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511-17520 / 21,8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내주 '정부 지급보증안' 국회 처리 진통

    ... 예정인만큼 민주당이 새로운 요구를 하는 것은 내부 사정에 따른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조윤선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 금융위기가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원인으로 발생한 것인데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마치 `비가 안오면 왕의 책임'이라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지급보증안은 그 위기를 적기에 잘 넘길 수 있을지 없을지에 대한 관건이 되는 사안인데 그런 정치적인 조건을 내세운 ...

    연합뉴스 | 2008.10.25 00:00

  • 부가세율 인하-민주당 "해야"…정부·여당 "안돼"

    한나라당, "부가세 인하 정책 성공 가능성 없다" 민주당, "서민위해 감세해야…부가세율 30%인하 필요" 강만수 장관, "논리.현실.정책 측면 모두 부적절" 민주당이 부가가치세 한시적 인하를 당론으로 채택, 법률안을 제출하는 등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여당이 민주당의 부가세 인하에 대해 한목소리로 반대의견을 내고 있다. 민주당은 22일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부가세 인하 등 감세조치를 실행해야 한다며 정부를 압박했다. 현재 ...

    조세일보 | 2008.10.23 00:00

  • IMF총재 스캔들로 해결사役에 차질

    ... 역할이 없었던 IMF가 국제 금융위기 와중에 자금을 조성해 지원에 나서는 해결사로 복귀한 것은 환영할 만한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러나 워싱턴 IMF 본부에서의 위기 해결 논의는 최근 불거진 스트로스-칸 총재의 부하 여직원과의 부적절한 관계에 대한 스캔들로 조사를 받으면서 거의 위기에 처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IMF 이사회는 스캔들 조사를 위한 로펌을 고용했고 이달 말께 보고서가 나온 이후 이번 문제에 관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페터슨국제경제연구소의 ...

    연합뉴스 | 2008.10.23 00:00

  • thumbnail
    [천자칼럼] 부패불감증

    ... 말처럼 양심적인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다. 자기 혼자 편하자고 남을 이용하고,제 몫이 아닌 줄 알면서도 공짜로 받으려 하고,돈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덤비고 고고한 척하면서 촌지를 챙기는 모습에서 부패냄새가 배어 나온다. 뿐만 아니라 부적절한 발언으로 남의 속을 후벼 놓는가 하면,공공의 재산을 자기 것으로 이용하려 든다. 생선이 부패한 것은 그 썩은 냄새로 알 수 있듯,사람의 부패는 그 마음가짐에서 엿볼 수 있다고 한다. 부패한 심성의 한가운데에서는 언제나 빠른 ...

    한국경제 | 2008.10.23 00:00 | 박영배

  • 정치권, 감사원 제도개혁 논의 봇물

    ... 대통령의 의중에 따라 감사 의제와 방향이 결정됐다"고 지적했다. 문민정부 때 감사원장을 지냈던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당5역 회의에서 "법이 정한 취지대로 독립된 지위에서 성역없는 감사를 해야 한다"며 다만 "몇몇 간부들의 부적절한 행위에 의해 감사원 전체가 지탄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야당을 중심으로 "정부가 감사원을 권력유지를 위한 도구로 악용할 수 있는 상황에서 감사원을 국회에 내주거나 감사원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향에 동의할지 미지수"라는 ...

    연합뉴스 | 2008.10.23 00:00

  • 가스공사 연수원부지는 12년간 '맨땅'

    ... 위해 지난 1996년 강원도 고성군 일대에 총 7필지 2만9144㎡(약 8831평)를 25억6000만원에 사들였으나 12년이 지난 현재까지 건립은 커녕 일부 필지는 가등기 상태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998년 감사원 감사에서 부적절한 사업으로 지적 받아 사업승인을 받지 못했으며, 이로 인해 7필지 중 4필지에 해당하는 농지의 경우 농지전용신청도 하지 못한 채 현재까지 근저당 설정만 해 놓은 상태이기 때문. 특히 가스공사는 해당 지역을 주변시세에 비해 150% ...

    조세일보 | 2008.10.22 00:00

  • thumbnail
    [취재여록] 부동산대책 '10년전 판박이'

    ... 된 데는 위기마다 어김없이 '우산'을 씌워주는 정부 탓도 적지 않다. 그래서 다른 업계에선 "건설산업엔 정부 실패는 있어도 시장 실패는 없다"고 비판하기도 한다. 정부는 매번 '서랍속 대책'을 꺼내는 걸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 건설업계도 경영실패의 책임을 국민에게 돌리는 걸 반복하지 말기를 바란다. 그게 정부와 건설업계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게 아닌가하는 국민의 의심을 푸는 길이다. 박영신 기자 yspar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10.21 00:00 | 박영신

  • 미래에셋금융그룹 '내우외환'에 체면 안선다

    ...에 바람 잘 날이 없다. 외국계 증권사의 혹평에 하한가를 기록했던 미래에셋증권은 최현만 부회장이 나서서 해명에 나섰으며,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펀드 환매 급증에 수탁고 1위 자리를 내줬다. 앞서 미래에셋투자교육연구소는 한상춘 부소장을 부적절한 발언으로 직위해제하기도 했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부회장은 21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경영서신을 통해 JP모건이 최근 미래에셋증권에 대해 목표주가를 대폭 낮추고 투자의견을 하향조정한 데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최 부회장은 "최근 ...

    한국경제 | 2008.10.21 00:00 | ramus

  • thumbnail
    [한경데스크] 한국판 낸시 펠로시 없나

    ... 마련은 국회의 요구에 앞서 금융회사 스스로 취해야 할 조치이지만 여야가 '합의를 위한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여러가지 조건을 제시하는 등 정치에 치중한 느낌이 드는 것 또한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정치권이 내건 조건들이 부적절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민의도 '그간 그들만의 축제를 즐겼던' 금융회사들에 호의적이지만은 않다. 다만 순서가 틀렸다는 얘기다. 일단 조건없이 동의해줘 금융회사들이 '급한 불은 확실히 끌 수 있도록 해주는 게 급선무'라는 것이다. 그리고 ...

    한국경제 | 2008.10.21 00:00 | 이재창

  • IMF총재 '부절적한 관계' 사과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부하 여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에 대해 IMF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사과했다고 AFP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스트로스-칸 총재는 이메일에서 이날 오전 국장회의에서 밝힌 내용을 다시 전하기를 원한다며 "먼저 사과를 드리며 이 사건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은 나의 판단 실수로 빚어졌으며 전적으로 나의 책임이지만 직위를 남용한 것은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

    연합뉴스 | 2008.10.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