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신환 "문재인 정부, 북한이탈주민보호법 위반…반인도적 행위"

    ... 조국(북한)으로 돌아가겠다'고 진술해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이 합동신문 과정에서 귀순의향서를 작성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오 원내대표는 "죽더라도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발언은 북송이 아니라 우리 측으로 넘어오기 전 북한에서 자신들의 행적을 진술하다 나온 발언"이라며 "사실이 이렇다면 김 장관은 국회에서 위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와 김 장관은 ...

    HEI | 2019.11.14 17:31 | 방정훈

  • thumbnail
    영남중진 만난 황교안 "보수통합,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이 진행"

    ... 전해졌다. 오찬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대응 전략도 논의됐다. 특히 주호영 의원은 본회의 표결을 기명에서 무기명으로 바꾸는 방안 등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송된 북한 선원에 대해서도 국정조사 계획과 국제기관에 알리는 방안 등이 오갔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한편 오찬에 불참한 김정훈 의원은 이날 별도로 황 대표와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불출마 가능성이 제기됐던 김 의원은 지난 6일 ...

    한국경제 | 2019.11.14 17:01 | YONHAP

  • thumbnail
    앰네스티 "北선원 강제 송환은 국제인권 규범 위반"

    "난민 자격 심사 받을 권리 부인… 강제송환금지 원칙도 지키지 않아" 정부가 최근 선상에서 동료 16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북한 선원 2명을 추방 형식으로 북송한 것을 두고 국제인권단체가 '국제인권 규범'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14일 "한국 정부는 북한 선원 2명이 심각한 비정치적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이들을 북한으로 강제 송환했다"며 "이번 사건을 국제인권 규범 위반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앰네스티는 "한국 ...

    한국경제 | 2019.11.14 16:53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北선원 북송' 정부에 맹폭…"국가 살인" "야만 정권"

    ... 풀이된다. 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전날 검찰 출석으로 당이 뒤숭숭한 상황에서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당은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북한 선원 강제북송 태스크포스(TF)' 첫 회의에서 이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북한 정권 눈치보기로 북한 주민 인권은 외면하는 게 이 정부의 모습"이라며 "첫번째 ...

    한국경제 | 2019.11.14 16:27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北선원 북송TF' 첫회의…羅 "첫과업은 국정조사 요구"

    통일부 등 관련부처 관계자 불참…"야당 무시에 뭔가 곡절 있을 것" 자유한국당은 14일 정부의 최근 북한 주민 강제송환 과정의 문제점을 파헤치기 위해 출범한 '북한 선원 강제북송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국회에서 열어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북한 정권 눈치보기로 북한 주민 인권은 외면하는 게 이 정부의 모습"이라며 "첫번째 저희의 ...

    한국경제 | 2019.11.14 15:49 | YONHAP

  • "北선원 강제 북송은 반인권적"…변협 "북주민이탈법 정비해야"

    지난 7일 정부가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선원 두 명을 강제 북송한 데 대해 대한변호사협회가 “이번 강제 북송은 법치국가와 민주국가임을 자처하는 대한민국의 인권 보호 상황을 다시 점검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변협은 14일 이찬희 변협회장 명의로 ‘반인권적인 북한 주민 강제북송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한변협은 해당 성명서에서 “인권 문제는 결코 정치 ...

    한국경제 | 2019.11.14 13:56 | 남정민

  • thumbnail
    변협 "북한 주민 강제북송은 인권 침해…관련 법 정비해야"

    대한변호사협회가 최근 정부가 북한 주민 2명을 강제 북송한 데 대해 우려의 입장을 밝히며 관련 법 정비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변협은 14일 성명을 내고 "반인권적인 북한 주민 강제북송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변협은 "북한 주민은 우리 헌법에 의해 대한민국 국민으로 인정되고, 국가는 국민의 기본적 인권을 보장할 의무가 있다"며 "따라서 북한 주민도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기본적 인권이 보장돼야 하며, 정치 논리나 정책적 고려 때문에 ...

    한국경제 | 2019.11.14 12:05 | YONHAP

  • thumbnail
    與 "심판받아야할 범죄"…한국당 "與 무도함 두고 볼수 없었다"

    與, 檢신속수사 촉구하며 野압박…한국당 방위비·지소미아 입장도 비판 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 불가피론 강조…"北주민 강제북송" 대여공세 여야는 14일 검찰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사건에 대한 수사와 외교 안보 이슈를 놓고 난타전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검찰 소환조사에 비협조적이라고 강도 높게 공세하면서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한 ...

    한국경제 | 2019.11.14 11:45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자유우파 정당·단체 협의체서 '유승민 3대원칙' 논의"(종합)

    "강제북송은 귀순자 공개처형장 보낸 만행…야만 정권" 나경원 檢출석엔 "이 정권의 야당탄압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 의원이 제시한 '보수재건 3대 원칙'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논의를 해야 의견이 모인다. 여러 자유우파 정당·단체들이 ...

    한국경제 | 2019.11.14 11:42 | YONHAP

  • thumbnail
    나경원 "공수처 등 독재악법 강행 與 무도함 두고 볼수 없었다"

    "'北주민 강제북송' 국정조사 추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과 관련, "독재 악법을 힘의 논리로 밀어붙여 통과시키겠다는 여권 세력의 무도함에 한국당은 결코 두고만 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어제 검찰에 다녀오면서 왜 우리가 그 당시 필사적으로 패스트트랙 상정을 막아야 했는지 다시 확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애당초 ...

    한국경제 | 2019.11.14 10: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