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철우 경북지사, 국회와 함께 전기요금 차등제 본격 추진

    ... 전력손실량 및 손실액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KTX 요금이 거리에 따라 요금을 더 부과하듯 전기요금도 발전소 거리에 따라 차등을 둬 요금을 산정해야 한다. 국가 전력시장을 균형발전 요소가 반영된 분권형 경쟁적 전력시장으로 개편해야 한다”며 “이번 토론을 시작으로 전기요금 차등제가 국회에서 정식으로 논의돼 지역 간 에너지 불균형이 하루빨리 해소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경묵 기자

    한국경제 | 2022.11.09 08:22 | 오경묵

  • thumbnail
    시민단체 "부울경, 자치분권형 특별연합 출범에 힘 모아야"

    지방분권 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 등은 5일 "부산시장과 울산시장, 경남지사는 좌초 위기에 처한 부울경 특별연합보다 한층 더 높은 '자치분권형 특별연합'을 출범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부울경 특별연합을 국가적 과제로 추진하겠다던 정부는 3개 시·도가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방관했다"면서 "3개 광역단체장은 얼마나 얼굴을 맞대고 구체적이고 포괄적인 논의를 했는지,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협의를 했는지 ...

    한국경제 | 2022.10.05 15:08 | YONHAP

  • thumbnail
    "아이돌봄서비스 향상 위해 본인분담금 지원 확대 필요"

    창원시정연구원 제안…"한부모 등 취약집단에는 별도 지원해야" 경남 창원시의 아이돌봄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분권형 서비스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창원시정연구원은 '창원특례시 아이돌봄서비스 향상 방안'을 주제로 최근 발행한 '창원정책 브리프'에 이러한 내용을 담았다고 31일 밝혔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부모가 신청하면 정부가 공적으로 관리되는 아이돌보미를 각 가정으로 파견해 아이돌봄을 수행하도록 하는 서비스다. 연구원은 "현행 ...

    한국경제 | 2022.08.31 14:06 | YONHAP

  • thumbnail
    균형발전위원장에 우동기 대구가톨릭대 총장 위촉

    ... 총장을 위촉했다. 경북 의성 출신의 우 위원장은 영남대 총장, 대구 교육감을 지냈다. 지난 5월 윤 대통령의 대통령취임식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균형위 관계자는 보도자료에서 "수평적 국토 공간의 균형 발전과 수직적 분권형 국가경영 시스템 구축을 위해 대통령 자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차 공공기관 이전과 지방대학 지원에도 힘을 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임 위원장 임기는 9월 1일부터 2024년 7월 14일까지다. ...

    한국경제 | 2022.08.31 12:00 | YONHAP

  • thumbnail
    이철우 경북지사, 19일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 취임

    ... 출신으로 지난 민선7기에 이어 민선8기 경상북도 도지사에 당선됐다. 국회의원 시절 국민의 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을 역임하며 중앙정계에서 활동하였으며, 국회에서 동서화합포럼과 국회지방살리기포럼을 창립하고 지방분권형 헌법개정을 위한 헌법개정특위에서 여당간사를 역임하는 등 영호남상생과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관련 이슈들을 주도했다. 이 신임회장은 취임 소감에서 “지방자치가 실시된 지 30여년, 협의회가 구성된 지 20여년이 지났지만 ...

    한국경제 | 2022.08.19 18:31 | 오경묵

  • thumbnail
    이철우 회장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제2국무회의로 승격해야"

    ... 선도프로젝트들을 패키지 지원토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지사는 제18∼20대 3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지난 민선 7기에 이어 민선 8기 경북도지사직을 수행하고 있다. 국회의원 시절 국민의 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을 지냈다. 국회에서 동서 화합 포럼과 국회 지방 살리기 포럼을 창립하고 지방분권형 헌법개정을 위한 헌법개정특위에서 여당 간사를 맡는 등 영호남 상생과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관련 이슈들을 주도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19 16:35 | YONHAP

  • thumbnail
    여수시장직 인수위 "일상 회복지원금 1인당 30만원 지급"

    ... 추가로 거둬들인 세금 등으로 확보하기로 했다. 인수위는 공약 가운데 '관광세·입도세 신세원 발굴 복지카드 지급'과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여수유치' 공약은 철회하고 83개 공약과 20대 중점과제를 선정했다. 20대 중점 과제는 ▲ 자치분권형 시민참여 플랫폼 구축 ▲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자영업 지원 강화 ▲ 박람회 정신계승 '박람회장 공공개발' 조속 추진 ▲ 2026 여수세계섬박람회 성공개최 ▲ 제3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33) 유치 등이다. /연...

    한국경제 | 2022.07.19 14:41 | YONHAP

  • thumbnail
    이철우 경북지사 "경북의 힘으로 대한민국 대전환의 시간 만들겠다"

    ... 제도와 인프라를 구축하고 재정, 인사, 조직 등 완전한 자치권 보장이 이루어지면 우리도 세계무대에서 당당히 경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대한민국이 주저앉느냐 도약하느냐 하는 국가의 명운이 걸린 문제인 만큼 분권형 헌법개정 등 판을 바꿀 수 있는 국가차원의 강력한 동력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 이 지사는 "경북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넓은 지방정부로서 역사의 순간마다 최전선에서 국난을 극복해 왔다"며 ...

    한국경제 | 2022.07.01 11:08 | 오경묵

  • 캐시 우드, 최근 펀드 편입종목 58개에서 34개로 줄여

    ... 계속해서 수익이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주력 포트폴리오 기업들의 EBITDA에 대한 가치가 약 69배" 라고 밝혔다. 이 수치가 수년내에 대략 16배 정도인 시장 배수 가까이 접근할 것으로 가정한다고 덧붙였다. 우드는 또 웹3의 출현을 뒷받침할 NFT(대체불가능토큰) 및 DeFi(분권형 금융)와 관련된 디지털 재산권이 “매우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6.28 23:57 | 김정아

  • thumbnail
    박정 "민주당 팬덤정치에 중도층 염증…내로남불에 국민 실망"

    ... 대선 패배와 지방선거 패배를 겪으며 총체적 위기상황에 직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시도당 공천심사를 중앙당이 좌지우지하는 일도 있었다. 시도당의 공천 결과가 중앙당에 의해 바뀐 경우도 있었다"며 "정작 중앙당이 전략공천한 7곳 가운데 당선된 곳은 2곳에 불과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 중앙당의 구심력과 시도당의 원심력이 견제와 균형을 이루는 분권형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21 16: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