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761-24770 / 43,2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증시,내달 매도우위 전망.. WSJ

    ...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다시 저점부근으로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하는전문가들은 거의 없지만 상당수는 지난주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현재 주가가 고평가됐다는 인식에 따라 조정을 예상하고 있다. 아칸소주 리틀록에 소재한 스티븐스의 브라이언 부시 리서치 담당이사는 "현재시장은 고점에 도달했다"며 "호재의 대부분은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고 말했다. 부시 이사는 또 "현재 불안의 정도는 상당히 긍정적인 것"이라며 "불안은 그간의 증시 상승 뿐만 아니라 지금이 역사적으로 부진했던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노대통령 "정치질서 창조적 와해"

    ... "한국사회의 변화에 대한 욕구와 역동성은 지난번 대선 때 이미 증명됐다"며 "내가 대선에서 바람을 일으킨 것이 아니라 한국사회에서 일어난 바람에 떼밀려서 대통령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북핵 문제 및 한미관계와 관련, 노 대통령은 "부시 미국 대통령 취임후 대북 정책에 관해 한미 정부간 약간 이견이 있던 가운데 우라늄탄 개발문제가 노출되는 등 어려운 상태에 빠지게 됐으나, 다행히 한미관계는 이런 이견에도 불구하고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하나씩 합의를 이뤄나가고, 궁극적으로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美대사관, 한국 교육현장 반미정서 실태조사

    ... 대사관측은 이라크전 발발 직후 전교조 소속 교사들이 출제한 선다형 시험문제의 내용 가운데 반미정서가 짙게 깔린 점을 발견하고 크게 놀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대사관이 입수해 워싱턴타임스에 제공한 시험문제 가운데는 예컨대 "부시 대통령이 이라크 공격의 이유로 몇가지를 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이 내용은 전세계 사람들을 충분히 납득시키지 못했다"는 설명이 질문내용 가운데 포함돼 있다. 또 "이라크가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이유로 이라크 전쟁이 시작됐다면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스트라이샌드, 부시 "말만하고 행동없어" 맹공

    대중 공연을 그만 둔 이유가 자신의 노래를 듣기가 지겨웠기 때문이라고 실토했던 미국의 여가수 바브라 스트라이샌드(61)가 이번에는 몸집 줄이기에 열심인 조지 부시 대통령의 현 정부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골수 민주당 지지자'로 알려진 스트라이샌드는 지난 25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큰 정부의 신화(The Myth of Big Government)"라는 글에서 얼마전 미 동북부를 휩쓸고 간 대형 허리케인 이사벨 피해를 입은 주정부의 주지사들에게 ...

    연합뉴스 | 2003.09.28 00:00

  • 부시.푸틴, 北.이란에 핵개발 중단 촉구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대통령은 27일 북한과 이란에 핵무기 프로그램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핵포기는 북한에 대한 안보보장과 병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국 정상은 이날 메릴랜드주 캠프데이비드에 있는 부시 대통령의 휴양지에서이틀째 정상회담을 갖고 이라크 전후처리 문제와 러시아의 이란 핵개발 지원의혹, 6자회담에서 논의중인 북한 핵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 북핵문제 = 부시 대통령은 ...

    연합뉴스 | 2003.09.28 00:00

  • 부시 "모든 국가들 이라크서 자기 역할해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7일 테러와의 전쟁에서 중립지대는 없다면서 모든 국가들이 자기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주례 라디오연설에서 "테러 살인자들과 평화적인 국가들 사이의 투쟁에서 중립지대는 없다"면서 "모든 국가들은 이 위협이 일어나는 곳에서 테러범들이 더 큰 해악과 고통을 끼치기 전에 이 위협과 맞닥뜨려야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유엔에서 이라크 다국적 평화유지군 파병을 위한 결의안 통과를 추진중이며 세계 여러 나라에 ...

    연합뉴스 | 2003.09.28 00:00

  • 美 빈곤층 12%로 늘었다 .. 부유층 감세혜택은 늘어

    조지 W 부시 행정부 들어 미국에 빈곤층이 늘어난 반면 세금감면으로 부유층의 조세부담률은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 통계국은 지난해 빈곤층이 3천4백6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2.1%를 차지,2001년에 비해 0.4%포인트(1백70만명) 늘었다고 26일 발표했다. 빈곤층이란 4인가족 기준으로 연간 1만8천3백92달러를 벌지 못하는 계층을 말한다. 빈곤층 비율은 25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2000년 11.3% 이후 2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

    한국경제 | 2003.09.28 00:00

  • "미국인 72%, 이라크 일부 권한 유엔 양도해야"

    ... 결과를 발표했다고 MSNBC 인터넷 판이 27일 보도했다. 응답자의 78%는 미국이 외교정책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국제기구들을 통해 주요 동맹과 긴밀하게 협조해야한다고 답했다. 반면 독자 행동을 지지한 응답자는 15%에 그쳤다. 부시 대통령이 이라크 문제를 제대로 다루고 있는 지에 대해서는 47%만이 그렇다고 답했으며 부시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서는 52%가 지지의사를 보냈다. 또 전체의 55%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경제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고있다고 ...

    연합뉴스 | 2003.09.28 00:00

  • 푸틴 "北 NPT준수-안보보장과 병행해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7일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의 해결 방법에는 북한의 안보를 보장하는 방안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방송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러시아는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을 준수함과 동시에 안보를 보장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를 둘러싼 갈등 상황을 타개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위한 우호적인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러시아는 ...

    연합뉴스 | 2003.09.28 00:00

  • 지구촌 곳곳 대규모 주말 반전집회

    ... 이날 집회는 지난 2월 이라크 전쟁 직전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수백만명이 참가하는 반전 시위가 열린 이래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영국 런던에서는 연합군의 즉각적인 이라크 철수를 요구하는 2만여명의 시위대가 "전쟁 중단", "부시.블레어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내를 행진했다. 이날 런던 시위는 이라크 전쟁 종전 이래 최대 규모의 반전시위로 기록됐다. 하이드 파크에서 집회를 시작한 군중들은 북을 울리고 호각을 불며 트라팔가 광장을 향해 가두행진을 벌였으며 ...

    연합뉴스 | 2003.09.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