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9,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찰, 파주서 탈북단체 사용 추정 수소가스통 20개 발견

    ... 위반했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등도 이들 단체를 교류협력법·고압가스안전관리법·형법상 이적죄 등 혐의로 고발했다. 수년째 대북전단 살포활동을 벌여온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31일 전단과 소책자, 지폐 등을 대형 풍선에 담아 북쪽으로 보냈다. 지난 8일에는 큰샘과 함께 강화군 삼산면의 한 마을에서 쌀을 담은 페트병을 바다에 띄어 북측에 보내려다 주민 반발로 실패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2 12:0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판문점회동 직전 '김정은에 '대선後회담' 요청할수도'"

    ... 작동한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고 볼턴 전 보좌관은 전했다. 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회를 연결하는 핫라인은 1차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둔 2018년 6월 20일 개통됐다. 당시 청와대는 설치 완료 직후에 4분 19초 동안 북측과 시험통화를 하기도 했다. 이후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 등 굵직한 이벤트가 벌어질 때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핫라인을 사용할지가 초미의 관심사였으나, 청와대는 아직 핫라인 통화가 이뤄졌다고 밝힌 적은 없다. 북한은 ...

    한국경제 | 2020.06.22 12:00 | YONHAP

  • thumbnail
    군, 북한 대남전단 살포준비 예의주시…"선박 동원 가능성"

    ... 70주년인 이달 25일 전후 가능성도 제기된다. 군 소식통은 "북한은 당중앙군사위원회 승인뿐 아니라 북쪽에서 남쪽으로 바람이 부는 풍향 조건 등을 고려해 살포 시점을 정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비무장지대(DMZ) 내 북측 지역에서 대남전단 살포를 위한 북한군의 움직임은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북한이 전단을 어떤 수단을 이용해 살포할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해상에서 선박을 이용해 대남 전단을 살포할 가능성도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6.22 11:30 | YONHAP

  • thumbnail
    통일부 "북 '폭파' 대응 모든방법 검토…남북 특수관계도 고려"

    ... 국가들과는 다른 상황이 많다"며 "이런 특수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관련 사례들을 연구해 가능한 방법이 무엇인지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호 통일부 차관은 북한이 지난 16일 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당일 성명을 통해 "북측은 이번 행동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이날 대남전단 1천200만장과 풍선 3천개를 비롯한 살포 수단을 준비했다며 조만간 대남전단을 뿌리겠다고 재차 예고한 것과 관련 "(남측의) 대북전단과 ...

    한국경제 | 2020.06.22 11:18 | YONHAP

  • thumbnail
    볼턴 "트럼프, 한미정상회담 전날 북미회담 취소 트윗 올릴 뻔"

    ... 싱가포르 회담 준비 과정의 비화를 소개했다. ◇ "트럼프, 한미정상회담 전날 북미회담 취소 트윗 올리려 해" 북한은 2018년 5월 들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하며 정상회담 취소를 위협했다. 5월 17일 북측 인사가 사전 답사차 싱가포르에 오기로 했지만, 21일이 돼서야 도착했다. 볼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즈음 "그들(북한)이 떠나기 전에 내가 떠나길 원한다"면서 자신은 과거 데이트하던 여성과 헤어질 때 자신이 ...

    한국경제 | 2020.06.22 09:30 | YONHAP

  • thumbnail
    [6.25 70년 DMZ] ③ 금단의 땅…'열린 공간'으로 거듭날까(끝)

    ... 사망자는 군인이 3명, 민간인이 10명이고 부상자는 군인이 33명, 민간인이 51명으로 집계됐다. DMZ 내 지뢰 제거는 판문점 회담 이후 체결된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남북이 공동으로 진행하기도 했으나, 북미협상 결렬 이후 북측이 호응하지 않은 데다 북한이 지난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 사실상 군사합의서도 파기하겠다고 위협하면서 더욱 풀기 어려운 과제가 됐다. 김기호 한국지뢰제거연구소장은 "민통선 영농지역과 지뢰지대가 가까이 있어 민간인들이 ...

    한국경제 | 2020.06.22 07:01 | YONHAP

  • thumbnail
    北 "남북관계 다 깨져…예정대로 對南전단 살포"

    ... “위반이요 뭐요 하는 때늦은 원칙성을 들고나오기 전에 북남 충돌의 도화선에 불을 달며 누가 먼저 무엇을 감행했고 묵인했으며 사태를 이 지경까지 악화시켰던가를 돌이켜보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통일부가 전날 북측의 전단 살포 예고 관련 유감 표명과 함께 즉각 중단을 요구한 데 대한 반응이었다. 북한이 이를 실행에 옮긴다면 통일부가 남쪽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위해 강력 대응하는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는 북한의 대남전단이 남쪽으로 ...

    한국경제 | 2020.06.21 17:31 | 임락근

  • thumbnail
    北, 우리군에 막말 "찍소리 말길…놀아대다간 큰 경 치를 것"

    ...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북한은 최근 남한에 응분의 대가를 연일 강조하며 남북합의에 따른 비무장화된 지역을 요새화하겠다고 밝히면서 한반도는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북한군은 현재 비무장지대(DMZ) 북측지역 일대에 설치된 잠복초소에 일부 인력을 투입해 수풀 제거와 진입로 보수 등의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직 소대 규모 이상의 북한군이 투입된 곳은 없는 것으로 전해져 우리 군 당국은 해당 작업이 북한이 예고한 대남 군사행동은 ...

    한국경제 | 2020.06.21 13:35

  • thumbnail
    통일부, '유감' 표명에도…북측 "대남삐라 살포 강행할 것"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통전부)는 21일 통일부가 북측의 대남전단 살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 데 대해 계획을 수정할 의사가 없다고 못 박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통전부 대변인 담화를 인용해 "삐라(전단)살포가 북남합의에 대한 위반이라는 것을 몰라서도 아닐뿐더러 이미 다 깨어져 나간 북남관계를 놓고 우리의 계획을 고려하거나 변경할 의사는 전혀 없다"고 보도했다. 통전부 대변인은 "(남측이) 원칙성을 들고 나오기 ...

    한국경제 | 2020.06.21 08:25

  • thumbnail
    북한군, 'DMZ 잠복초소'에 소대규모 이하 병력 지속 투입

    "파괴GP 복구작업 움직임 관측 안돼…개머리 해안포 주시" 북한군은 비무장지대(DMZ) 북측지역 일대에 설치된 '잠복호'(잠복초소)에 소수 병력을 지속해서 투입해 수풀 제거와 진입로 보수 및 개척 등의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DMZ 여러 지역에서 이런 현상이 식별되지만, 소대 규모 이하 병력이 진입하고 있어 북한군 총참모부가 예고한 군사행동으로 속단하지는 않고 있다. 21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군은 DMZ 내에서 그간 ...

    한국경제 | 2020.06.21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