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4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야콥 할그렌 대사 "스웨덴 제품 사랑받는 이유? 韓 수준 높기 때문"

    ... 있다. 가구의 이케아, 패션의 H&M, 자동차의 볼보트럭코리아, 생활가전의 일렉트로룩스 등이 대표적이다. 한국 진출 초읽기에 들어간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 역시 스웨덴 기업이다. 최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이슈가 본격화되던 시기 국내 언론들은 스웨덴 재벌 가문 '발렌베리가(家)'를 주목했다. 150여 년간 주식을 소유하면서도 한 사람이 경영권을 독점하지 않은 스웨덴 가문이 삼성전자의 모델의 될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

    한국경제 | 2020.07.04 09:00 | 강경주/최혁

  • thumbnail
    제주·이스타 공방, 폭로전으로 확산…김현미 "M&A 노력해달라"

    ... 것"이라며 "미지급한 것 중 제일 우선순위는 임금"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제주항공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오는 7일 이후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과 이상직 의원을 만나 M&A 성사를 당부했다. 김 장관은 전날 M&A 진행 경과와 입장을 듣고, 대승적 합의에 도달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자세를 주문했다. M&A가 무산되면 당초 정부가 제주항공에 지원하려고 ...

    한국경제 | 2020.07.04 08:59 | 한민수

  • thumbnail
    제주·이스타, 진실공방 넘어 폭로전 가나…김현미 면담 '변수'

    ... 6일 다시 소집할 예정이지만 제주항공은 여전히 신규 이사·감사 후보 명단을 제공할 계획이 없어 또다시 주총이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양사의 갈등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과 이상직 의원을 차례로 만나 M&A 성사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져 막판 변수로 작용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전날 면담을 통해 M&A 진행 경과와 입장을 듣고, 이견이 있는 부분에 ...

    한국경제 | 2020.07.04 08:02 | YONHAP

  • thumbnail
    NASA 출신 현대차 부사장, 구글 출신 삼성 상무…S급 인재 영입 나선 대기업들

    ... 위원 합류 이후 삼성전자는 스마트와치 혈압측정앱 등을 출시하며 시너지를 내는 데 힘쓰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무선 차세대플랫폼센터에서 블록체인사업을 담당하는 윤웅아 전문위원(상무급)은 IBM 개발자 출신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꼽은 미래사업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도 S급 인재 영입이 활발하다. 반도체 설계 툴(소프트웨어) 전문 업체 시놉시스 출신 김상윤 연구위원(파운드리플랫폼개발), 미국 퀄컴 경력의 임건 연구위원(반도체연구소 로직TD실)이 ...

    한국경제 | 2020.07.04 07:53 | 황정수

  • thumbnail
    [고성장 CEO 20]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3S' 정신 앞세워 초대형 IB 발판 마련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은 하나금융투자의 기록적인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이를 토대로 성공적인 자본 확충에 성공해 하나금융투자가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 사장이 취임한 2016년 이후 하나금융투자의 실적이 꾸준히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창사 이후 최대 실적을 거뒀다. 하나금융투자의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조4515억원, 3495억원으로 전년 대비 44.4%, ...

    한경Business | 2020.07.03 18:54

  • 방관하던 김현미 장관, 중재 나섰지만…막장 치닫는 이스타항공 매각

    ...;셧다운을 종용한 책임을 지라’는 이스타항공이 공을 넘기면서 양측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업계에선 “딜을 깨기 위한 행보”라는 얘기도 나온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일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차례로 만나 “이스타항공 인수합병이 계획대로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애경그룹은 제주항공의 모기업이고, 이 의원 일가는 이스타항공의 최대주주다. 그동안 방관하던 김 장관이 직접 ...

    한국경제 | 2020.07.03 17:07 | 이선아

  • thumbnail
    저물어가는 '엔진의 시대'…LG화학·삼성SDI는 달아오른다

    ... 업체다. 가격경쟁력을 앞세우던 CATL은 최근 수년간 매출의 6%를 연구개발에 투자하며 기술 격차 줄이기에 나섰다. 최근 BMW가 CATL 배터리를 채택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BYD는 도요타와 합작 연구개발 법인을 설립하며 한국 기업 견제에 나섰다. 한국도 협력으로 방향을 잡았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지난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이어 6월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만난 것이 이를 상징한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3 17:03 | 고윤상

  • thumbnail
    [100대 CEO]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탁월한 위기관리로 재도약 이뤄내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은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GS건설을 재도약시킨 주인공이다. 임 부회장은 2012년 12월 GS그룹 임원 인사에서 경영지원총괄(CFO)로 임명되며 GS건설과 첫 인연을 맺었고 2013년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됐다. 당시 GS건설이 처한 상황은 녹록하지 않았다. 국내 건설 경기 불황의 장기화와 과열 경쟁에 따른 저가 수주로 인해 대규모 적자를 기록 중이었다. 그는 취임 후 과감한 체질 개선을 통해 ...

    한경Business | 2020.07.03 16:43

  • thumbnail
    "항공사 M&A 성사되도록 노력해달라"…김현미 장관 업계 면담

    정몽규 회장·채형석 부회장·이상직 의원 등 만나 노력 당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일 정몽규 HDC 그룹 회장,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이스타항공그룹 회장)을 차례로 만나 현재 진행 중인 항공사 인수·합병(M&A)이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면담을 통해 기업별 M&A 진행 경과 및 입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항공산업 발전과 고용안정을 위해 당초 계획대로 ...

    한국경제 | 2020.07.03 15:41 | YONHAP

  • thumbnail
    개소세 효과에 6월에도 수입차 질주…테슬라, 2천827대 팔았다(종합)

    ...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836대), 닛산 알티마 2.5(666대), 렉서스 ES300h(661대) 등이 뒤를 이었다. 상반기에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5천517대)이었고,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4천831대)가 2위를 차지했다. 임한규 협회 부회장은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개별소비세 효과와 더불어 다양한 신차 출시와 프로모션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3 14: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