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71,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왕따·학폭·열애 모두 부인했지만…이나은, 광고주도 '손절' [TEN 이슈]

    "사실 무근"에 "법적 대응"까지 불사했지만 광고주들의 마음을 붙잡진 못했다. 동서식품에 이어 삼진제약까지 이나은이 출연한 광고 노출을 중단했다. 3일 삼진제약 게보린 소프트 공식 SNS 계정이 삭제됐다. 이나은을 게보린 소프트 모델로 기용했던 삼진제약 측은 SNS 뿐 아니라 유튜브 채널 속 '나은 브이로그' 콘텐츠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앞서 동서식품도 포스토 오곡코코볼바, 콘프라이트바...

    텐아시아 | 2021.03.03 13:40 | 김소연

  • thumbnail
    '괴물' 신하균X여진구, '숨멎' 반전 엔딩으로 짚어본 진실 추적 타임라인

    ... 유사한 사건을 쫓아 만양까지 내려왔다. 그 타깃은 과거 용의자였던 이동식. 하지만 기묘하게도 한주원의 전임과 함께 사체 한 구가 발견됐다. 20년 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살해된 사체는 의혹을 증폭시켰다. 한주원의 의심에도 과거를 부인하지 않는 이동식의 행보는 의문투성이였다. 그런 한주원을 혼란에 빠트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만양 슈퍼 앞에 놓인 강민정(강민아 분)의 것으로 추정되는 손가락 열 마디. 슬픔과 분노가 뒤섞인 이동식의 소리 없는 오열에 이어진 반전은 가히 충격이었다. ...

    스타엔 | 2021.03.03 12:48

  • thumbnail
    며칠 알바에 `사기 혐의` 보이스피싱 전달책 피해 증가해

    ... ATM기를 이용하여 지정 계좌로 금액을 송금하는 업무를 지시받았다. 이후 A씨는 7천 여 만원을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전달하여 사기 방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보이스피싱 범행에 가담한다는 인식이 없었다며 사기 방조 혐의를 부인했으나, 법원은 A씨가 본인의 행위가 타인을 속이는 기망행위임을 인지한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판단.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장심건 변호사는 "구직난이 심각해지면서 A씨와 같은 사례가 적지 않게 발생한다"며 "사회 경험이 ...

    한국경제TV | 2021.03.03 12:47

  • thumbnail
    정인이 양모 등장에 오열한 시민들 "사형선고 때까지 오겠다"[종합]

    정인이를 숨지게 한 양부모에 대한 세 번째 재판이 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렸다. 정인이 양부모 측은 이날 재판에서 검찰의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 다만 고의는 없었다며 검찰이 적용한 살인죄 등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 이상주)는 양부 안모(37) 씨와 양모 장모(35) 씨의 3차 공판을 진행 중이다. 이날 재판에는 양부모의 이웃 주민과 정인이를 방치했다고 진술한 장씨의 지인, 장씨를 상대로 거짓말탐지기 검사를 ...

    한국경제 | 2021.03.03 12:18 | 김명일

  • thumbnail
    임은정 '한명숙 사건' 배제 논란…尹총장 측근 비호 주장도

    ... 직무이전권이건 어떤 이유로도 사건을 뺏는 것은 지휘권의 부당한 남용이자 노골적인 수사 방해"라며 "감찰 대상인 검사는 이른바 '윤사단'이라고 불리는 특수통"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대검은 임 부장검사의 직무 배제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부인하고 있다. 전날 대검은 "임 부장검사에게 한 전 총리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다"며 "감찰 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하고 임 부장검사를 포함해 사건 조사에 참여한 검사들 전원의 의견을 취합해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임 부장검사에게 ...

    한국경제 | 2021.03.03 12:06 | YONHAP

  • thumbnail
    자는 척하며 女더듬은 30대…'범죄학 박사' 경찰에 덜미

    ... 경사는 경찰관 신분을 밝히며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고, 계속 자는 척하는 A씨를 끌고 전철역 승강장에 내린 뒤 출동한 지하철경찰대원에게 인계했다. A씨는 검거된 직후에도 승강장에 대자로 뻗어 자는 시늉을 하는 등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강 경사가 촬영한 휴대폰 영상에 증거가 남았을 뿐 아니라 강 경사 옆자리에 있던 승객 등이 목격자로 나선 상태라 혐의 입증이 어렵지 않을 전망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강 경사는 범죄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

    한국경제 | 2021.03.03 11:54 | 조아라

  • thumbnail
    정인이 양부 "아내가 자기 방식대로 양육할 것이라 믿었다"

    정인이를 숨지게 한 양부모에 대한 세 번째 재판이 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렸다. 이날 학대 사실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양부 안씨는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하면서도 "장씨(부인)가 자신의 방식대로 양육할 것이라고 너무 믿었다"고 주장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 이상주)는 양부 안모(37) 씨와 양모 장모(35) 씨의 3차 공판을 진행 중이다. 이날 재판에는 양부모의 이웃 주민과 정인이를 방치했다고 진술한 장씨의 ...

    한국경제 | 2021.03.03 11:51 | 김명일

  • thumbnail
    인천서 몸 곳곳 멍든 채 숨진 8살 여아…이웃들 "존재 몰랐다"

    ... "아이가 새벽 2시쯤 넘어졌는데 저녁에 보니 심정지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현장에 도착한 뒤 B양의 얼굴과 팔 등 몸 여러 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B양의 계부로 조사됐으며 B양의 어머니는 전 남편과 이혼한 뒤 A씨와 재혼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부부는 경찰에 체포된 뒤 학대치사 혐의를 완전히 부인하지도 인정하지도 않는 애매모호한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3 11:50 | YONHAP

  • thumbnail
    6살 조카 학대 사망…외삼촌·외숙모 6개월 만에 구속

    ... 함께 지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도 B양 시신을 부검한 뒤 "사인을 알 수 없다"면서도 "외력에 의해 멍 자국이 생겼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그러나 A씨는 경찰에서 "조카를 때린 적이 없다"며 "멍 자국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겠다"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사건 발생 이후 계속 보강 수사를 벌여 정황 증거 등을 추가로 확보했다"며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3 11:15 | YONHAP

  • thumbnail
    전남 함평 코로나19 가족·지인 간 확산…누적 확진 7명

    ... 확진자(전남 867번)의 남편(전남 870번)과 딸(전남 871번) 등 2명이 추가 감염자로 확인됐다. 이달 1일 손불농협 정육코너 직원(전남 862번)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시작된 함평지역 코로나19 확산은 전남 862번의 부인인 농협 장례식장 식당 조리원(전남 864)과 딸(전남 865번)로 번졌다. 또 전남 862번과 접촉한 지역 노인단체 관계자 2명(전남 867·868번)도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가족과 지인 간에 코로나19가 퍼지면서 ...

    한국경제 | 2021.03.03 11: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