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양의 나라 고려…무역대국·외교강국 이뤄[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하며 더불어 동남아시아 인도, 아라비아 지역과도 간접무역을 벌여 국부를 창출했다. 이러한 배경에는 산업발달과 함께 해양활동 능력이 있었다. 기록들을 보면 고려에는 민간선박과 상선들 외에도 군선 무역선 조운선(哨馬船) 등이 있었다. 북송 말년인 1122년에 고려에 사신단으로 온 서긍(徐兢)은 《선화봉사 고려도경》이라는 책의 주즙(舟楫)편에서 고려의 배를 순(시)선, 관(용)선, 소나무로 튼튼하게 만든 커다란 송방, 일종의 누선인 막선 등으로 분류했다. 그러나 조선술이 ...

    한국경제 | 2020.07.19 08:00 | 오정민

  • thumbnail
    고려의 등거리 외교 성공비결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북방의 요나라, 중국 지역의 송나라, 몽골 지역의 서하를 주축으로, 만주 일대의 여진, 일본 등의 주변 세력들이 이합집산했다. 고려는 송과 요나라의 갈등을 적절하게 활용해 철저한 등거리 외교를 실시하면서 다양한 이익을 챙겼다. 북송 시대인 약 160여 년 동안에 고려는 송에 57번, 송은 고려에 30번의 사신을 보냈다. 평균 2년에 1번 꼴로 이뤄진 밀접한 외교였다. 대문장가인 소동파는 황제에게 고려를 경계하고, 고려사신들을 들이지 말라고 강한 어조로 상소했다. ...

    한국경제 | 2020.07.12 08:00 | 오정민

  • thumbnail
    무역국가로 성공한 고려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송나라가 무려 100종이 넘는 품목과 6000건에 달하는 물건을 보냈고, 고려도 역시 그에 버금가는 물건을 보냈다. 통일신라와 마찬가지로 고려는 민간무역이 발달했다. 기록을 보면 송나라 상인들이 더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1012년부터 북송이 멸망하는 1278년까지 266년 동안 무려 129회에 걸쳐 약 5000여 명이 왔다. 송 상인들은 우리 생각과 달리 산둥성이나 장쑤성 북부 해안이 아니라 저장성, 푸젠성, 광둥성 등 주로 강남 출신이었다. 기록된 출발지를 보면 ...

    한국경제 | 2020.07.05 08:00 | 오정민

  • thumbnail
    한변, 6·25 납북 피해자 유족 대리해 북한과 김정은에 손해배상 소송 제기

    ... 국군포로가 북한과 김정은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해 다음달 판결을 앞두고 있기도 하다. 해외에서도 북한을 상대로 한 유사한 소송이 있다. 미국의 ‘오토 웜비어’ 사건이 대표적이다. 한변에 따르면 재일교포 북송 사업의 피해자 가와사키 에이코 등 탈북자 5명도 2018년 일본 도쿄지방재판소에 북한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현재 진행 중이다. 한변은 “이번 소송을 계기로 정부와 국회에 대해 납북자 문제해결 등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

    한국경제 | 2020.06.24 16:38 | 이인혁

  • thumbnail
    보물 지정 '겸재화첩' 경매에…추정가 50억~70억

    ... 형식을 취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인물의 자세를 정확히 묘사하고 작품의 주제와 관련된 대상과 인물의 의복에는 채색을 사용해 두드러지게 했다. 다른 고사인물화첩과 달리 송대로 시기를 한정해 인물을 선정한 것도 특징이다. 화첩에는 북송의 육현(六賢)으로 불리는 주돈이·정호·정이·장재·소옹·사마광, 남송의 주희와 그의 스승 이동을 주제로 한 그림을 실었다. 우학문화재단 소유로 용인대가 관리해온 이 화첩이 고미술품 ...

    한국경제 | 2020.06.23 17:57 | 서화동

  • thumbnail
    보물 겸재화첩 경매에…고미술품 최고가 기록 경신할까

    ... 형식을 취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인물의 자세를 정확히 묘사하고 작품의 주제와 관련된 대상과 인물의 의복에는 채색을 사용해 두드러지게 햇다. 다른 고사인물화첩과 달리 송대로 시기를 한정해 인물을 선정한 것도 특징이다. 화첩에는 북송의 육현(六賢)으로 불리는 주돈이·정호·정이·장재·소옹·사마광, 남송의 주희와 그의 스승 이동을 주제로 한 그림을 실었다. 우학문화재단 소유로 용인대가 관리해온 이 화첩이 고미술품 ...

    한국경제 | 2020.06.23 13:17 | 서화동

  • thumbnail
    통합당 "'대북전단금지법' 멈춰라…통일부가 북한기구냐"

    ... 문재인 정부는, 오직 우리나라만을 목표로 한 북한의 신형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했고, 우리 GP에 대한 조준사격은 우발적이라며 북한 감싸기에만 골몰해 왔다"며 "또 탈북 어민을 그들의 의사에 반해 강제 북송하고, 유엔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해 온 지난 10년간의 정책도 일순간에 포기해 버렸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는 표현의 자유 등 대한민국 헌법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6.05 14:45 | 성상훈

  • thumbnail
    정의연, 기부금 중 3%만 할머니 지원에 사용

    ... 하는 인도적 지원단체가 아니다"라면서 "피해자들과 함께 보편적 인권문제로서 전시 성폭력의 개념을 세우고 확산시켜온 세계적인 여성 인권운동단체"라고 밝혔다. 일례로 정의연은 작년 1월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때 시민들로부터 거둬들인 조의금 일부를 사드 반대 대책위원회, 탈북 종업원 북송 추진 단체 등에 나눠준 것으로 확인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13:34 | 김명일

  • thumbnail
    위안부 할머니는 온수매트로 겨울났는데…김제동 강연에 1500만원 지출

    ... 세우고 확산시켜온 세계적인 여성 인권운동단체"라고 밝혔다. 일례로 정의연은 작년 1월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때 시민들로부터 거둬들인 조의금 일부를 사드 반대 대책위원회, 탈북 종업원 북송 추진 단체 등에 나눠준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연은 2017년 12억6800만원, 2018년 5억3800만원, 2019년 4억1350만원 등 지난 3년 동안 모두 22억1960만원을 일반 기부(목적 지정 기부금 제외)로 받았다. 이번 ...

    한국경제 | 2020.05.19 16:41 | 김명일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긍정의 시선을 가르쳐주신 선생님, 감사합니다!

    ... ‘정씨 집 문 앞에 서서 눈을 맞다’라는 뜻이다. 이것은 스승을 존경하는 제자의 마음이나 배움을 간절히 구하는 자세를 비유하는 고사성어로 중국 송나라 때 양시와 유작의 고사에서 유래되었다. 양시와 유작은 북송 때의 유학자 정호의 제자였다. 정호가 세상을 떠난 뒤 양시와 유작은 정호의 동생인 정이를 스승으로 섬기고자 찾아갔다. 그들이 정이의 집에 이르렀을 때, 마침 정이는 눈을 감고 좌정하여 명상에 잠겨 있었다. 두 사람은 조용히 서서 정이가 ...

    한국경제 | 2020.05.18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