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91-1400 / 1,4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鄭 선거공조 진통 .. 분권형 대통령제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28일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제안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의를 수용하겠다고 했으나 정 대표가 이에 대해 성실성 문제를 거론하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등 이문제를 둘러싼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따라 후보단일화 당시 합의된 노-정 선거공조는 양측간 향후 개헌 논의의향방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 대표가 제안한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며 다만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鄭 "논의 수용은 수사"

    ...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는것보다 어떤 틀을 만드느냐는 것이 중요하고, 한 사람이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노 후보가 생각을 더욱 성실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핵심관계자는 "분권형 대통령제든, 선거공조든 일단 실무선에서 문서화한 뒤노 후보와 정 대표가 만나는 형식이 돼야 한다"며 "결국 민주당의 분권형 대통령제수용이 노.정 회동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chu@yna.co.kr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盧.鄭 개헌논란 풀리나.. 2004년 공동발의 합의

    ...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각각 노 후보와 정 대표에게 보고한 뒤 29일 중 재차 협의를 벌이기로 했다. 임채정 의장은 "2004년 17대 국회 개원 이후 개헌안을 발의, 추진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의견 일치를 봤다"면서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의 내용 등 구체적인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명칭 문제와 관련, 통합21측은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안을 주장했으나, 민주당측은 `분권형'이라는 표현에 대해 난색을 표명하고, 다른 대안을 찾기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盧.鄭 개헌입장 비교]

    ... 2004년총선에서 정책중심 구도로 재편하고 다수당에 총리지명권을 부여, 현행 헌법하에서책임총리제를 운용해본 결과를 토대로 2007년 권력구조 개헌에 대한 국민의견을 물어 개헌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이에 비해 정몽준 대표는 이번 대선에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선거공약화하는 등 이슈화하고, 2004년 총선후 5월 17대 국회 개원과 함께 개헌안을 발의, 개헌을 추진하자는 단축형 일정을 제시하고 있다. ◇개헌 내용 = 두 사람 모두 분권형을 주장하고 있으며 핵심은 `책임총리'의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개헌론 대선전 쟁점화

    ... 있어 향후 선거전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노 후보는 기자간담회에서 "저도 개헌을 제안한 바 있고, 각 당이 모두 개헌론을 제안했기 때문에 개헌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는 형성된 것으로 본다"며 "지나친대통령의 권한을 분산시키자는 분권형 대통령제는 내각책임제, 책임총리제, 이원집정부제가 포함된 것으로 모든 것을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몽준 대표는 "2004년에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면서노 후보측에 선거공조를 위해 이를 수용할 것을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통합21 선대위 해체..鄭 대표 "패배 원인은 자만심"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통합 21 당무회의에서는 후보단일화를 위해 희생한 만큼 이에 대한 반대급부가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분권형 대통령제 등 정책공약 관철은 물론,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집권할 경우 국정에 참여해야 한다는 요구도 높았다. L 전 의원은 "후보를 내지 못했지만 우리의 정강정책은 실어보내야 한다"며 ▲정책공조 ▲선거공조 ▲집권후 공동정부 관리권을 주장했고 J 전 의원은 "노 후보와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민.통 2004년 개헌발의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8일 오는 2004년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개헌안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양당은 '분권형 대통령제'란 용어 등 권력구조 개편안에 대해서는 합의를 도출하지 못해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회동과 양당 공동선대위 구성은 빠르면 29일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林采正) 정책본부장과 통합 21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회의를 가진 뒤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盧.鄭 공조 '개헌문제' 진통..盧 "제안 수용" 鄭 "시기 밝혀야"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 대표의 선거공조가 개헌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노 후보는 28일 정 대표의 '2004년 분권형 개헌추진' 요구에 대해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으나,정 대표는 "말장난이 될 수 있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개헌시기에 대한 수용여부를 밝히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노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을 분산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공감한다"면서 "정 대표의 개헌논의 제안을 수용한다"고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민주당-통합21 2004년 개헌발의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21은 오는 2004년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개헌안을 발의하기로 28일 합의했다. 양당은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한 정의와 권력구조 개편안에 대한 합의는 도출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통합21 정몽준 대표간 회동과 양당 공동선대위 구성은 29일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 정책본부장과 통합21 전성철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 회의를 가진 뒤 공동 브리핑을 통해 "2004년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민.통 대선공조 `개헌' 암초

    민주당과 국민통합 21간 대선공조가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추진 문제를 둘러싼 샅바싸움으로 난항하고 있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대선공조 회동을 앞두고 사전조율을 위해 27일 열린 양당간 정책공조회의에서도 `2004년 17대 총선직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추진'을 대선공약화하자는 통합 21측의 주장에 민주당이 난색을 표명함으로써 28일 회동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정 대표의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

    연합뉴스 | 2002.1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