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1420 / 1,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鄭 `대선공조' 가동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이 29일 '분권형 대통령제'에 합의함에 따라 양당의 대선공조가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의 적극적인 선거지원 활동을 확보함으로써 후방 교란요소를 제거하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와의 양자대결에 본격적으로 임할 수 있게 된 셈이다. 특히 이번 대선의 핵심 승부처로 떠오른 영남과 충청지역에서 정 대표가 '시너지 효과'를 발휘, 노 후보의 지지율을 높여줄 것이라는게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대선 D-20 전략] 한나라

    ... 대비시키고 노 후보가 현정권에서 장관 등 `특혜'를 누려온 사람이라는 점도 집중 부각시켜 노 후보가 바로 청산대상임을 지적, `낡은정치 청산론'에 맞불을 놓을 방침이다. 한나라당은 `단풍 시너지효과' 차단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 `분권형 대통령제개헌'을 고리로 한 노.정 공조에 대해 `권력나눠먹기'라고 집중 공격하고 유세등을 통해 정 대표와 연대 가능성을 내비치는점 등이 이를 반영하는 것. 특히 `도청자료'에서 권력핵심의 `노무현 후보만들기' 관련 내용을 대거 폭로한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鄭 "개헌 2008년 발효가능"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29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발효시점과 관련, "오는 2004년 17대 개원국회에서 개헌안을 발의, 2008년 발효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2008년은 대통령선거와 총선을 같은 해에 치를 수 있는 20년만에 한번 오는 해"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2008년 발효한다는 것은 차기 대통령 임기 끝난 뒤의 일로 한나라당이 `나눠먹기'라고 하는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盧-鄭 대선 공조체제 구축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9일 오는 2004년 총선 직후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종식하기 위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공동 발의한다는 데 합의하고 본격적인 대선공조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 및 선거공조 회의를 열고 대선공조 방안을 논의,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양당 공동선대위 위원장을 맡아 공동선대위원 임명과 분야별 공동선대본부장 체제 구축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양당 관계자들이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2004년 개헌안 발의" .. 민주.통합21 전격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21은 오는 2004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공동 추진하기로 28일 합의했다. 양당은 29일 오전 정책 및 선거공조협의회를 열어 합의문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통합21 정몽준 대표의 회동이 이뤄지고 양당 공동선대위도 구성, 본격적인 대선공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 정책본부장과 통합21 전성철 정책위의장은 28일 밤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협상단장 모임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

    한국경제 | 2002.11.29 00:00

  • [민-통 합의발표 안팎]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9일 오전 국회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회의를 열어 양당간 핵심 쟁점이었던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발의한다는 데 합의, 본격적인 대선공조 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민주당 임채정(林采正) 정책위의장과 통합21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 등 양측 대표단은 회의에 앞서 "10분 있다가 합의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한 뒤 각자 노란폴더에 담긴 합의문을 꺼내 교환한 뒤 "이상없지요" "문안 제대로 됐지요"라며 합의가 성사됐음을 보여줬다.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민-한 광주.전남서 3일째 유세 대결

    ... 전남도지부도 이날 오전부터 여수와 순천, 나주, 광양지역을 순회하며유세전을 펼쳤다. 한나라당은 오전 10시 무안장터 연설회를 시작으로 현경.해제.일로.몽탄면 등무안군 일대에서 유세를 벌였다. 한나라당은 이날 유세에서 민주당과 국민통합21의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합의를 `정치적 야합'으로 몰아 붙이면서 "국정원의 불법도청이 들통났듯이 부도덕한 정권을 이번 기회에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kjsun@yna.co.kr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민주.통합21, 2004년 개헌 발의..대선 본격 공조 가동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9일 오는 2004년 17대국회에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종식하기 위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발의한다는 데 합의하고 대선 공조체제를 본격 가동키로 했다. 양당 대표단은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 및 선거공조협의회를 잇따라 고 `분권형 대통령제'와 `선거공조' 합의문을 각각 채택, 적극적인 대선 공조를 다짐했다. 합의문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대선 승리를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민.통 `대통령제 개헌'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8일 심야협상을 갖고오는 2004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공동 추진하기로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은 29일 오전 정책 및 선거공조협의회를 열어 합의문을 교환한 뒤 오후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만나 공동선대위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대선공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林采正) 정책본부장과 통합 21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28일 밤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전국통합하는 대통령될것" .. 盧, 포항.울산 공략

    ... 하고 이야기가 통하지 않더니 이번에 만나 이야기를 해보니 서로 이해의 폭이 넓어졌다"며 통합21 정 대표의 지지를 자신에게 옮겨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또 개헌문제와 관련, "앞으로 정 대표와 협의해 제왕적 대통령을 없애고 분권형 대통령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노후보는 "TV토론에서 (정후보를) 많이 공격했는데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노 후보는 이어 울산 거리유세를 통해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를 직접 공격했다. 그는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노사분규, ...

    한국경제 | 2002.1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