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야시 노리코 씨의 저서 '조선으로 간 일본인 아내'

    ... 이른바 '재일조선인 귀국사업'은 1959년 12월부터 1984년 7월까지 진행돼 모두 9만3천 명의 재일조선인과 그 가족이 북한으로 건너갔다. 북한과 일본 적십자사가 공동 주최한 이 귀국사업은 일본에선 '귀환', 한국에선 '북송'으로 불렸다. 대부분(북한에 건너간 재일조선인의 95%)의 고향이 남한이었기에 엄밀히 말하면 '귀국사업'이 아니었다. 북한은 이 사업을 재일교포의 북한 귀국이 사회주의 제도의 우월성을 알리는 것이라고 선전했다. 이 기간에 조선인 ...

    한국경제 | 2020.08.05 11:12 | YONHAP

  • thumbnail
    통일부 "'성폭행 혐의' 월북자 송환요구, 종합적 판단할 것"

    ... 종합해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최근 재입북한 탈북민이 남한에서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피의자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지난해 11월 동료 선원들을 살해하고 동해상으로 넘어온 북한 어민 2명을 한국 정부가 북송한 전례를 근거로 이번에도 북측에 송환요구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북한이탈주민 관련 업무를 통일부에서 행정안전부 등 다른 부처로 이관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그 문제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입장을 정리해 ...

    한국경제 | 2020.07.29 11:11 | YONHAP

  • thumbnail
    '모란봉클럽' 2020 북한 돈의 공식 "돈만 있으면 다 된다"

    ... 믿었다. 그녀가 받기로 했던 사례금은 북한 돈으로 약 660원. 그녀는 "그때 선택이 동생하고 함께 있을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인지 몰랐다"며 늘 함께 했던 동생에게 인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이별하게 된 사연을 말했다. 이후 북송 당해 북한에 돌아왔을 때 동생이 이미 세상을 떠난 후였다고. 그녀는 "동생도 없고 북한에 더 남아있을 이유가 없었다"며 모진 풍파를 겪고 남한에 정착하게 된 사연을 말해 모두를 가슴 뭉클하게 했다. 이 밖에 '2020 북한 돈의 공식'에 ...

    스타엔 | 2020.07.26 14:20

  • thumbnail
    [신간] 튀김의 발견·식탁 위의 미생물

    ... 우리나라와 일본에까지 전해진 차는 이렇게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는 음료로 자리매김했고 지역마다 독특한 차 문화를 낳았다. 책은 차와 문학, 가장 아름답고 맛 좋은 차를 만들어내는지 겨루는 투다(鬪茶)와 오늘날의 라테 아트와 비슷한 분차(分茶) 등 차를 둘러싼 유희와 기술, 북송의 수도 개봉에서 성업했던 도시 카페 '다관', 최치원, 정약용 등 차를 사랑했던 사람들과 그들이 남긴 일화들을 소개한다. 열린세상. 312쪽. 1만8천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2 14:30 | YONHAP

  • thumbnail
    박미선과 함께 새롭게 태어난 '모란봉클럽' 북한의 여인천하

    ... "시끄러운 트랙터 안에서까지 공연해 목까지 쉬어버렸다"며 당이 부르는 곳이라면 어디서든 선전 활동을 해야 했던 고충을 전한다. 이어 정수라의 '환희'는 물론 선전대에서 활동 당시 불렀던 노래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탈북 후 북송되어 '10명 중 6명은 죽어서 나가는 곳'이라 불리는 '전거리 교화소'에서 지냈던 이영주 회원은 "쌀이 줄어들까 봐, 쥐똥이 섞여 있어도 고르지 못하고 밥을 해야 했다"면서 '인간 이하'의 대우를 받은 이야기를 꺼내 모두가 경악했다. ...

    스타엔 | 2020.07.19 14:14

  • thumbnail
    해양의 나라 고려…무역대국·외교강국 이뤄[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하며 더불어 동남아시아 인도, 아라비아 지역과도 간접무역을 벌여 국부를 창출했다. 이러한 배경에는 산업발달과 함께 해양활동 능력이 있었다. 기록들을 보면 고려에는 민간선박과 상선들 외에도 군선 무역선 조운선(哨馬船) 등이 있었다. 북송 말년인 1122년에 고려에 사신단으로 온 서긍(徐兢)은 《선화봉사 고려도경》이라는 책의 주즙(舟楫)편에서 고려의 배를 순(시)선, 관(용)선, 소나무로 튼튼하게 만든 커다란 송방, 일종의 누선인 막선 등으로 분류했다. 그러나 조선술이 ...

    한국경제 | 2020.07.19 08:00 | 오정민

  • thumbnail
    고려의 등거리 외교 성공비결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북방의 요나라, 중국 지역의 송나라, 몽골 지역의 서하를 주축으로, 만주 일대의 여진, 일본 등의 주변 세력들이 이합집산했다. 고려는 송과 요나라의 갈등을 적절하게 활용해 철저한 등거리 외교를 실시하면서 다양한 이익을 챙겼다. 북송 시대인 약 160여 년 동안에 고려는 송에 57번, 송은 고려에 30번의 사신을 보냈다. 평균 2년에 1번 꼴로 이뤄진 밀접한 외교였다. 대문장가인 소동파는 황제에게 고려를 경계하고, 고려사신들을 들이지 말라고 강한 어조로 상소했다. ...

    한국경제 | 2020.07.12 08:00 | 오정민

  • thumbnail
    파주에 방치됐던 북송용 트랙터 26대 물류센터로 이동

    전농, 작년 임진각에 4개월 방치…월롱면 공터로 옮겼다 재이동 지난해 4월부터 경기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주차장에 4개월 가까이 방치돼 관광객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트랙터 20여 대가 물류센터 보관창고로 옮겨졌다. 8일 파주시에 따르면 전국농민회총연맹(이하 전농)은 7일 오후 월롱면 폴리텍대학 예정 부지에 세워져 있던 트랙터 26대를 민간인출입통제선 내 도라산역 한 물류센터 보관창고로 모두 이동 조치했다. 이 트랙터들은 남북 정상회...

    한국경제 | 2020.07.08 06:03 | YONHAP

  • thumbnail
    '모란봉클럽' 통 크게 산다! 북한 큰손 총출동

    ... 이어갔다. 18살 어린 나이에 탈북 후 줄곧 중국에서 살았던 그녀는 동네에 북한 식당이 생겨 방문했는데, "고향 사람 느낌이 물씬 느껴져 너무 반가웠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하지만 북한 식당에는 항상 보위부가 대기하고 있어 자칫하면 북송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강아름 회원이 "보위부가 있는지도 모르고 방문했다"고 하자, 출연자들은 "알았더라면 절대 그런 생각 못 했을 것"이라며 깜짝 놀라기도 했다. 이후 북한 식당 종업원과 친해져 종업원에게 "신분증을 만들어주겠다"며 ...

    스타엔 | 2020.07.05 11:34

  • thumbnail
    무역국가로 성공한 고려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송나라가 무려 100종이 넘는 품목과 6000건에 달하는 물건을 보냈고, 고려도 역시 그에 버금가는 물건을 보냈다. 통일신라와 마찬가지로 고려는 민간무역이 발달했다. 기록을 보면 송나라 상인들이 더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1012년부터 북송이 멸망하는 1278년까지 266년 동안 무려 129회에 걸쳐 약 5000여 명이 왔다. 송 상인들은 우리 생각과 달리 산둥성이나 장쑤성 북부 해안이 아니라 저장성, 푸젠성, 광둥성 등 주로 강남 출신이었다. 기록된 출발지를 보면 ...

    한국경제 | 2020.07.05 08:00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