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0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설] "남북한이 상하관계 된 건가" 묻게 하는 일이 쏟아지고 있다

    ...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최근 문제가 한층 심각해지고 있다. “금강산 관광시설을 철거해가라”며 안하무인격으로 나오는 북한에 우리 정부가 끌려다니는가 하면, 의혹만 가득 남긴 채 북한 어부 2명을 서둘러 북송했다가 유엔인권기구 등 국제사회로부터 규탄성명을 받기에 이르렀다. 61개국이 참여한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공동 제안국에 대한민국이 빠지는 일까지 벌어졌다. 북한에서 고문 후유증으로 숨진 미국인 오토 ...

    한국경제 | 2019.11.15 18:26

  • thumbnail
    한국당, '北선원 북송' 연일 맹비난…"위헌·위법·반인권"(종합)

    "국정조사 반드시 관철"…법무부 개혁안에 "인사장악 넘어 수사장악 시도" 자유한국당은 15일 북한 선원 북송을 고리로 대여 공세에 박차를 가했다. 정부의 북송 결정이 위헌·위법적일 뿐 아니라 반인권적이며, 국제사회까지 규탄에 나선 만큼 국회 국정조사를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한국당의 입장이다.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를 의식해 북한 인권 문제에 소극적이라는 주장을 ...

    한국경제 | 2019.11.15 17:53 | YONHAP

  • 눈치보는 韓…'北 인권결의 공동제안' 11년만에 불참

    ... 이유를 밝혔다. 국제사회에서는 최근 북한 인권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둘러싸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인류 보편적 가치인 인권 문제를 남북 관계를 유지해가기 위한 ‘수단’으로 본다는 지적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근무하기도 했던 유엔 인권 업무를 총괄하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최근 북한 주민 강제북송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한국 정부와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5 17:10 | 임락근

  • thumbnail
    유엔인권사무소 "北선원 송환, 인권고려했는지 파악 원해"

    "조사하고 있지는 않아"…"퀸타나 보고관 정기방문차 연말 방한 계획"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15일 최근 동료선원들을 살해한 혐의로 북한선원 2명이 북송된 것과 관련, "한국 정부와 연락해 송환된 북한 주민 2명과 관련된 상황 및 송환에 앞서 어떤 인권 차원의 고려를 했는지 파악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OHCHR 서울사무소는 이날 '이번 송환 건과 관련해 한국 ...

    한국경제 | 2019.11.15 16:15 | YONHAP

  • thumbnail
    여야, 패스트트랙 대치…"협상 응하라" vs "끝까지 막겠다"

    민주, 개혁법안 처리 정당성 확보 주력…예산·민생입법 협조 촉구 한국당, 北선원 북송 문제 쟁점화…"국정조사 응하라"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둘러싼 대격돌을 앞두고 여야의 대치 전선이 확대되고 있다. 오는 12월 3일 이후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상정 및 처리가 예고된 가운데 여야는 실무협상의 끈을 놓지 않으면서도 각종 개혁 법안의 ...

    한국경제 | 2019.11.15 15:09 | YONHAP

  • thumbnail
    정부 "추방 北주민, 선박 청소·페인트칠…증거인멸 시도"

    ... 없어 같은 규모의 우리 어선과 비교해 훨씬 많은 수의 선원이 승선"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삼척항에 자력 입항에 논란이 된 북한 소형목선은 길이 10m, 폭 2.5m, 무게 1.8t이었다. 여기에는 북한주민 4명이 타고 있었다. 통일부는 또 "일각에서 제기하는 '탈북민의 강제북송 우려' 주장은 3만여 탈북민의 사회정착에 도움이 되지 않는 대단히 부적절하고 무책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15 15:03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北선원 북송' 연일 맹비난…"위헌·위법·반인권"

    "국정조사 반드시 관철"…법무부 개혁안에 "인사장악 넘어 수사장악 시도" 자유한국당은 15일 북한 선원 북송을 고리로 대여 공세에 박차를 가했다. 정부의 북송 결정이 위헌·위법적일 뿐 아니라 반인권적이며, 국제사회까지 규탄에 나선 만큼 국회 국정조사를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한국당의 입장이다.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를 의식해 북한 인권 문제에 소극적이라는 주장을 ...

    한국경제 | 2019.11.15 11:31 | YONHAP

  • thumbnail
    나경원 "北심기경호 앞 인권 외면…국조 관철은 기본출발점"(종합)

    "검찰개혁은 조국 수사 방해 심보…공수처로 '탄압의 칼춤' 출 것"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북한 선원 북송과 관련, "하루아침에 대한민국이 인권 후진국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북송) 결정 자체도 위헌·위법·반인권적이지만 과정도 매우 비인권적"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엔이 ...

    한국경제 | 2019.11.15 11:04 | YONHAP

  • thumbnail
    나경원 "北심기경호 앞 인권 외면…국조 관철은 기본출발점"

    "검찰개혁은 조국 수사 방해 심보…공수처로 '탄압의 칼춤' 출 것"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북한 선원 북송과 관련, "하루아침에 대한민국이 인권 후진국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북송) 결정 자체도 위헌·위법·반인권적이지만 과정도 매우 비인권적"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엔이 ...

    한국경제 | 2019.11.15 10:05 | YONHAP

  • thumbnail
    유엔이 北 선원 송환 사건 조사한다…국제사회서 비판 거세져

    정부가 귀순한 북한 어민 2명을 강제 북송한 것과 관련해 유엔이 조사에 나선다. 유엔의 인권 업무를 총괄하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지난 14일 "두 사람이 송환 뒤 고문과 처형을 당할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을 것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OHCHR 측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주민 두 명이 송환된 상황에 대해 한국 정부와 접촉하고 있다"면서 "고문방지협약을 비롯한 국제인권법은 심각한 고문 ...

    HEI | 2019.11.15 09:37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