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1,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전 대덕, 에너지 자립도시로 2030년까지 5400억 투입할 것"

    ... 일원(24만1650㎡)에 1607억원을 투입해 인구 3000명을 수용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이곳은 혁신도시 지정으로 다수의 공공기관이 이전하고 낙후된 현 대덕구청도 옮겨간다. 공공시설은 태양광,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로 설비하고, 지역분권형 전력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대덕구청사는 제로에너지 건물로 짓고 행정 차량은 전기·수소차로 대체할 계획이다. 박 구청장은 취임 이후 에너지를 줄이는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800여 명의 직원에게 수요일은 ...

    한국경제 | 2020.12.21 17:26 | 임호범

  • thumbnail
    [다산 칼럼] 공수처, 국민이 신뢰해야 지속된다

    ... 권력의 시작이 된다. 이제까지 헌법 개정이 이야기될 때마다 학계와 정치권 논의의 핵심은 집중된 대통령 권한을 축소하고 권력을 분산하자는 것이었다. 권력의 상당 부분을 국무총리에게 넘기고 그 총리를 국회에서 선출해 대통령이 임명하는 분권형 대통령제 또는 이원정부제를 도입하거나, 대통령의 권력을 원천 무력화할 수 있는 내각제 채택까지 검토했다. 이 때문에 공수처가 검찰은 견제하지만, 제왕적 대통령은 강화하는 기관이 될 것을 우려한다. 공수처가 대통령이 바라는 ‘부패 ...

    한국경제 | 2020.12.14 17:44

  • thumbnail
    한국헌법학회, 분권형 개헌안 마련…"대통령 외치·총리 내치"

    '헌법개정연구' 출간…국정감사 폐지, 감사원 독립 제안 한국헌법학회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한 분권형 헌법개정안을 마련했다. 학회 산하 헌법개정연구위원회는 이런 자체 개헌안을 담은 '헌법개정연구'(박영사)를 출간했다고 9일 밝혔다. 개헌안은 헌법에 '대한민국은 분권형 국가를 지향한다'는 조항을 신설해 수평적 권력분산을 명문화했다. 구체적으로는 대통령이 통일·외교·국방에 관한 권한을, 국무총리가 그 밖의 국정 권한을 각각 행사하도록 ...

    한국경제 | 2020.11.09 10:46 | YONHAP

  • thumbnail
    LH, 군포시·군포도시공사와 정비사업 부문 협력

    ... 지원해 수익형 재개발 사업의 한계를 보완하고 지속 가능한 공공주도 도시정비 모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창흠 LH 사장은 "도시 재생·주거 복지·일자리 창출이 동시에 가능한 정비계획 수립을 통해 군포시가 지방분권형 도시재생, 주거복지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LH 공공참여형 도시정비 플랫폼을 경기도 내 전 지자체로 확산해 지역 발전을 돕는 공공디벨로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 2020.10.30 14:57

  • thumbnail
    LH, 군포시‧군포도시공사와 정비사업 협력 협약 체결

    ... 앞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세부적인 사항을 정하고, 내년 상반기 정비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도시재생‧주거복지‧일자리 창출이 동시에 가능한 정비계획 수립을 통해 군포시가 지방분권형 도시재생, 주거복지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LH 공공참여형 도시정비 플랫폼을 경기도 내 전 지방자치단체로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0.30 14:26 | 심은지

  • thumbnail
    지자체장 출신 첫 최고위원 염태영 "풀뿌리 정치 30년의 성과"

    ...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 ▲ 제대로 된 분권 실현을 통해 중앙이 가진 독점적 위치에서의 비효율과 낭비를 막겠다. 지방발전을 위한 제도와 장치를 대폭 강화하는데 제 역할을 하겠다. 지방자치법 개정안, 지방의회법 제정, 지방분권형 개헌에도 앞장서겠다. 민생과 관련한 부동산3법 등을 현장에서 세밀히 챙기겠다. -- 세간에는 차기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할 것이라는 얘기도 돌고 있는데 ▲ 그런 계획은 따로 있지 않고, 도지사를 하기 위해 최고위원을 하는 ...

    한국경제 | 2020.08.29 19:48 | YONHAP

  • 이철우 “2022년 대구·경북 통합, 수도권에 대항하겠다”

    ... 관심을 보이고 있어요. 이들 지역 모두 개별 도시로는 비대화한 수도권에 대항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 최소 500만 명 이상의 자족형 메가시티를 건설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죠. 사실상 대구·경북 행정 통합의 성공 여부가 지방 분권형 국가로 갈수 있느냐를 판단하는 척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철우 경북도시자 약력 : 1955년 경북 김천 출생. 경북 김천고·경북대 수학교육과·연세대 행정대학원 졸업. 국가정보원 이사관. 경북도 정무부지사. 제18~20대 국회의원. ...

    한경Business | 2020.08.24 09:43

  • thumbnail
    김부겸 "광역연합형 경제공동체로 국가균형발전 이룰 것"

    ... 게 아니라 지역의 공동발전을 위해 광역경제권을 형성하자는 것"이라며 "광역연합형 경제공동체가 형성되면 광역단체가 함께 공동사무를 처리할 수 있고, 예산지원과 집행력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연방제에 준하는 '분권형 개헌'과 함께 지방자치법 개정,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 중앙지방협력회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정 등 이른바 '초광역협력 3법 제·개정'을 제시했다. 김 후보는 "지방자치법과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을 개정해 특별지방자치단체가 ...

    한국경제 | 2020.08.19 12:12 | YONHAP

  • thumbnail
    김부겸 "2022년까지 개헌 완수…촛불혁명도 헌법에 반영할 것"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이 2022년까지 개헌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권력 분산과 4년 중임제 등 권력구조 개편을 포함한 분권형 개헌을 임기 내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의 대폭적 권력 이양과 지방정부의 자치입법권 보장 등을 개헌안에 포함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대표는 2년이 임기로, 이번에 당대표로 선출되면 2022년까지 ...

    한국경제 | 2020.08.17 14:29 | 조미현

  • thumbnail
    김부겸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분권형 개헌 임기내 완료"(종합)

    책임정당·전국정당·포용정당 등 3대 혁신방안 제시 김원웅 친일청산 발언 논란에 "아직 이른 논의…표현 아쉬워"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당 대표 후보는 17일 "대통령 권력 분산과 4년 중임제 등 권력구조 개편을 포함한 분권형 개헌을 임기 내에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책임정당, 전국정당, 포용정당 등 3대 당 혁신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우선 '책임정당'을 만들기 위한 개헌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

    한국경제 | 2020.08.17 11: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