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73,1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방문 '美 기후특사' 케리, 한정 등 고위층 만날까

    ... 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인 양제츠와 왕이 외교부장이 그를 만날 수는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케리 특사가 방중 기간 한정 부총리를 화상 등 방식으로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의 일원인 한 부총리는 중국의 '국가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 배출 절감 공작소조' 부조장을 맡고 있다. 한편, 케리 특사는 전날 늦은 밤 전용기로 상하이에 도착해 17일까지 3박 4일간의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4.15 10:35 | YONHAP

  • thumbnail
    "사과 하나 줬어"…새롭게 공개된 충격적인 정인이 학대 정황 [종합]

    ... 40초 이상 쓰러져 말을 못 할 정도로 고통스러웠다"고도 전했다. 이 교수는 "정인이는 대장과 소장이 파열되지 않고 췌장 절단과 장간막 파열만 발생한 것으로 보아 2차례 이상 발로 밟힌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장씨는 이 같은 증언과 관련해 "발로 배를 밟지는 않았고, 때린 것은 맞지만 사망할 줄은 몰랐다"고 고의적 살인 혐의는 부인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5 10:34 | 조준혁

  • thumbnail
    '군납청탁 뇌물' 이동호 前고등군사법원장 징역 4년 확정

    ... 받아왔다. 그는 가공업체 대표로부터 4년간 3천800만 원을 받은 사실도 드러났지만, 대가성이 뚜렷이 드러나지 않아 뇌물죄 대신 청탁금지법·범죄수익은닉규제법 등 혐의가 적용됐다. 이 전 법원장은 재판에서 직무 관련성이나 대가성이 없었다며 뇌물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1·2심 재판부는 모두 대가성 또는 직무 관련성이 있었다고 보고 대부분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다. 검사와 이 전 법원장 측은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5 10:25 | YONHAP

  • thumbnail
    [2보] '갑질폭행·엽기행각' 양진호 징역 5년 확정

    ... 구속기소 된 양 회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양 회장은 직원들에게 일본도로 살아있는 닭을 잔인하게 내리치게 하고 화살로 닭을 쏘아 맞히게 하는 등 동물을 학대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다. 자신의 부인과 불륜관계를 의심해 대학교수를 감금·폭행하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몰래 들여다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사내 직원들을 사찰한 혐의도 받는다. 1심은 양 회장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징역 7년과 추징금 1천950만원을 선고했다. ...

    한국경제 | 2021.04.15 10:21 | YONHAP

  • thumbnail
    [속보] 대법, '관악구 모자 살인' 남편 무기징역 확정

    ... 시간 추정은 국내의 학설이나 감정 의견을 제시한 대다수 법의학자의 견해에 대체로 부합하는 것으로 신빙성이 높다고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이에 더해 피해자들의 사망 추정 시간에 제3자가 침입했을 가능성이 현저히 낮고 조씨가 부인과 갈등 관계였으며 조씨가 범행 전후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했었다는 점에서 범행 동기도 인정된다고 봤다. 항소심 재판부는 "위 내용물을 통한 사망 추정 시간 증거는 법의학적 신빙성이 있다"며 "사망 추정 ...

    한국경제 | 2021.04.15 10:20 | 노정동

  • thumbnail
    '갑질폭행·엽기행각' 양진호 징역 5년 확정

    ... 구속기소 된 양 회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양 회장은 직원들에게 일본도로 살아있는 닭을 잔인하게 내리치게 하고 화살로 닭을 쏘아 맞히게 하는 등 동물을 학대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다. 자신의 부인과 불륜관계를 의심해 대학교수를 감금·폭행하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몰래 들여다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사내 직원들을 사찰한 혐의도 받는다. 1심은 양 회장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징역 7년과 추징금 1천950만원을 ...

    한국경제 | 2021.04.15 10:18 | YONHAP

  • thumbnail
    '남편 유인석 논란' 활동 중단한 박한별, 제주에 카페 창업

    ... "당시 승리 집을 찾았던 성매매 여성이 주소대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한 명씩 초이스(선택)를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 모르고 갔는데 승리가 있어서 깜짝 놀랐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승리는 성매매 혐의를 부인하다가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유인석 씨는 성매매 여성을 부른 경위에 대해 "다음 날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성매매 여성들이 어떤지 먼저 보려고 불렀다"고 변명했다. 승리는 현재 ...

    한국경제 | 2021.04.15 10:14 | 이미나

  • thumbnail
    장애인 동생 베란다 내쫓고 가학적 살해…장애인 형 징역 15년

    ... "피해자는 당시 19세에 불과해 아무런 저항을 하지 못한 채 일방적으로 공격을 당하다가 사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피해자가 사망에 이를 가능성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며 "그런데도 피고인은 살의의 고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이어 "유족은 평생 치유할 수 없는 커다란 충격과 고통을 받았을 것임이 명백하다"며 "이런 점에서 피고인에게 죄책에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을 지우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

    한국경제 | 2021.04.15 10:08 | YONHAP

  • thumbnail
    체코 프로축구 선수, 인종차별로 UEFA 대회 10경기 출전정지

    ... 격분했다. 카마라는 쿠델라를 향해 화를 감추지 못했고 동료도 같이 항의했다. 경기 후 언론 인터뷰에서 카마라는 쿠델라가 자신에게 '빌어먹을 원숭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프라하 구단은 성명을 통해 쿠델라의 인종차별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UEFA는 쿠델라에게 임시로 1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한 뒤 조사를 벌여 이번에 징계를 확정했다. 체코 국가대표이기도 한 쿠델라는 이번 징계로 이후 유로파리그는 물론 오는 6월 개막하는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

    한국경제 | 2021.04.15 09:19 | YONHAP

  • thumbnail
    "예의없고 교양 없는 행동" 기자에 반발한 숙명여고 쌍둥이

    ...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가 자신에게 질문하는 취재진에게 손가락 욕을 한 후 논란에 휘말렸다. 쌍둥이 자매 중 동생 현 모(20)씨는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3부 심리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며 "아직도 혐의를 부인하느냐"는 질문에 가운데 손가락을 펼쳐 보였다. 이들은 이날 공판에서도 답안지 유출의 직접적 증거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현 씨 변호인은 또 "아버지가 답안을 언제 어떻게 어떤 방법으로 입수하고 유출했는지조차 ...

    한국경제 | 2021.04.15 09:17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