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양과학기술원 "잇따른 대형 태풍 원인은 고수온층 때문"

    북서 태평양 필리핀해 상층 수온 예년보다 1도 높아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최근 잇따른 대형 태풍의 발생 원인은 북태평양 필리핀해역의 고수온 현상이라고 11일 밝혔다. 이 해역 표층 수온이 예년보다 높고 수심 50m까지 고수온 층이 형성된 것이 최근 한반도를 휩쓸고 간 마이삭과 하이선의 발달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대형 태풍은 중심으로부터 초속 15m 이상의 바람이 부는 강풍 반경이 500∼800km인 태풍을 말한다. KIOST는 ...

    한국경제 | 2020.09.11 10:36 | YONHAP

  • '이상 기록' 남긴 54일 장마

    ... 않았다. 전국 평균 기온이 22.7도로 평년(24.5도)보다 낮았다. 관측 역사상 처음으로 6월 평균 기온이 7월 평균 기온보다 높은 ‘기온 역전 현상’이 일어났다. 기상청 관계자는 “올여름은 북태평양 고기압이 북상하면서 날씨가 더워지는 양상이 나타나지 않았다”며 “한반도 주변에 찬 공기가 자리하고 북태평양 고기압이 서쪽으로 확장하면서 장마전선을 따라 흐리고 비가 오는 날이 많았다”고 말했다. 북태평양 ...

    한국경제 | 2020.09.09 17:50 | 정지은

  • thumbnail
    올해 여름 날씨 들쑥날쑥 기온에 역대 최장기간 장마 기록

    ... 공기의 영향과 서쪽에서 접근한 저기압으로 인해 따듯한 남서풍이 유입됐고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가장 더운 6월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반면에 7월은 한 달 내내 장마가 이어지면서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았다. 보통 이맘때 북태평양고기압이 북상하면서 더워지는데 올해는 우리나라 주변에 찬 공기가 위치하고 북태평양고기압이 서쪽으로 확장하면서 정체전선을 따라 흐리고 비가 오는 날이 많았다. 장마가 끝나자 급격히 더워지면서 8월은 폭염과 열대야가 자주 나타났다. 기온이 ...

    한국경제 | 2020.09.09 14:03 | YONHAP

  • thumbnail
    17일간 아기 죽음 애도했던 미국 범고래 다시 엄마 돼

    ... 헤엄치면서 몸으로 떠받들어 진한 모성애를 나타냈던 범고래가 2년만에 다시 엄마가 됐다. 미국 비영리단체인 고래연구센터는 6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범고래 '탈레쿠아(J35)'가 지난주 새끼(J57)를 낳았다"면서 "지난 주말 이들 둘이 북태평양 동부 미국과 캐나다 연안에 있는 환드퓨카 해협에서 헤엄치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CNN 방송에 따르면 탈레쿠아는 2018년 7월 태어난 지 몇시간 만에 새끼가 죽자 최소 17일 동안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밴쿠버섬 일대에서 ...

    한국경제 | 2020.09.08 11:39 | YONHAP

  • thumbnail
    '하이선' 내일 동해로 북상…울릉도·독도 '위험반원' 포함

    ... 최대풍속은 매우 강한 초속 45m다. 태풍은 29도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매우 강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로 다가 오면서 조금씩 약해져 6일 밤부터 '강한' 수준으로 다소 누그러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동쪽의 북태평양고기압과 우리나라 서쪽의 선선하고 건조한 공기의 힘의 균형에서 서쪽으로의 이동이 저지되며 북상하고 있다"며 "서쪽의 선선하고 건조한 공기가 태풍 하층으로 들어와 태풍의 상하층이 조금씩 분리되며 약해지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9.06 17:54 | YONHAP

  • thumbnail
    '하이선' 북상중…내일 '강한 태풍'으로 동해 지나서 북으로

    ...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의 최대풍속에 따라 단계별로 분류된다. 초속 25m 이상∼33m 미만은 '중', 33m 이상∼44m 미만은 '강', 44m 이상∼54m 미만은 '매우 강', 54m 이상은 '초강력'이다. 하이선은 동쪽의 북태평양고기압과 우리나라 서쪽의 선선하고 건조한 공기의 힘의 균형으로 인해 서쪽 이동이 저지되면서 동해안 가까이에서 북진하는 것이 현재 시점에서 보는 가장 확률이 높은 경로다. 7일 오전 9시께 부산 동쪽 약 80㎞ 부근 해상에 도달한 뒤 ...

    한국경제 | 2020.09.06 10:53 | YONHAP

  • thumbnail
    하이선 상륙 않지만 한반도는 태풍 영향권에…내일 전국 비

    ... 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우리나라는 위험반원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게 됐다. 우 예보분석관은 "서쪽의 건조한 공기가 태풍의 서쪽 이동을 막는 벽 역할을 했다"며 "차고 건조한 공기가 태풍을 향해 빠르게 접근하거나 동쪽에 위치한 북태평양고기압이 동쪽으로 조금 더 이동할 경우 예상 진로가 더 동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에 상륙하지 않더라도 강풍 반경이 360∼400㎞에 달하기 때문에 동해안을 따라 움직이는 과정에서 전국은 태풍 ...

    한국경제 | 2020.09.05 17:59 | YONHAP

  • thumbnail
    열흘간 태풍 3개 줄줄이 '왜'…올해 또 올라오나

    ... 해상에서 시속 14㎞의 속도록 서북서진하고 있다. ◇ 잇따른 강력한 태풍 북상 왜? 그렇다면 올해 유독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이 짧은 시간 잇따라 우리나라에 북상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7월은 북태평양 고기압이 평년보다 넓게 확장돼 상승기류가 발달하지 못하면서 태풍이 한차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8월이 돼 북태평양 고기압이 물러나면서 태풍이 발달하기 시작했고, 특히 그동안 축적된 열에너지로 태풍이 단시간에 계속해서 ...

    한국경제 | 2020.09.04 14:04 | YONHAP

  • thumbnail
    '하이선' 태풍의 눈 보일 정도로 발달…7일 낮 남해안 상륙

    ... 당초 예상보다 1시간 늦춰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남에서 북으로 올라오는 만큼 지역에 따라 영향을 받는 시점에 차이가 난다"며 "제주는 6일 밤부터 영향권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태풍 동쪽 북태평양 고기압의 확장과 수축 정도와 발달 정도에 따라 경로와 강도, 도착 시점에 변화가 있을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하이선은 발달 과정에서 초속 53m의 '초강력'급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지만, 6일 이후 강한 상층의 바람 ...

    한국경제 | 2020.09.04 10:42 | YONHAP

  • thumbnail
    [모닝브리핑]뉴욕증시 '급락'…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연장될까

    ... 태풍 하이선이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 영향으로 6일부터 비가 올 예정이며, 하이선은 7일 낮 경남 통영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어 영남과 충북, 강원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습니다. 한반도 동쪽의 북태평양 고기압이 벽처럼 버티고 있어, 태풍이 일본 쪽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계속 한반도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특히, 하이선은 한반도를 관통하는 동안 태풍 마이삭과 비슷한 규모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의 강풍 반경이 400km로 큰 ...

    한국경제 | 2020.09.04 07:00 | 고은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