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491-17500 / 21,8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만수 발언' 진상조사 성과없이 마감

    ... 연기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수용되지 않았고, 심지어 이날 예정돼있던 헌재 현장조사도 이뤄지지 못했다. 국회는 헌재가 현장조사 대신 수석헌법연구관의 국회 방문을 제안해 이를 받아들였지만, 헌재가 다시 연구관이 국회를 찾아가 조사받는 게 부적절하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이날 예정된 조사일정 자체가 무위로 돌아간 것. 한나라당 진수희 의원은 "민주당이 애초 진상조사를 할만한 사안도 안되는 것을 갖고 문제를 삼다보니 당연히 성과가 없는 것"이라며 "오히려 민주당이 면죄부만 준 셈이 ...

    연합뉴스 | 2008.11.14 00:00

  • 강만수 장관, "헌재에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

    ... 세제실장, 백운찬 기획재정부 재산소비세정책관 등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강 장관은 헌재에 공식적인 사과를 했느냐는 일부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 "마음으로는 헌재에 전화도 하고 해서 사과의 표시를 하려고 했지만 실무자들이 전화하는 것 자체도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내서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헌재의 재판에 대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헌재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공식 사과했다. 조세일보 / 김진영 기자 jykim@j...

    조세일보 | 2008.11.14 00:00

  • 헌재 "강 장관,사실과 다른 부적절한 발언 유감"

    "재정부측에 방문 요청한 적도 재판결과에 대한 얘기나눈 적도 없어" 헌법재판소는 7일 논란이 되고 있는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의 "헌법재판소와 접촉했다"는 발언에 대해 "매우 부적절한 용어를 사용해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발언을 했다"며 심각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헌재는 "(강 장관이) 헌법재판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에 우려를 자아낼 수 있는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헌법재판소는 기획재정부측에 방문을 요청하거나 ...

    조세일보 | 2008.11.13 00:00

  • 여야, '강만수 헌재 접촉' 치열한 기싸움

    ... 지난달 재정부 관계자들이 이례적으로 4차례나 헌재를 방문한 사실에 주목하며 이런 행위야말로 헌재를 압박하고 위헌을 종용하는 것으로서 사법부를 유린한 강 장관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은 "강 장관의 부적절한 발언이 헌재 재판에 영향을 미쳤다는 근거를 찾을 수가 없다"며 "오히려 국회가 진상조사위를 꾸려 활동하는 자체가 사법부 독립에 위협을 줄 수 있는 과잉조치"라고 지적했다. 판사 출신의 이 의원은 "나도 대법원에서 재판연구관을 ...

    연합뉴스 | 2008.11.13 00:00

  • 靑 "대통령 재산 기부, 조금만 기다려 달라"

    ... 축적한 재산을 내 놓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재산을 사회에 '기부'하려는 것"이라며 '헌납'이 아닌 '기부'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 소유의 양재동 빌딩과 관련한 소송문제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요청했는데도 불구하고 부적절한 영업 행위가 계속돼 방치할 수 없어서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소송을 진행 중이고 재판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날 이 대통령은 자신 소유의 서초구 양재동 소재 건물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한다는 이유로 ...

    조세일보 | 2008.11.13 00:00

  • 이총재 "종부세 환급금 특별법으로 해결해야"

    ... 내놓고 미국과의 사이에 어느 정도 긍정적인 조정 가능성이 보인다면 연내에 이룰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재협상론'에는 "그 양반 발언이 '상황도 바뀌었으니 우리쪽 주장도 다시 담자'는 것이라면 부적절하다"면서도 "만의 하나 재협상으로 가거나 추가협상에 대비한 준비는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총재는 수도권 규제완화에 대해서는 "지방발전을 하고 그에 맞춰 수도권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정부의 대북정책에는 "분명한 ...

    연합뉴스 | 2008.11.13 00:00

  • [말말말] "강 장관, 그걸 꼭 가르쳐 줘야 하나"

    ●‥"나는 헌재 판결에 대해 잘 모르겠다. 이게 정답이다. 그걸 꼭 가르쳐 줘야 하나" 민주당 오제세 의원. 헌법재판소의 종합부동산세 판결을 앞두고 부적절한 발언을 한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을 질책하며. ●‥"인식이 없는 게 아니라 오제세 의원과 인식이 다를 뿐입니다"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민주당 오제세 의원이 미국의 대선결과가 보수의 시대가 가고 진보의 시대가 왔다고 언론에서 다들 얘기하는데 그런 인식도 없냐고 다그치자. ●‥"강 장관이 ...

    조세일보 | 2008.11.13 00:00

  • 민주, '종부세 선고 연기' 촉구

    ... 독립성, 국민으로부터의 신뢰에 있기 때문에 헌재 판결이 시비의 대상이 돼서는 안된다"면서 "그러나 정부와 헌재가 이를 자초하면 국민이 가만히 보고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장관이 국회에서 기획재정부와 헌재의 부적절한 접촉이 있었다고 실토했는데 어떻게 그냥 넘어갈 수 있느냐"면서 "헌재가 국회의 진상조사가 끝나는 18일 이후로 선고를 연기해줄 것을 다시 한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위헌소송의 중요 쟁점은 세대별 합산이 위헌이냐, ...

    연합뉴스 | 2008.11.12 00:00

  • 일본은 실언.망언 공화국?

    ... 상당히 피해를 입을 것이다.그것은 찬스다.찬스를 살려야 한다"고 주장을 이어갔다. 여기에 "수도권이 피해를 당하면 간사이와 제2의 수도 기능을 맡은 준비를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동석했던 하시모토 도오루(橋下徹) 지사가 "부적절한 발언을 쏟아내는 내가 봐도 부적절한 발언이다"라고 제지했고 다른 참석자들도 "발언을 정정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이에 이도 지사는 이날 밤 기자회견을 갖고 "적절치 않은 발언이었다. 반성한다"고 사과했으나 "한곳에 집중되면 ...

    연합뉴스 | 2008.11.12 00:00

  • 애니스톤 "졸리는 나를 배려했어야 했다"

    ... 좀 더 신중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애니스톤은 졸리가 지난해 보그와 가진 인터뷰 내용을 언급하며 "그 인터뷰를 읽으면서 내가 둘의 사랑에 대해 몰랐던 시기가 분명히 있었음을 깨달았다"며 "그런 점에서 당시 졸리의 말은 무척 부적절했으며 사려깊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졸리는 문제의 인터뷰에서 2004년 영화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를 찍으며 피트와 가까워졌다고 밝혔는데, 당시는 피트와 애니스톤이 여전히 부부였던 시점이다. 졸리는 최근에도 뉴욕 타임스와의 ...

    연합뉴스 | 2008.1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