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1,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文대통령·여야대표 대화록] ④ 선거제도·개헌·국내정치

    ... 한다. 국회에서 긴급처리안건으로 올려진 연동형비례대표제 등 선거제도 개혁을 의지를 갖고 처리해달라. ▲ 정동영 대표 = 문희상 국회의장께서는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쓰신 일기 구절을 인용해 이제는 대통령중심제를 벗어나 분권형 이원집정부제나 내각제로 바꿔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또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과반수 정당에 총리지명권을 주겠다고 한 언급도 문 의장이 상기시키셨다. ▲ 심상정 대표 = 대통령께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을 때 제가 정의당 대표를 맡아 ...

    한국경제 | 2019.07.18 23:47 | YONHAP

  • thumbnail
    180분 난상토론…'초당적 협력' 다짐 속 文대통령-黃 '설전'도(종합2보)

    ... 대표에게 양보했다. 황 대표 역시 일본의 태도를 성토하며 말문을 뗐으나 "이에 대비하지 못한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하고 곧바로 경질하는 것이 국민을 안심시키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정 대표는 분권형 개헌에 대한 입장을, 심 대표는 노동정책에 대한 총체적 점검과 대책을 요구하는 등 5당 대표는 허심탄회하게 자신들의 의견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자리에 마련된 메모지에 5당 대표의 발언을 적으며 시종 진지한 표정으로 경청하는 모습을 ...

    한국경제 | 2019.07.18 22:57 | YONHAP

  • thumbnail
    '180분 난상토론' 靑회동…"초당적 협력" 다짐 속 곳곳 시각차(종합)

    ... 대표에게 양보했다. 황 대표 역시 일본의 태도를 성토하며 말문을 뗐으나 "이에 대비하지 못한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하고 곧바로 경질하는 것이 국민을 안심시키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정 대표는 분권형 개헌에 대한 입장을, 심 대표는 노동정책에 대한 총체적 점검과 대책을 요구하는 등 5당 대표는 허심탄회하게 자신들의 의견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자리에 마련된 메모지에 5당 대표의 발언을 적으며 시종 진지한 표정으로 경청하는 모습을 ...

    한국경제 | 2019.07.18 21:50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日의존 줄이는 지혜모으자" 黃 "한일정상 톱다운해결"

    ... 않는다"면서도 "일본에 이용당할 수 있음을 인식하고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개헌과 선거제 개혁도 거론됐다. 정 대표는 "문 대통령은 2년 전 (국회가) 선거제 개편이나 개헌 등에 합의하면 분권형 개헌에 동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며 "그 말씀이 유효한지 묻고싶다"고 개헌 논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심 대표 역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다음 주부터 가동해 8월 말까지는 특위 차원의 선거제 ...

    한국경제 | 2019.07.18 19:07 | YONHAP

  • thumbnail
    메모하며 경청한 文대통령·여야 대표…탐색전서 할 말 다했다

    ... 황 대표 역시 일본의 태도를 성토하며 말문을 뗐으나 "이에 대비하지 못한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하고 곧바로 경질하는 것이 국민을 안심시키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정 대표는 분권형 개헌에 대한 입장을, 심 대표는 노동정책에 대한 총체적 점검과 대책을 요구하는 등 5당 대표는 허심탄회하게 자신들의 의견을 피력했다. 문 대표는 자리에 마련된 메모지에 5당 대표의 발언을 적으며 시종 진지한 표정으로 경청하는 모습을 ...

    한국경제 | 2019.07.18 19:01 | YONHAP

  • thumbnail
    [종합] 文대통령 "일본 경제보복, 초당적 대응"…황교안 "한일 정상회담 필요"

    ... 않는다"면서도 "일본에 이용당할 수 있음을 인식하고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개헌과 선거제 개혁에 대해 정 대표는 "문 대통령은 2년 전 (국회가) 선거제 개편이나 개헌 등에 합의하면 분권형 개헌에 동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 말씀이 유효한지 묻고싶다"고 개헌 논의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심 대표 역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다음 주부터 가동해 8월 말까지는 특위 차원의 선거제 개혁안이 나올 ...

    한국경제 | 2019.07.18 18:08

  • thumbnail
    文대통령 "초당적 대응 시급"…黃 "한일 정상 마주 앉아야"(종합2보)

    ... "대일 특사 파견에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일본에 이용당할 수 있음을 인식하고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개헌과 선거제 개혁도 거론됐다. 정 대표는 "문 대통령은 2년 전 (국회가) 선거제 개편이나 개헌 등에 합의하면 분권형 개헌에 동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며 "그 말씀이 유효한지 묻고싶다"고 개헌 논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심 대표 역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다음 주부터 가동해 8월 말까지는 특위 차원의 선거제 개혁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야 ...

    한국경제 | 2019.07.18 17:46 | YONHAP

  • thumbnail
    與 "日 '평화 헌법' 저지"…한국당 "문재인 정부 헌법 훼손해선 안돼"

    ... 들어선 뒤 헌법 제정의 기본 정신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며 “5년짜리 단임 정부가 71년의 대한민국 헌법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선거제 개편과 분권형 대통령제를 근간으로 한 헌법 개정 의지를 피력했다. 세 정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을 주장해 왔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제헌 71주년을 맞은 국회는 또 하나의 결단을 앞두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19.07.17 17:18 | 하헌형

  • thumbnail
    여야, 제헌절 맞아 민주주의 한목소리…현실인식 온도차

    ... 71주년을 맞은 국회는 또 한 번의 결단을 앞두고 있다"면서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한 선거제 개혁이 그것"이라며 선거제 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제헌절을 맞아 분권형 대통령제와 국민소환제를 핵심으로 하는 투 포인트 개헌을 제안한다"며 "개헌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21대 총선과 동시에 실시할 것을 여야 각 당에 제안한다. 내일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담에서도 투 포인트 개헌이 ...

    한국경제 | 2019.07.17 12:11 | YONHAP

  • thumbnail
    여야 "심상정 당대표 취임 축하"…한국당 "제1야당 퇴출이 비전?"

    ... 수석대변인은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정치개혁과 양극화 해소를 위해 함께 손잡고 여당을 견인해낼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국회 마무리를 앞두고 1차 선거제 개혁을 완수하고 분권형 개헌과 국민소환제를 본궤도에 올려놓는 것에 평화당과 정의당이 다시 한번 '개혁선도연대'를 가동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심 대표가 한국당을 역사의 ...

    한국경제 | 2019.07.14 1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