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1-1430 / 1,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鄭 공동선대위 구성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은 29일 오는 2004년 17대 국회에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종식하기 위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발의한다는 데 합의하고 본격적인 대선 공조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양당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협의회를 열고 `분권형 대통령제 합의문'을 채택,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대선 승리를 위해 최대한 함께 노력한다"고 밝혔다. 합의문은 또 "노 후보가 대선에서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일자리 만드는 대통령될것" .. 李, 충청.경기 유세

    공식 대선운동 사흘째인 29일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는 충청과 경기지역을 돌며 국가정보원의 도청 의혹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란의 부당성을 앞세워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충남 천안 유세에서 "지난 3월 민주당 국민경선 과정에서 이인제 의원을 도청해 결과적으로 노무현 후보가 혜택을 봤다"면서 "도청 혜택을 본 사람이 어떻게 새정치인이냐"고 노 후보를 겨냥했다. 이 후보는 이에 앞서 부친 선영이 있는 충남 예산에선 노무현 후보와 ...

    한국경제 | 2002.11.29 00:00

  • [대선 D-20 전략] 민주

    ... 흡수하는게 급선무라고 판단하고 있다. 당장 단일화 이후 전략적 요충지인 부산경남과 충청지역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지지율이 급상승하고 있는 데 주목, 이런 상승무드를 굳혀야 한다는 것이다. 민주당이 29일 통합21과 `분권형 개헌' 문제를 합의한 것도 이를 둘러싼 논란으로단일화 승수효과가 반감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수순이다. 한나라당의 `부패정권 심판론'에 맞선 기본 구도는 `부패후보 청산론'이자 `낡은 3김식 이회창식 정치 청산 및 새로운 정치 교체론'이다.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정몽준, 盧후보 명예선대위장 맡아

    ... 대표가 협의해 결정하되 선대본부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이중 2명이 집행위원장을 겸직키로 했다. 양당은 이에 앞서 정책공조협의회를 열고 오는 2004년 17대 국회에서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을 종식하기 위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발의해 추진키로 합의했다. 정 대표는 "개헌안은 차기 대통령 임기가 끝난 뒤인 2008년 발효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한나라당의 '나눠먹기' 공세를 차단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29 00:00

  • 李.盧 D-20 유세전 가열

    ... 이회창(李會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 등 대선후보들은 투표일을 20일 앞둔 29일 충청.영남권과 수도권 등전략 지역에서 거리유세를 벌이며 치열한 득표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전날 폭로한 국정원 도청 의혹과 민주당.통합21의 `분권형 대통령제'개헌합의를 거론하며 `부패정권 심판론'을 강조했고 노 후보는 `전국통합 대통령론'을 제기하며 `전쟁과 노사분규, IMF가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이회창 후보는 오전 충남 예산의 선영을 참배한뒤 예산시장을 시작으로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盧.鄭 개헌논란 매듭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이 분권형 대통령 개헌문제에 대한 협상을 타결함으로써 양당간 대선공조가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로선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로부터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적극적인 선거지원 활동을 확보한 셈이다. 그 결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를 상대로 한 싸움에서 후방 교란요소도 없애는 부수효과도 예상된다. 민주당은 특히 이번 대선의 핵심 승부처로 떠오른 영남과 충청지역 공략에서 정대표의 역할을 기대하고 ...

    연합뉴스 | 2002.11.29 00:00

  • 盧.鄭 선거공조 진통 .. 분권형 대통령제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28일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제안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의를 수용하겠다고 했으나 정 대표가 이에 대해 성실성 문제를 거론하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등 이문제를 둘러싼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따라 후보단일화 당시 합의된 노-정 선거공조는 양측간 향후 개헌 논의의향방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 대표가 제안한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며 다만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盧.鄭공조 '개헌' 진통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단일화 선거공조가 개헌에 대한 시각차로 진통을 겪고 있다. 정 대표의 `2004년 분권형 개헌추진' 요구에 대해 노후보가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정 대표쪽은 "자칫 말장난이나 수사가 될 수도 있는게 아니냐"고 탐탁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개헌시기 등 핵심 부분에 대한 수용여부는 분명히 하지 않은채 논의만 하자는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당초 28일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민주당-통합21 2004년 개헌발의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21은 오는 2004년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개헌안을 발의하기로 28일 합의했다. 양당은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한 정의와 권력구조 개편안에 대한 합의는 도출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통합21 정몽준 대표간 회동과 양당 공동선대위 구성은 29일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 정책본부장과 통합21 전성철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 회의를 가진 뒤 공동 브리핑을 통해 "2004년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盧.鄭 개헌논란 풀리나.. 2004년 공동발의 합의

    ...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각각 노 후보와 정 대표에게 보고한 뒤 29일 중 재차 협의를 벌이기로 했다. 임채정 의장은 "2004년 17대 국회 개원 이후 개헌안을 발의, 추진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의견 일치를 봤다"면서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의 내용 등 구체적인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명칭 문제와 관련, 통합21측은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안을 주장했으나, 민주당측은 `분권형'이라는 표현에 대해 난색을 표명하고, 다른 대안을 찾기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02.1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