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24,5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한국에 모범 정착한 '인요한 친할아버지' 사망 60주기

    ... 1960년 지병이 악화해 미국에서 치료받던 중 하늘의 부름을 받았다. 인돈 부부는 아들 넷을 두었다. 3남 휴 린튼(한국명 인휴)은 6·25 때 미국 해군 장교로 인천상륙작전에 참여했다. 미국에서 대학과 신학교를 졸업하고 부인과 함께 한국에 들어와 전남 섬 지방을 돌며 선교 활동을 펼쳤다. 1960년 순천에 큰 수해가 났을 때 결핵이 유행하자 결핵 퇴치를 위한 진료소와 요양원을 세웠다. 4남 드와이트 린튼(한국명 인도아)도 한국에서 의료봉사에 나서고 호남신학대 ...

    한국경제 | 2020.08.03 07:00 | YONHAP

  • [부고] 조영숙 씨 별세 外

    ... 서울우유협동조합 광고홍보실장·박지훈 SK수펙스추구협의회 자율책임경영지원단 담당 상무·이강후 DB Inc. 재무팀 부장 장모상=1일 고려대안암병원 발인 3일 오전 6시30분 02-927-4404 ▶정성봉 前 청주대 총장 별세=1일 삼성서울병원 발인 5일 오전 7시 02-3410-3151 ▶황영미 前 여행신문 편집부장 별세, 김신호 인천일보 경제부 부국장 부인상=2일 인하대병원 발인 4일 오전 6시30분 032-890-3181

    한국경제 | 2020.08.02 17:47

  • 뉴질랜드 부총리 "韓, 성추행 외교관 돌려보내라"

    ... 뉴질랜드 언론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외교관 A씨는 2017년 말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며 세 차례에 걸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외교부는 2018년 감사에서 이를 발견했고, A씨는 성추행 의도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외교부는 A씨에게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뉴질랜드에서 정해진 임기를 마친 A씨는 그해 주필리핀 대사관에 전보돼 총영사로 근무 중이다. A씨의 사건이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하고 있는 것은 A씨가 이미 필리핀으로 떠난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8.02 17:12 | 임락근

  • 봉구비어 vs 봉구통닭…같은 이름 썼지만 베낀 게 아니라고 본 까닭

    ... ‘봉구통닭’의 분쟁도 외식 프랜차이즈업계의 상표권 침해와 연관돼 있다. 지난 3월 봉구비어를 운영하는 (주)용감한사람들은 봉구통닭을 상대로 상호 사용금지 등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름(상표)을 베꼈다는 취지다. 1심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방법원 제60민사부(부장판사 우라옥)는 “‘봉구’라는 단어가 들어간 상표가 다수 존재했다”며 봉구통닭 측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봉구비어가 상표를 등록하기 전부터 ...

    한국경제 | 2020.08.02 17:10 | 안효주

  • thumbnail
    [속보] '바이오 1세대'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별세…향년 80세

    ... 한미약품을 창업해 48년간 기업을 이끌며 매출 1조원대 회사로 키웠다. 그는 제약기업이 신약개발 역량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본연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믿고 매년 매출의 20% 가까이 R&D에 투자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 씨와 아들 임종윤·임종훈 씨, 딸 임주현 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미정이며 확정되는 대로 공개될 예정이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유족 측은 조문과 ...

    한경헬스 | 2020.08.02 15:30 | 강경주

  • thumbnail
    러시아서 멸종위기 백두산 호랑이 불법 사냥한 40대 체포

    ... 있던 승용차에서 아무르 호랑이 가죽을 발견했다. 이 호랑이 가죽에는 총탄에 맞은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죽은 아무르 호랑이가 3∼5세의 암컷이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 남성은 현재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유죄로 인정되면 최대 징역 4년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인테르팍스는 보도했다. 서식지 파괴와 무분별한 밀렵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아무르 호랑이는 현재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에 ...

    한국경제 | 2020.08.02 15:18 | YONHAP

  • thumbnail
    사탕인가 독약인가…'협찬' 늪에 빠진 인플루언서 [민지혜의 패션톡]

    ...라는 문구를 넣어야 합니다. 이를 "광고구나" 하고 걸러서 볼 지, "그럼에도 한 번 들여다볼까"라고 생각할 지는 어디까지나 소비자들의 선택의 문제입니다. 지난 28일 개그맨 이휘재 씨의 부인이자 플로리스트인 문정원 씨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이 뭇매를 맞은 것도 비슷한 맥락입니다. 화려한 패턴의 원피스를 입은 전신 사진을 게재하면서 문 씨는 "(광고_ @benetton_korea) 엄마 퇴근한다 서언이 꿈 얘기 ...

    한국경제 | 2020.08.02 11:08 | 민지혜

  • thumbnail
    '잘못된 효심'…돈 문제로 어머니 옛 동업자 감금·폭행

    ... 들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채무 변제를 독촉하기 위해 여성인 피해자를 찾아가 감금 후 유형력을 행사한 것으로 그 죄질과 범행 방법이 불량하다"면서도 "원심 법정까지 자신의 범행 일체를 부인했던 피고인이 당심에 이르러 이 사건 범행으로 인한 자신의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자와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피고인이 폭력 관련 범죄나 벌금형을 초과하는 형으로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을 비롯해 범행 ...

    한국경제 | 2020.08.02 11:07 | 이보배

  • thumbnail
    '구국의 불꽃' 삼별초 항쟁, 어떻게 평가할까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피해지역을 중심으로 만연한 지역 갈등 등 민족력을 소모시킨 현실도 인식해야 한다. 또한 원나라의 장악력이 더욱 강해지고, 일본공격이라는 명분없는 전쟁에 국력을 쏟아붓고, 여몽연합군으로 편성돼 엄청난 인적손실이 발생한 계기를 마련한 사실도 부인할 수는 없다. 역사도 개인의 삶처럼 정의와 불의, 선과 악처럼 명확하게 구분하고, 거기에 따라 상벌을 분명히 할 수 있었다면 우리 역사는 현재보다는 좀 더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행됐을까? 역사에서는 일부 시대나 일부 사람들의 희생이 ...

    한국경제 | 2020.08.02 09:29 | 오정민

  • thumbnail
    한국 성추행 외교관 처리…높아지는 뉴질랜드 압력

    ... 대해 실망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이제 한국 정부가 앞으로 어떤 조처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A씨 사건은 지난 2월 웰링턴지방법원에서 체포영장까지 발부하는 상황에 이르렀으나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며 현재 제3국에서 근무하고 있다. 헤럴드는 한국 정부가 지금까지 A씨가 뉴질랜드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돌려보내는데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질랜드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뉴질랜드가 한국대사관과 서울에 있는 ...

    한국경제 | 2020.08.02 09: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