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31-1340 / 1,3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정몽준 '신당합의' 논란

    ...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국민경선제를 제의했으나 정 의원은 신당에서 경선방식을 결정하는 게 원칙이라고 답했다"고 말해 정 의원이 노무현(盧武鉉) 후보측이 주장하는 국민경선제를 수용하지 않았음을 분명히했다. 그는 "정 의원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에는 찬성했지만 신당의 조건으로 내세워서는 안된다고 했다"며 "이런 내용은 정 의원과 오전 전화통화를 통해 내가 발표해도 된다고 일일이 확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정 의원은 오후 시내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

    연합뉴스 | 2002.08.20 00:00

  • 박상천-정몽준 '신당합의' 논란

    ... 박근혜 의원, 자민련, 무소속 등 여러사람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 의원이 이런 내용을 내가 발표해도 된다고 양해했다"면서 "정 의원이 박근혜 의원 등 여러사람을 만나 의견을 교환하기로 했으며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에는 찬성했지만 신당의 조건으로 내세워선 안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 의원측은 "박 위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곧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도 신당의 핵심쟁점인 후보선출방식과 ...

    연합뉴스 | 2002.08.20 00:00

  • 김원길 "중도-분권형 신당"

    민주당 김원길(金元吉) 신당추진준비위원장은 12일 신당의 지도체제에 대해 "사견으론 신당에 여러 세력이 참여하는 만큼 집단지도체제가 불가피하나 `집단'의 수를 대폭 줄이는게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당 성격에 대해선 `중도' 성향의 권력분산형 신당이 바람직하다면서 "개헌공약을 하지 않는 사람은 신당의 후보자격을 얻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태생적으로 규정된 정체성은 없다...

    연합뉴스 | 2002.08.12 00:00

  • 박상천 "신당창당도 검토해야"

    ... 것인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개헌론에 대해 박 위원은 "대통령 친인척 부정부패와 지역.계층 갈등을 조장하는 국민분열 정치라는 두가지 병폐의 원인이 제왕적 대통령제에 있으므로 근본원인을 없애려면 헌법에 손대야 한다"며 "분권형 대통령제는 프랑스, 오스트리아, 핀란드 등 유럽 13개국에서 검증이 끝난 제도"라며 이원집정부제 개헌을 주장했다. 개헌시기와 관련, 그는 "대선전 개헌은 어렵기 때문에 양대 정당의 공약화를 추진중"이라며 "미리 약속을 받고 다음 ...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박상천 '분권형 개헌' 주장

    ... 것은 대통령 아들들 사건과 월드컵대회 때 나타난 국민적 일체감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행 헌법의 제왕적 대통령제를 그대로 두고는 부패와 분열의 정치를 종식시킬 수 없다"며 "대통령제와 의원내각제를 절충한 프랑스식 분권형 대통령제(이원집정부제)가 변화된 시대상황에 맞는 제도"라고 주장했다. 특히 '차기 대통령 임기때 개헌을 검토하자'는 주장에 대해 박 위원은 "분권형 개헌의 공약없이 5년 임기의 제왕적 대통령에 취임한 사람에게 권력을 축소.분권화하는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한대표 "필요시 개헌 당론화"

    ... 피력해 왔다. 한 대표는 이어 "권력독점에서 분권으로, 집중에서 균점으로, 민주국가에서의 다양한 요구를 수렴하는 기틀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말해 당내 박상천(朴相千) 정균환(鄭均桓) 최고위원, 이인제(李仁濟) 의원 등의 `분권형 대통령제' 주장과 맥을 같이 했다. 공청회에는 박상천, 정균환, 이인제, 안동선, 임채정, 김영환, 이윤수, 전용학, 이희규, 조재환, 원유철 의원 등 당내 개헌 세력과 자민련 김학원, 조희욱 의원, 특히 이한동(李漢東) 전 총리 등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개헌론자 '세력화' 조짐

    ... 개헌공약을 채택하면 그런 것에 전혀 영향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그러나 정개특위는 먼 장래를 생각하고 작업에 임하고 있다"며 성급한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이들 개헌론자의 표현은 약간씩 달리 하지만 공히 `이원집정부제'의 분권형 개헌에 찬성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고, 노 후보의 장래에 회의적이라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개헌론자들의 세력화는 재보선 이후 민주당 진로에 태풍의눈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해석은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盧 '반부패 입법' 강조

    ... 뿐이어서 제 마음대로 공천하지 못하며 제 뜻대로 공천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은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헌론에 대해 노 후보는 "시기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너무 없을 뿐 아니라 이원집정식 분권형 대통령제는 이미 현행 헌법에 프랑스 헌법만큼 돼 있음에도 헌법대로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 93년 이회창 총리가 김영삼 대통령에게 `왜 법대로하지 않느냐'고 해 국민적 반향을 일으켰던 게 전형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盧 `반부패 입법' 강조

    ... 법무장관을 추천해 공정하고 엄격한 수사를 지휘하게 하고 국회는 청문회, 국정조사 등으로 정쟁만 하지 말고 부패방지 입법을 해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개헌론에 대해 "시기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너무 없을 뿐 아니라 이원집정식 분권형 대통령제는 이미 현행 헌법에 들어있음에도 헌법대로 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 93년 이회창 총리가 김영삼 대통령에게 `왜 법대로 하지 않느냐'고 해 국민적 반향을 일으켰던 게 전형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당 정개특위의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민주 개헌안 내달까지 마련

    ... 개헌안을 8월말까지 마련할 수 있도록 준비키로 하는 등 개헌 공론화 작업에 착수했다. 박종우(朴宗雨) 헌법소위 위원장은 회의후 브리핑을 통해 "정치부패와 국민분열을 초래하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프랑스식 분권형 대통령제와 일본과 독일의 순수내각제 및 변형내각제 등 권력구조 개편 논의가 어떤 형식으로든 이뤄져야 한다"며 "오는 19일 대학교수와 정치인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소위는 또 가능한 한 ...

    연합뉴스 | 2002.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