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2,1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나경원 "北심기경호 앞 인권 외면…국조 관철은 기본출발점"(종합)

    "검찰개혁은 조국 수사 방해 심보…공수처로 '탄압의 칼춤' 출 것"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북한 선원 북송과 관련, "하루아침에 대한민국이 인권 후진국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북송) 결정 자체도 위헌·위법·반인권적이지만 과정도 매우 비인권적"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엔이 ...

    한국경제 | 2019.11.15 11:04 | YONHAP

  • thumbnail
    나경원 "北심기경호 앞 인권 외면…국조 관철은 기본출발점"

    "검찰개혁은 조국 수사 방해 심보…공수처로 '탄압의 칼춤' 출 것"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북한 선원 북송과 관련, "하루아침에 대한민국이 인권 후진국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북송) 결정 자체도 위헌·위법·반인권적이지만 과정도 매우 비인권적"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엔이 ...

    한국경제 | 2019.11.15 10:05 | YONHAP

  • thumbnail
    유엔이 北 선원 송환 사건 조사한다…국제사회서 비판 거세져

    정부가 귀순한 북한 어민 2명을 강제 북송한 것과 관련해 유엔이 조사에 나선다. 유엔의 인권 업무를 총괄하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지난 14일 "두 사람이 송환 뒤 고문과 처형을 당할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을 것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OHCHR 측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주민 두 명이 송환된 상황에 대해 한국 정부와 접촉하고 있다"면서 "고문방지협약을 비롯한 국제인권법은 심각한 고문 ...

    연예 | 2019.11.15 09:37 | 김명일

  • thumbnail
    한국당, '北선원 북송TF' 2차 회의…국정조사 촉구

    자유한국당은 15일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북한 선원 강제북송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진행한다. 한국당은 최근 정부가 북한 주민을 추방한 것을 강제 북송으로 규정하고 이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TF를 구성했다. 한국당은 국회 차원에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국정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주민을 송환시킨 경우 헌법, 국제법, 북한이탈주민법 위반 등을 위반한 것이라고 보고 법적 조치도 ...

    한국경제 | 2019.11.15 05:00 | YONHAP

  • thumbnail
    국회, 외통위 긴급현안보고…'北선원 북송' 논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15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통일부로부터 긴급 현안 보고를 받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외통위 전체회의에서는 정부가 최근 북한 선원 2명을 북송한 사건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선원들이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정부가 강제 북송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여야 간 진실 공방이 예상된다. 김 장관이 귀순 선원들의 신문 진술과 관련해 국회에 허위보고를 했는지 여부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19.11.15 05:00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보수통합,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이 진행"

    ... 전해졌다. 오찬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대응 전략도 논의됐다. 특히 주호영 의원은 본회의 표결을 기명에서 무기명으로 바꾸는 방안 등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송된 북한 선원에 대해서도 국정조사 계획과 국제기관에 알리는 방안 등이 오갔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한편 오찬에 불참한 김정훈 의원은 이날 별도로 황 대표와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불출마 가능성이 제기됐던 김 의원은 지난 6일 ...

    한국경제TV | 2019.11.14 22:30

  • thumbnail
    정부, '北주민 추방논란'에 "헌법 3조, 4조 균형있게 접근해야"(종합)

    ...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추방 결정이 "(출입국관리법상) 강제퇴거와 비슷하다"며 북한 주민들을 외국인에 준하는 신분으로 판단했다는 점도 인정했다. 이 당국자는 충분한 조사 없이 닷새 만에 '강제북송'한 점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 제기에 "수사를 담당하는 분들이 그야말로 경력이 굉장히 오래된 수사관들이고,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수사기관들이 다 참여하게 된다. 3일 정도 조사한 것은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니다"라고 ...

    한국경제 | 2019.11.14 20:46 | YONHAP

  • thumbnail
    영남중진 만난 황교안 "보수통합,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이 진행"(종합)

    ... 전해졌다. 오찬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대응 전략도 논의됐다. 특히 주호영 의원은 본회의 표결을 기명에서 무기명으로 바꾸는 방안 등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송된 북한 선원에 대해서도 국정조사 계획과 국제기관에 알리는 방안 등이 오갔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한편 오찬에 불참한 김정훈 의원은 이날 별도로 황 대표와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불출마 가능성이 제기됐던 김 의원은 지난 6일 ...

    한국경제 | 2019.11.14 19:08 | YONHAP

  • thumbnail
    정부, '北주민 추방논란'에 "헌법 3조, 4조 균형있게 접근해야"

    ...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추방 결정이 "(출입국관리법상) 강제퇴거와 비슷하다"며 북한 주민들을 외국인에 준하는 신분으로 판단했다는 점도 인정했다. 이 당국자는 충분한 조사 없이 닷새 만에 '강제북송'한 점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 제기에 "수사를 담당하는 분들이 그야말로 경력이 굉장히 오래된 수사관들이고,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수사기관들이 다 참여하게 된다. 3일 정도 조사한 것은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니다"라고 ...

    한국경제 | 2019.11.14 18:00 | YONHAP

  • thumbnail
    與 "징역형 이상 사건"·한국당 "불법·무효"…패스트트랙 공방(종합)

    與, 檢신속수사 촉구하며 野압박…방위비·지소미아 한국당 입장도 비판 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 불가피론 강조…'北주민 강제북송' 국정조사 추진 여야는 14일 검찰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수사와 외교·안보 이슈를 놓고 난타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전날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을 계기로 지난 4월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불거진 충돌을 놓고 여야의 공방이 격화했다. 더불어민주당은 ...

    한국경제 | 2019.11.14 17: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