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6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볼턴 "주일미군 경비 연간 80억달러 요구는 트럼프 진심"

    ... 있다"면서 주한미군과 비슷한 방식으로 주일미군 주둔 경비 요구액을 산정했음을 시사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제기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해결이 끝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모든 회담에서 납치 문제를 언급했다면 "트럼프 씨는 아베 총리에게 납치 문제가 얼마나 중요한지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6 10:05 | YONHAP

  • thumbnail
    '현실부부 스토리' KCC건설 광고 유튜브 800만뷰

    ... 건설' 편 외에 다른 콘텐츠들도 사람들 간 관계로 집의 가치를 조명하는 내용으로 공감을 얻었다. 사춘기를 맞이하며 방문을 닫는 딸과 그 앞을 서성이는 엄마의 모습을 담은 '엄마의 빈방' 편은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 'TV부문 광고상, '대한민국 광고대상' 은상, 2019 서울영상광고제 '비TV부문 금상' 등을 수상했다. 이외에 지난해 6월 판문점에서 열린 3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자유의 집' 광고 캠페인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6 09:00 | YONHAP

  • thumbnail
    "진정한 진전" 내세운 미…10월의 깜짝 북미정상회담 선긋나(종합)

    폼페이오, 북 협상재개 및 태도변화 촉구…"머지않아 고위급 논의 희망" 대선전 회담엔 "그럴 것같지 않아"…김여정 담화 수용 난망 해석도 "안알려진 논의 있다"고도 언급…주변선 '10월의 서프라이즈' 여전히 거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추가적인 북미 정상회담 성사 요건으로 비핵화 협상의 '진정한 진전'을 제시하며 대선 전 성사 가능성을 일단 낮게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북미 정상회담에 열려 있다고 언급해 항간에서 ...

    한국경제 | 2020.07.16 08:31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대선前 북미정상회담에 "안그럴듯…진정한 진전있어야"(종합3보)

    "트럼프, 진전 가능성 있어야만 북미정상회담 원해"…가능성은 열어둬 '진정한 진전' 전제조건, 성과없는 이벤트엔 선긋기…"의향있는 파트너 필요" "머지않아 고위급 논의 바라"…"북 마음 바꾸길" 협상 복귀 재차 촉구 마이크 ...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부정적으로 언급한 가운데 비핵화의 진전을 그 전제조건으로 제시, 실질적 결과물이 없는 이벤트성 회담에는 일단 선긋기에 나서면서도 가능성은 열어두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

    한국경제 | 2020.07.16 07:41 | YONHAP

  • thumbnail
    '노딜 경계' 폼페이오 "진전가능성 있어야 미북정상회담 개최"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미북정상회담 개최 전제조건으로 비핵화의 ‘진전 가능성’을 첫 손에 꼽았다. 실질적 성과를 내는 회담을 만들겠다는 것으로,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보여주기 식 정상회담을 열진 않겠다는 메시지를 낸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충분한 진전이 담보될 때에만 미북정상회담에 나서길 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도 연내 정상회담 ...

    한국경제 | 2020.07.16 06:34

  • thumbnail
    폼페이오,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에 "안그럴듯"…가능성은 열어둬

    "머지않아 고위급 논의 바란다…그 일에 더 진전 볼 수 있기를"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거듭 시사하며 북한에 협상 복귀 재차 촉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그러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가능성은 열어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뉴욕이코노믹클럽과의 대담 행사에서 11월 미 대선 이전에 북미정상회담이 있을 것인지에 대한 얘기들이 오가고 있다면서 ...

    한국경제 | 2020.07.16 06:0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김정은 회담? "진짜 비핵화 진전 있을 때만"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3차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진짜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믿을 때만" 이란 전제조건을 분명히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 이후 양측의 공식 대화는 단절됐다. 그러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한·유럽연합(EU) 정상회담에서 "미국 대선 전에 북미간 대화 노력이 한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면서 11월 미 대선 ...

    한국경제 | 2020.07.16 06:06 | 워싱턴=주용석

  • 폼페이오,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에 "그러지 않을 듯"

    '중요한 진전' 경우 내세워 3차 북미정상회담도 배제 안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그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뉴욕이코노믹클럽과의 대담 행사에서 북한과의 협상에 대한 질문을 받자 "머지않아 고위급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라고 그런 점에서 더 진전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1월 미 대선 이전에 북미정상회담이 있을 것인지에 대한 얘기들이 ...

    한국경제 | 2020.07.16 04:52 | YONHAP

  • thumbnail
    미, 북미회담 조건은 "진정한 진전"…깜짝 정상회담에 선긋나

    ... 정상회담에 열려 있다는 언급을 내놔 항간에서 11월 미 대선 전 대형 이벤트인 '10월의 서프라이즈'로 3차 정상회담이 거론됐지만 알맹이 없이 보여주기식 회담은 하지 않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과거보다 더 까다로운 ... 그들이 대화에 관여하기를 고대한다"라고도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에 대해 "또 다른 정상회담 가능성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평가했고, 정치전문매체 더힐도 폼페이오 장관이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깎아내렸다고 ...

    한국경제 | 2020.07.16 04:28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트럼프, 진전 가능성 있어야만 북미정상회담 원해"(종합2보)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충분한 진전이 담보될 때에만 북미 정상회담에 나서길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연내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부정적으로 언급한 상황에서 비핵화의 ... 싱가포르에서 시작된 결과들을 달성하는 데 있어 진정한 진전을 이룰 수 있다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믿을 경우에만 정상회담에 관여하기를 원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북한 사람들과 깊이 있는 논의를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0.07.16 02: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