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구태 정치로 경선 끌고 가실 요량이면 집에들 가시라…"

    ... 중도개혁 노선·실사구시 정책·국민 눈높이와 상식의 정치로 대한민국의 격을 달리하셨던 것처럼 대한민국을 행복 국가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분권 제대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2개의 서울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좌에서든 우에서든 필요한 정책을 얼마든지 가져다 쓰고 열린 자세로 가는 것이 새로운 시대를 대비하는 리더"라며 "민주당 경선에 난리가 날 수 있도록 젊은 정치인의 ...

    한국경제 | 2021.07.22 13:45 | YONHAP

  • 美 SEC 의장, 스테이블 코인 등 법에 따라 '증권 인정'

    ... 법률을 준수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즉 그것이 주식이든 토큰이든 증권으로 뒷받침되는 안정적인 가치 토큰이든 기초 증권에 투자하는 상품을 제공하는 기타 가상 상품이든 중요하지 않고 중앙집중식 금융 공간은 물론 분권형 금융기관도 이러한 플랫폼은 증권법의 적용을 받으며 공식적인 법의 테두리에서 작동해야 한다는 것이다. 유가증권으로 뒷받침되는 스테이블 코인이 유가증권으로 취급되어야 한다는 의견은 젠슬러가 유일한 사람은 아니다. 공화당 워렌 데이비슨(Warren ...

    조세일보 | 2021.07.22 12:24

  • thumbnail
    김두관, 추미애 자치분권 언급에…"고맙지만, 양해 구했어야"

    ... 하나로 통합되는 '대구경북 메가시티'를 구축하겠다"면서 "지금의 헌법과 법률에서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울경 메가시티를 비롯해 제가 제안한 '호남형 메가시티'와 '대구경북 매가시티'를 성공적으로 이뤄내기 위해서는 '자치분권형 개헌'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9 18:30 | 이보배

  • thumbnail
    김동연 "소주성, 네이밍부터 잘못…靑 권한 줄여야"(종합)

    ...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매 정부마다 '청와대 정부' 현상이 나타난다"며 "청와대의 과도한 권한과 역할을 일정 부분 내려놓고 책임장관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 5년 단임제를 바꾸는 개헌이 필요하다"며 '분권형 대통령제'를 골자로 한 개헌을 차기 대통령 임기 초에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고시와 입법고시를 동시 합격해 '고졸 신화'로 불렸던 김 전 부총리는 "공공 부문 철밥통을 깨자"며 공무원과 공공기관 규모를 적정 수준으로 조정하고, ...

    한국경제 | 2021.07.16 21:00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소주성 네이밍부터 잘못…靑 '대통령 보고' 막았다"

    ... 밝혔다. 한편, 그는 "정치권에서 권력 기관 출신들이 과잉대표된다"며 21대 국회의 경우 법조인 출신 국회의원이 46명으로 직업군 중 가장 높은 비율이라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 5년 단임제를 바꾸는 개헌이 필요하다"며 '분권형 대통령제'를 골자로 한 개헌을 차기 대통령 임기 초에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고시와 입법고시를 동시 합격해 '고졸 신화'로 불렸던 김 전 부총리는 "공공 부문 철밥통을 깨자"며 공무원과 공공기관 규모를 적정 수준으로 조정하고, ...

    한국경제 | 2021.07.16 18:34 | YONHAP

  • thumbnail
    개헌이 매번 '약방의 감초' 된 까닭 [여기는 논설실]

    ... 일쑤였다. 개헌을 위해선 국회의원 3분의 2(200명) 찬성이 필요하다. 그러나 권력 구조 개편 등 개헌 내용에 일치하는 세력들이 의원 3분의 2를 확보하기 매우 어려워 개헌은 매번 공수표가 되곤 했다. 권력구조 개편으로는 내각제와 분권형 대통령제(이원집정부제), 대통령 중임제 도입 등이 있다. 문재인 정권에선 중임제를 선호하고 있다. 청와대가 2018년 3월 내놓은 개헌안에는 ‘대통령 임기 4년제 및 1회 중임 허용’, 대선과 지방선거 동시 실시 ...

    한국경제 | 2021.07.14 09:52 | 홍영식

  • thumbnail
    '수신료 인상' KBS, 3800원대 의결 전망…"고연봉자 1440명 감축"

    ... 밝혔다. 또 임원과 국장급 직위 개방 확대하고, 계열사 운영을 효율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계열사 통폐합을 포함한 KBS 그룹 토탈리뷰를 시행하며, 추후 입법‧행정 기능의 이전과 연계해 KBS 본사 세종시로 옮기는 등 분권형 지역방송 체제로 개편한다고 했다. 국민의 수신료 부담 요인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인력을 감축하고 직무재설계 등으로 5년간 인건비를 약 2600억원을 절감할 것이라고 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고연령·고호봉 등 1440명의 ...

    한국경제 | 2021.06.29 14:29 | 김수영

  • thumbnail
    KBS 수신료 이대로 인상되나 … 30일 이사회 의결 예정

    ... 임원과 국장급 직위 개방을 확대하는 방안을 내놨다. ▲계열사 운영을 효율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계열사 통폐합을 포함한 KBS 그룹 토탈리뷰를 시행하고 ▲추후 입법‧행정 기능의 이전과 연계해 KBS 본사를 세종시로 옮기는 등 분권형 지역방송 체제로 개편한다는 구상도 담겨 있다. 국민의 수신료 부담 요인을 완화하기 위해 선제적인 비용절감과 부가수입 확대에 나선다는 자구계획도 제시했다. ▲인력감축과 직무재설계 등으로 5년간 인건비 약 2,600억원을 절감하고 ▲공적책무 ...

    한국경제 | 2021.06.28 18:16 | 이미나

  • thumbnail
    [일문일답] 김두관 "매달 10만원 지급이 무슨 기본소득?"

    ...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로운 법을 만들어야 한다. 초등학교 때 입었던 옷을 성인이 되어서 입을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다. 다만 개헌을 권력구조의 문제로 가져가면 대통령 임기를 둘러싼 논란, 이를테면 4년 중임제로 바꾸느냐의 논란으로 가버린다. 정치권의 이해관계가 반영되니 국민이 아주 싫어한다. 그러니 개헌하려면 지방분권에 초점을 맞춘 개헌으로 가야 한다. 경선 과정에서도 지방분권형 개헌을 위해 국민을 설득해나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7 05:03 | YONHAP

  • thumbnail
    김두관, 내달 1일 출마선언…"자치분권형 개헌 필요"

    ... 이같이 말했다. 앞서 그는 기자회견에서 "연방제 수준의 분권 국가를 만들겠다"며 행정수도 이전과 국회 완전 이전, 사법 신도시 조성을 통한 대법원·헌법재판소 이전 등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면 자치 분권형 개헌이 제1 순위가 돼야 한다"며 "헌법에 대한민국은 분권 국가임을 명시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경선은 마스크를 벗고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흥행이 되는 경선이 되도록 ...

    한국경제 | 2021.06.18 12: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