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32,9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일부 "남북, 화상회의 협의 진행할 것…장비는 각자 구축"

    ... 대면으로 회담하더라도 안심하고 추진할 수 있는 방식에 대한 협의를 앞으로 남북이 진행해 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정부가 생각하는 남북 화상회의 방식은 남북이 각각 자기 측의 영상회의 장비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북측 화상회담장 설치에 정부가 별도로 예산을 확보하거나 지원하는 계획은 지금 시점에서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남북 화상회담이 진행될 경우 기존에 이미 구축된 남북 간 통신회선 중 일부를 남북이 각각 자기 측 영상회의 장비에 연결하면 ...

    한국경제 | 2021.07.29 11:31 | YONHAP

  • thumbnail
    인천항 배후단지 조성 '순항'…16년새 4배로 증가

    ...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2005년 공사 출범 당시 99만5천㎡였던 인천항 전체 배후단지 면적은 현재 390만3천㎡로 늘어 16년 사이에 392% 증가했다. 배후단지별 면적은 신항 65만2천㎡, 아암물류2단지 55만7천㎡, 북항 북측 17만2천㎡, 북항 남측 56만4천㎡, 아암물류1단지 96만1천㎡ 등이다. 신항 배후단지는 일반화물을 대상으로 한 복합물류클러스터(23만3천㎡)와 냉동·냉장화물 특화구역인 콜드체인클러스터(23만1천㎡)로 구성돼 있다. 아암물류2단지는 ...

    한국경제 | 2021.07.29 10:34 | YONHAP

  • thumbnail
    동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 정상 통화…함정 핫라인 '불통'(종합)

    서해 통신선으로 불법조업선박 정보교환…함정교신 북측 응답 없어 동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이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정상화됐다. 군 관계자는 29일 "동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이 오늘 오전 9시부로 완전히 복구되어 정상적인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동해지구 군 통신선은 그간 단말기 이상 등 기술적 문제로 연결됐다가 끊어지기를 반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지구에 이어 동해지구까지 복구되면서 남북 군 통신선은 모두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서해지구 ...

    한국경제 | 2021.07.29 10:04 | YONHAP

  • thumbnail
    4차 남북정상회담 실현될까…화상만남 가능성에 주목

    ... 때문에 화상 형식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우선 남북 고위급 인사들 간 실무 화상회담을 추진하고 이를 정상 화상회담으로 연결해 간다는 것이다. 실무회담이 이뤄질 경우 한국 측에선 서훈 국가안보실장이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북측에서는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전면에 나설 수 있다. 통일부 당국자 역시 "코로나 상황에서도 대화를 진행할 수 있는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문제를 (북측과) 얘기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물론 전격적으로 대면 회담이 이뤄질 가능성도 ...

    한국경제 | 2021.07.28 16:53 | YONHAP

  • thumbnail
    통일부, '남북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우선 추진(종합)

    ... 여러 현안이 있지만 연락채널 복원 다음으로 대화를 복원하는 일이 첫 번째 과제"라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화를 진행할 수 있는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문제를 얘기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남측은 북측과 이번 통신연락선 복원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향후 화상회의 시스템과 대면 방역회담장 구축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고, 북한도 이 문제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 거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남측은 조만간 연락사무소 채널을 ...

    한국경제 | 2021.07.28 16:29 | YONHAP

  • thumbnail
    통일부 "통신망 재개됐으니 '피격 공무원'도 북측과 협의"

    피격 공무원 형, 연락채널 복원에 北 당국자와 면담 주선 요청 통일부는 28일 남북 간 소통이 복원됐으니 지난해 서해상에서 발생한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 북측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최근 진상규명을 위해 북한 당국자와의 면담 주선을 요청한 것에 대해 "어제 남북 간 연락통신망이 재개된 만큼 정부는 앞으로 이 사안에 대해 북측과 협의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 ...

    한국경제 | 2021.07.28 16:25 | YONHAP

  • thumbnail
    로이터 "판문점에 연락사무소 재건 논의"…화상회담 추진하나

    ... 재건하는 방향도 논의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재건할 경우 위치는 개성이 아닌 판문점이 될 것이라는 정부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은 남북 통신선 복구에 합의하면서도 유감 표명은 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27일 북측의 유감 표명이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연락선 복원은 남북 양 정상이 지난 4월부터 친서를 교환하면서 합의한 사항”이라며 “남북 간 현안과 쌓여 있는 문제에 대해 앞으로 논의해 나갈 수 있다고...

    한국경제 | 2021.07.28 16:00 | 송영찬

  • thumbnail
    통일부, '남북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우선 추진

    ... 통화에서 "남북 간 여러 현안이 있지만 연락채널 복원 다음으로 대화를 복원하는 일이 첫 번째 과제"라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화를 진행할 수 있는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문제를 얘기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측은 조만간 북측에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문제 논의를 제의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이미 북한과의 비대면 회의 필요성이 커졌다는 판단 아래 지난 4월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총 4억원의 예산을 들여 영상회의실을 구축했다. 남북 영상회의는 ...

    한국경제 | 2021.07.28 11:14 | YONHAP

  • thumbnail
    靑 "남북정상회담 논의한 바 없다…특사, 코로나 탓 한계"(종합)

    ... 차차 논의할 사안"이라며 "양 정상 간 통화에 대해 협의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대북특사를 검토하고 있느냐는 물음에는 "논의되지 않고 있다. 코로나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한계가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북측의 일방적인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사과나 입장이 있었나', '건물 복원 계획이 있나' 등의 질문에 "앞으로 협의해 나갈 문제"라고 답했다. 또 '이번 합의가 8월 한미 연합훈련 축소 또는 취소 검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

    한국경제 | 2021.07.27 18:42 | YONHAP

  • thumbnail
    "통화음질 어떻습니까?"…북한이 군통신선 먼저 열었다(종합)

    ...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10시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전원을 켜고, 먼저 전화를 해왔다. 군 통신선은 광케이블로 연결되어 한쪽이 통신선 연결 전원을 켜면 상대 쪽에서 즉각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되어 있다. 남측도 북측이 전원을 켠 순간 감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통신선에 연결된 남측 전화기에 벨이 울렸다. 북측은 먼저 전화를 걸어 "통화 음질은 어떻습니까?"라고 남측 요원에게 물었다. "귀측 신호와 통화 음질 양호합니까?"라고 남측이 묻자, ...

    한국경제 | 2021.07.27 18: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