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9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종인 "공무원 피격, 文 정부 총체적 안보부실이 낳은 국가적 재앙"

    ... "국민들은 분노와 슬픔에 빠져있는데 대통령은 한가로이 아카펠라 공연을 즐겼다"면서 "누구의 대통령인가"라고 반문했다.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인 이 씨는 21일 실종됐으며 22일 오후 북측 등산곶 인근 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의해 최초 발견됐으며, 6시간 만인 오후 9시 40분쯤 북한군에게 사살됐다. 북한군은 이 씨를 총으로 쏜 후 기름을 붓고 해상에서 태우기까지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

    한국경제 | 2020.09.25 12:40 | 이미나

  • thumbnail
    "북한군, 실종 공무원 발견 후 2시간 가량 놓쳐"

    북한군이 서해상에서 총격 살해한 우리 국민 A씨가 피살되기 전 2시간 가량 북측 감시망에서 벗어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25일 라디오방송에 나와 "우리 군 보고에 의하면 북한군은 3시간가량 계속 실종자를 해상에서 가까이 관리하다가 놓쳤다고 한다"며 "(우리) 군은 '분실'이라고 보고했는데 (북한군은) 2시간 정도 그를 찾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북한군은 ...

    한국경제 | 2020.09.25 12:33 | 하헌형

  • thumbnail
    당혹스러운 통일부 "남북 협력사업 신중하게 검토"

    ... '지속'이나 '중단' 등 명확한 방침을 밝히는 대신 이같이 답했다. 조 부대변인은 "정부의 기본 입장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밝혔다"면서 "현 상황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북측 반응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이번 사건이 누구에 의해 자행된 것인지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히고 재발 방지 등 모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당초 이인영 장관은 ...

    한국경제 | 2020.09.25 12:22 | 하헌형

  • thumbnail
    해경, 북한서 피격 사망한 공무원 탑승 선박 2차 조사(종합)

    ... A씨는 2012년 공무원으로 임용돼 서해어업지도관리단에서 해양수산서기로 근무했다. 최근 3년간 다른 어업지도선에서 일하다가 지난 14일 근무지 이동 발령을 받고 무궁화 10호로 옮겨탔다. 군과 정보 당국은 A씨가 월북을 시도하다가 북측 해상에서 표류했고, 지난 22일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이 구명조끼를 입은 상태에서 부유물을 붙잡고 표류하던 A씨에게 접근해 월북 경위 등의 진술을 들은 뒤 무참하게 사살하고서 시신까지 불태웠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9.25 12:18 | YONHAP

  • thumbnail
    "北, 실종 공무원 해상서 밧줄 끊겨 2시간가량 놓쳐"(종합)

    국회 국방위…북측, 다시 신병 확보한 뒤 1시간 지나 총격사살 "애초 구조 지시…'사살'로 지시 달라진 배경 몰라" 북한군이 서해상에서 총격 살해한 우리 국민 A씨가 피살되기 전 2시간가량 북측 감시망에서 벗어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이 밧줄로 묶어 해상에서 육지로 끌고 가다가 밧줄이 끊어지면서 A씨를 놓쳤고, 수색 끝에 다시 찾아 사살했다는 것이다. 북측이 6시간 동안 해상에서 A씨를 줄곧 붙잡아둔 채 감시하다가 총격을 가한 것으로 당초 ...

    한국경제 | 2020.09.25 12:14 | YONHAP

  • thumbnail
    정보당국 "피격 공무원 월북 시도 확실…근거 확보했다"

    ...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사건과 관련, 정보당국 관계자는 25일 "A씨가 월북을 시도했던 것이 확실하다"며 이를 뒷받침할 근거 역시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이 확보한 근거는 북한 통신신호를 감청한 첩보 등으로, 이를 통해 A씨와 북측의 대화내용이나 북한 군의 대처 상황 등을 상당 부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여러 첩보를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A씨가 북측으로 간 것은 월북 목적이 확실하다는 것이 현재까지의 판단"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월북을 ...

    한국경제TV | 2020.09.25 12:10

  • thumbnail
    군 당국 "北총격, '최종 지시' 누가 했는지는 정보없어"

    ... 북한의 남측 공무원 총격·시신훼손 사건과 관련 "최종적으로 누가 지시했는지는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해군사령관이 총격을 지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전날 북측이 '해군 계통의 상부 지시'를 받아 총격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는 군 당국 발표에 대해서는 "해군사령부 부분은 관련 정보, 첩보를 전체적으로 분석한 결과 '상부 지시'에 따라 이뤄진 행위로 파악하고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군사령부를 ...

    한국경제 | 2020.09.25 12:04 | YONHAP

  • thumbnail
    정보위, 오후 北 피살사건 간담회…국정원장 참석

    국회 정보위원회가 25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불러 비공개 간담회를 연다. 간담회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열릴 예정이며, 민주당 소속 전해철 위원장과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참석한다. 박 원장이 정부의 사건 인지 시점과 대응, 월북 판단 근거 등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5 12:03 | YONHAP

  • thumbnail
    정보당국 "월북 시도 확실…북측 통신·대화 감청 확보"

    ...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사건과 관련, 정보당국 관계자는 25일 "A씨가 월북을 시도했던 것이 확실하다"며 이를 뒷받침할 근거 역시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이 확보한 근거는 북한 통신신호를 감청한 첩보 등으로, 이를 통해 A씨와 북측의 대화내용이나 북한 군의 대처 상황 등을 상당 부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여러 첩보를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A씨가 북측으로 간 것은 월북 목적이 확실하다는 것이 현재까지의 판단"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월북을 ...

    한국경제 | 2020.09.25 12:03 | YONHAP

  • thumbnail
    NSC 대신 아카펠라 공연 관람한 文…野 "군 통수권자 맞나?"

    ...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 차고 말문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A씨가 사망에 이르는 과정에서 우리 정부가 전반적으로 부실대응한 정황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군 당국에 따르면 A씨는 22일 오후 3시30분쯤 북측 지역에서 부유물에 탑승한 채 기진맥진한 상태로 발견됐다. 북한군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방독면을 착용한 상태로 A씨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그러다 북한은 돌연 단속정을 현장으로 보내 약 6시간 만인 오후 9시40분께 ...

    한국경제 | 2020.09.25 11:56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