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5,9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론] 脫원전, 빠른 포기가 답이다

    우리나라 원자력산업의 상징인 두산중공업이 국책은행으로부터 긴급자금 1조원을 수혈받게 됐다. 쉽게 말하면, 두산중공업의 사업 부진으로 시중 민간 금융회사에서 더 이상 빚을 낼 수 없어 쓰러질 지경이 되자, 부랴부랴 공적자금 1조원을 빌려준다는 의미다. 민간 금융시장에서 돈을 빌릴 수 없다는 말은, 돈을 갚을 능력을 상실했다는 뜻이다. 따라서 두산중공업의 사업구조에 획기적인 변화 없이 지금과 같은 상황이 계속된다면, 이번 긴급자금 1조원 수혈은 밑 빠진 ...

    한국경제 | 2020.04.07 18:23

  • thumbnail
    주식형펀드 자금 '썰물'…'실탄' 떨어진 운용사 속수무책

    ... 리서치센터장은 “과거의 주식형펀드들이 자금력과 매니저의 기업 발굴 등을 바탕으로 저평가된 우량주를 발굴하고 시장을 주도했다면 지금의 펀드들은 환매 대응에 급급하면서 가격 결정력을 완전히 상실했다”고 평가했다. 이런 상황에서 개인투자자들이 시장을 주도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공모펀드가 부진할 때는 외국인들의 움직임에 따라 증시가 휘둘리는 흐름은 계속될 것이라고 김 센터장은 덧붙였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7 17:34 | 전범진

  • thumbnail
    LG상사·미래에셋대우·효성, 자사주 매입 앞세워 '高高'

    ... 불확실성이 자사주 매입 효과를 상쇄해버렸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도 지난달 24일 최정우 회장 등 임원 51명이 자사주 총 26억원어치를 매입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후 주가는 0.31% 오르는 데 그쳤다. 철강 수요가 부진을 이어가며 철강 업황이 최악의 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도 이틀(3월 14, 17일)에 걸쳐 자사주 3억원어치를 매입했지만 이후 주가 상승폭은 1.60%에 불과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

    한국경제 | 2020.04.07 17:30 | 고윤상

  • 삼성전자 반도체의 힘…1분기 '선방'

    ... 3조6000억원)도 넘는 수치다. 구글, 아마존 등이 클라우드 투자를 늘리면서 서버용 D램 가격이 상승한 효과를 톡톡히 봤다. 영업이익률은 2016년 3분기(10.9%) 후 가장 낮은 11.6%를 기록했다. 스마트폰, TV 등 완제품 부문의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 LG전자도 1분기 매출 14조7287억원, 영업이익 1조904억원을 기록하며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렸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1.1% 급증했다. 두 회사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4.07 17:30 | 송형석/황정수

  • thumbnail
    반도체로 버틴 삼성…"코로나 진짜 충격은 지금부터"

    ... 주력 제품인 D램 가격이 작년 말부터 반등하면서 숨통이 트였다. 통신칩, 이미지센서 등을 개발·판매하는 시스템LSI사업부와 파운드리(반도체수탁생산)사업부도 선전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반면 스마트폰과 TV 사업은 부진했다는 평가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부문의 영업이익은 2조1000억원대로 추정된다. ‘어닝 쇼크’로 평가된 작년 1분기(2조2700억원)보다도 1000억원 이상 줄었다. 기대를 ...

    한국경제 | 2020.04.07 17:19 | 황정수/이승우/김보형

  • thumbnail
    2년 만에 분기 영업이익 1兆 탈환했지만…웃지 못한 LG전자

    LG전자가 2018년 1분기 이후 2년 만에 분기 영업이익 1조원 고지를 재탈환했다. 증권사들의 영업이익 예측치를 20% 이상 뛰어넘은 ‘어닝 서프라이즈’다. 그럼에도 LG전자의 반응은 뜨뜻미지근하다. “2분기부터 닥칠 ‘실적 절벽’이 걱정스럽다”는 게 회사 관계자들의 한결같은 반응이다. LG전자가 7일 공시한 1분기 매출은 14조7287억원, 영업이익은 1조904억원이다. 매출...

    한국경제 | 2020.04.07 17:16 | 송형석

  • thumbnail
    LG전자 모바일부문 1분기 적자…"스마트폰 출하량 감소 탓"

    ...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2분기에는 스마트폰 부문 적자가 심화할 것으로 예상한다. 삼성증권 이종욱 연구원은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수요가 전년 대비 30% 하락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LG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부문 수요 부진이 중국에 한정됐고, 3월 말부터는 유럽과 북미 등 세계 곳곳에서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돼 적자 폭이 커질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DB금융투자 권성률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플래그십 모델 판매량이 부진하고 신모델 출시에 불확실성이 ...

    한국경제 | 2020.04.07 16:38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도 잘 버틴 삼성·LG전자…2분기 걱정에 웃진 못해

    ... 삼성전자는 반도체를 앞세워 영업이익 6조원대를 지켜냈고, LG전자 역시 가전의 힘을 확인하며 영업이익이 1조원대로 복귀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영향이 2분기에 본격 반영될 것으로 보여 2분기에는 실적 부진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 삼성·LG 모두 깜짝 실적…1분기는 코로나 영향 제한적 7일 두 회사가 발표한 1분기 잠정실적을 보면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증권가 평균 예상치(컨센서스)를 웃돌았다. 특히 LG전자는 컨센서스를 ...

    한국경제 | 2020.04.07 16:37 | YONHAP

  • thumbnail
    신세계인터내셔날 '연작', '제2의 비디비치' 될까 유료

    ... 매진될 정도로 인기였다고 합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비디비치가 색조 제품으로 중국서 크게 히트를 쳤다면 연작은 밀레니얼, Z세대 등 젊은층을 겨냥한 고기능성 한방 화장품, 저자극 자연주의 화장품으로 중국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에서 부진한 실적을 거두고 있는 화장품 브랜드들이 온라인에서만큼은 좋은 소식들을 들려줬으면 좋겠습니다.(끝) / spop@hankyung.com

    모바일한경 | 2020.04.07 16:31 | 민지혜

  • thumbnail
    '대기업 DNA' 심은 교촌…실적 사상최대 점프

    ... 집중하자”고 강조해왔다. 그는 교촌에프앤비가 운영하던 외식 브랜드 중 치킨과 연관없고 가맹 사업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담김쌈’과 ‘숙성72’ 등의 브랜드를 과감히 정리했다. 또 성과가 부진한 일부 계열사는 본사로 흡수합병했다. 인프라에도 과감히 투자했다. 본사 인근에 약 3719㎡(1125평) 규모로 연구개발(R&D) 교육센터를 새로 개관해 가맹점주를 더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

    한국경제 | 2020.04.07 16:28 | 김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