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간] 아르카디아에도 나는 있었다

    ... 중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이자 무협 판타지의 거장인 진융(金庸)의 후기 역작이다. 국내에서 처음 완역본으로 정식 출간되며, 모두 10권이다. 대중성뿐 아니라 문학성과 문체도 수준 높아 중국 고등학교 교과서에도 수록된 작품이다. 북송과 요나라 분쟁 시기를 배경으로 세 영웅의 모험담을 장대한 스케일로 풀어냈다. 유교와 불교, 도교 사상과 중국 설화, 민담, 신화를 적절히 배합해낸 작가만의 역사관과 인생관이 녹아 있다. 진융은 우리나라에서는 만화방, 대서소 등에 ...

    한국경제 | 2020.06.03 07:55 | YONHAP

  • thumbnail
    정의연, 기부금 중 3%만 할머니 지원에 사용

    ... 하는 인도적 지원단체가 아니다"라면서 "피해자들과 함께 보편적 인권문제로서 전시 성폭력의 개념을 세우고 확산시켜온 세계적인 여성 인권운동단체"라고 밝혔다. 일례로 정의연은 작년 1월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때 시민들로부터 거둬들인 조의금 일부를 사드 반대 대책위원회, 탈북 종업원 북송 추진 단체 등에 나눠준 것으로 확인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13:34 | 김명일

  • thumbnail
    정의연, 탈북민 후원 논란…민변 "윤미향 당선인 남편 개인후원"

    ... 시점은 윤 당선인 부부와 허씨가 처음 만난 2018년 10월보다 앞선다. 따라서 김씨가 북한으로 갈 생각이 전혀 없는 허씨를 회유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장 변호사는 월북 권유는 사실이 아니라며 "원상회복이나 북송 이야기는 (민변이) 통상 하는 것이고 그것을 어떻게 월북 권유라고 볼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한편 허씨 등은 고성 방문 이후에도 정의연과 지속해서 관계를 맺어왔다. 허씨와 종업원 등은 2019년 1월 고(故) 김복동 할머니 ...

    한국경제 | 2020.05.21 11:52 | YONHAP

  • thumbnail
    위안부 할머니는 온수매트로 겨울났는데…김제동 강연에 1500만원 지출

    ... 세우고 확산시켜온 세계적인 여성 인권운동단체"라고 밝혔다. 일례로 정의연은 작년 1월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때 시민들로부터 거둬들인 조의금 일부를 사드 반대 대책위원회, 탈북 종업원 북송 추진 단체 등에 나눠준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연은 2017년 12억6800만원, 2018년 5억3800만원, 2019년 4억1350만원 등 지난 3년 동안 모두 22억1960만원을 일반 기부(목적 지정 기부금 제외)로 받았다. 이번 ...

    한국경제 | 2020.05.19 16:41 | 김명일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긍정의 시선을 가르쳐주신 선생님, 감사합니다!

    ... ‘정씨 집 문 앞에 서서 눈을 맞다’라는 뜻이다. 이것은 스승을 존경하는 제자의 마음이나 배움을 간절히 구하는 자세를 비유하는 고사성어로 중국 송나라 때 양시와 유작의 고사에서 유래되었다. 양시와 유작은 북송 때의 유학자 정호의 제자였다. 정호가 세상을 떠난 뒤 양시와 유작은 정호의 동생인 정이를 스승으로 섬기고자 찾아갔다. 그들이 정이의 집에 이르렀을 때, 마침 정이는 눈을 감고 좌정하여 명상에 잠겨 있었다. 두 사람은 조용히 서서 정이가 ...

    한국경제 | 2020.05.18 09:00

  • thumbnail
    수십억 모금했는데…위안부 할머니는 온수매트로 겨울났다

    ... 세우고 확산시켜온 세계적인 여성 인권운동단체"라고 밝혔다. 일례로 정의연은 작년 1월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때 시민들로부터 거둬들인 조의금 일부를 사드 반대 대책위원회, 탈북 종업원 북송 추진 단체 등에 나눠준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연은 2017년 12억6800만원, 2018년 5억3800만원, 2019년 4억1350만원 등 지난 3년 동안 모두 22억1960만원을 일반 기부(목적 지정 기부금 제외)로 받았다. 한편 ...

    한국경제 | 2020.05.17 13:22 | 김명일

  • thumbnail
    '탈북자' 아닌 '국회의원 후보' 태구민 "강남, 고향에 온 기분"

    ... 통해서 제가 걸어왔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체제 가치관이 허물어지고 있다고 봤다. 이에 큰 좌절감을 느꼈다. 더욱이 지난해 11월 북한에서 온 청년 두 명이 '김정은은 범죄자'라고 한 그 말 한마디에 포승줄에 묶여서 북송되는 일이 있었다.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이러한 현실을 보며 대한민국 헌법 3조를 헌법대로 이행할 수 있는 법이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 이런 생각들이 합쳐지고 총선 출마를 결심했다." ▷ 김성곤 민주당 ...

    한국경제 | 2020.04.10 08:53 | 조준혁/조상현

  • thumbnail
    정부 "北 선원 2명, 귀순 진정성 없어 추방"…유엔에 답변

    정부가 지난해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혐의로 강제 북송된 북한 선원 2명에 대한 유엔의 우려에 “해당 선원들의 귀순 의향에 진정성이 없어 추방했다”고 답변했다.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1일(현지시간)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지난 2월 남북한에 ‘북한 어민 추방 조치에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으로 남북한에 각각 보낸 서한에 우리 정부가 이 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4.01 10:02 | 이미아

  • thumbnail
    정부 "북한 선원, 귀순의향 진정성 없어 추방"…유엔에 답변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북한에도 긴급 탄원 보내…4년 만에 처음 정부가 지난해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혐의로 북송된 북한 선원 두 명에 대한 유엔 특별보고관의 우려에 해당 선원들의 귀순 의향에 진정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해 추방했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최고대표실(OHCHR)에 따르면 정부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협의 서한(allegation letter)에 대한 답변서를 최근 제출했다. 답변서에서 ...

    한국경제 | 2020.04.01 06:05 | YONHAP

  • thumbnail
    한변 등 "북한인권법 사문화…文정부 UN지적에도 北인권재단 설립외면"

    ... 대통령은 북한인권대사도 임명하지 않고 있으며, 4차례나 북한 김정은과 만남을 가졌지만 북한 인권은 거론조차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동해를 통해 넘어와 귀순의사를 밝힌 탈북 선원 2명을 닷새 만에 강제 북송한 사건에 대해서도 진상을 규명해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변 등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에 가서야 비로소 안대가 풀려 북한행을 깨달은 탈북 선원은 그 자리에 털썩 주저앉았다고 한다”며 “대한민국 ...

    한국경제 | 2020.03.03 18:04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