 ...

    한국경제 | 2020.07.03 11: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