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8,8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학영 칼럼] 이건희가 대한민국에 던진 질문

    ... 축제 분위기에 들떠 있던 2002년 4월 사장단 회의 발언이 단적인 예다. “5년, 10년 뒤에 무엇으로 먹고살 것인가 생각하면 등에서 식은땀이 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25일 타계한 이 회장 부음기사를 보도하면서 ‘삼성을 기술 분야에서 세계 리더로 만든 선지자(visionary)’라는 제목을 달았다. 선지자는 고독한 존재다. 다른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보고, 그것을 광야에서 목 놓아 외치는 사람이 선지자다. ...

    한국경제 | 2020.10.27 17:01 | 이학영

  • thumbnail
    [특별기고] 기업인으로서 책임 완수한 이건희…한국인에게 꿈을 보여줬다

    위대한 인물의 부음을 들으면, ‘한 시대가 저물었구나’ 하는 느낌이 들곤 한다. 고인의 위대함이 클수록 그런 느낌도 짙어진다. 이건희 삼성 회장이 서거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그런 느낌이 먼저 들었다. 이어 향수가 가슴에 번졌다. 삼성의 역사와 이 회장의 행적에 관심을 가졌던 사람들 가운데 적지 않은 이들이 그렇게 느꼈으리라. 그는 같은 세대에 속한 한국 기업가들을 대표했고 이끌었다. 기업의 역사가 짧은 터라서, 우리 사회에선 ...

    한국경제 | 2020.10.25 17:44

  • thumbnail
    '공연예술 대부' 이종덕 前 충무아트센터 사장 별세

    ‘공연예술계 대부’로 불린 이종덕 전 충무아트센터 사장이 23일 8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고인은 연세대 사학과와 동 대학원 행정대학원을 졸업했다. 1961년 국가재건최고회의 제1기로 공직에 발을 들인 그는 문화공보부(현 문화체육관광부) 예술과 공무원을 시작으로 문화계에 종사했다. 미성숙했던 국내 예술계 터전을 닦은 산증인으로 불렸다. 공무원 퇴임 후 한국문화예술진흥원 상임이사, 서울예술단 이사장, KBS교향악단 이사장...

    한국경제 | 2020.09.23 17:47 | 오현우

  • thumbnail
    장영란 "부은건지 살찐건지, 코로나19 때문에 엉망진창"

    방송인 장영란이 코로나19 사태 속 자녀들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유했다. 장영란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온라인 2학기 3일차. 셋 다 퉁퉁 부음. 부은건지 살찐건지 (이것이나비효과) 코로나19 이놈 때문에 아주 엉망진창. 여러분의 비타민인데 아침부터 죄송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영란의 자녀들이 집에서 온라인 수업을 진행 중인 모습이 담겼다. 또한 장영란은 "오늘도 힘찬 ...

    텐아시아 | 2020.09.02 14:11 | 태유나

  • [부음] 서일석(코스콤 금융IT혁신부 차석)씨 부친상

    ▲서정대씨 별세, 서일석(코스콤 금융IT혁신부 차석)·서재석·서학석씨 부친상 = 20일 오후 3시,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장례식장 1분향실, 발인 22일 오후 12시, 031-828-5444.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08.21 09:43

  • thumbnail
    강남 개발의 이면…국립오페라단 창작오페라 '빨간바지' 초연

    ... 등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하고 있는 작곡가 나실인과 작가 윤미현이 협업해 만들었다. 연출가 최용훈이 연출을 맡은 가운데 소프라노 정성미가 진화숙 역을, 소프라노 김성혜가 목수정 역을 연기한다. 진화숙의 정부 성도수 역은 테너 엄성화가, 수상한 인물 유채꽃 역은 메조소프라노 양계화가 맡는다. 독일 트리어 시립오페라극장 수석 상임지휘자 및 부음악감독을 역임한 지휘자 지중배가 코리아쿱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연주한다. 관람료 2만~5만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0 10:55 | YONHAP

  • thumbnail
    <주식경제> 세계 경제가 `백신`에 달렸다!...한 번 터지면 대박날 국내 제약사는 어디?

    ...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화이자 등이 있다. 3상이 막바지이긴 하지만 부작용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시장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했다고 예측할 수 있을 것 같다. 전세계적 팬데믹 상황에서 국가적인 측면에서 집중하고 기업들도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음으로써 일반적인 백신 개발이 상당한 시간이 걸림에도 불구하고 빠른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 치료제의 경우에는 렘데시비르가 대안으로 부상했는데 일라이릴리가 3상을 시작했다고 한다. 지난 8월 4일에 임상 3상을 시작했고 치료제로서의 가치도 ...

    한국경제TV | 2020.08.05 16:29

  • thumbnail
    의정부음악극축제 7일 개막…16일까지 50여회 공연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작품만…좌석도 30%만 운영 경기 의정부문화재단은 7∼16일 의정부예술의전당과 의정부시청 앞 잔디광장 등에서 음악극축제를 연다고 1일 밝혔다. 올해 경기지역 주요 공연예술 축제 중 유일하게 대면 축제로 진행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자 민락2지구와 미술도서관, 부용천, 직동공원 등도 찾아간다. 올해로 19회째인 이번 축제에는 국내 팀만 무대에 오른다. 실내 공연 ...

    한국경제 | 2020.08.01 07:05 | YONHAP

  • thumbnail
    화학 영재였던 그는 왜 음악을 선택했을까…작곡가 김택수

    ... 하고 있었지만, 그의 생각보다 아버지는 훨씬 빨리 세상을 떠났다.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지만" 계속 생각나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아버지는 그가 어떤 선택을 하던 늘 지지해주셨던 버팀목이었으니까. 그는 아버지의 부음을 뒤로한 채 내달 3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코리안심포니 연주회 무대에 선다. 연주자가 아닌 작곡자로서다. 코리안심포니는 김택수의 '더부산조'를 연주한다. 2017년 만든 걸 최근 개작했다. 개작된 건 이번에 처음으로 연주된다. 올해 ...

    한국경제 | 2020.05.24 06:00 | YONHAP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피카소와 김홍도의 특별한 스승

    ... 발전했다. 마티스는 85세를 일기로 타계하기 전에 “내 그림과 피카소 그림을 함께 전시하지 말아주게. 불꽃같이 강렬하고 번득이는 그의 그림 옆에서 내 그림들이 초라해 보이지 않게”라고 말했다. 마티스의 부음을 들은 피카소는 “다시 태어난다면 마티스처럼 그리고 싶다”며 “내 그림의 뼈대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마티스는 나의 영원한 멘토이자 라이벌이었다”고 고백했다. 이들이 현대미술의 역사를 ...

    한국경제 | 2020.05.15 17:51 | 고두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