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1-1440 / 1,4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鄭 공조 '개헌문제' 진통..盧 "제안 수용" 鄭 "시기 밝혀야"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 대표의 선거공조가 개헌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노 후보는 28일 정 대표의 '2004년 분권형 개헌추진' 요구에 대해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으나,정 대표는 "말장난이 될 수 있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개헌시기에 대한 수용여부를 밝히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노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을 분산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공감한다"면서 "정 대표의 개헌논의 제안을 수용한다"고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盧.鄭 개헌입장 비교]

    ... 2004년총선에서 정책중심 구도로 재편하고 다수당에 총리지명권을 부여, 현행 헌법하에서책임총리제를 운용해본 결과를 토대로 2007년 권력구조 개헌에 대한 국민의견을 물어 개헌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이에 비해 정몽준 대표는 이번 대선에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선거공약화하는 등 이슈화하고, 2004년 총선후 5월 17대 국회 개원과 함께 개헌안을 발의, 개헌을 추진하자는 단축형 일정을 제시하고 있다. ◇개헌 내용 = 두 사람 모두 분권형을 주장하고 있으며 핵심은 `책임총리'의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鄭 "논의 수용은 수사"

    ...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는것보다 어떤 틀을 만드느냐는 것이 중요하고, 한 사람이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노 후보가 생각을 더욱 성실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핵심관계자는 "분권형 대통령제든, 선거공조든 일단 실무선에서 문서화한 뒤노 후보와 정 대표가 만나는 형식이 돼야 한다"며 "결국 민주당의 분권형 대통령제수용이 노.정 회동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chu@yna.co.kr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민주당-통합21 2004년 개헌발의 합의

    민주당과 국민통합21은 오는 2004년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개헌안을 발의하기로 28일 합의했다. 양당은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한 정의와 권력구조 개편안에 대한 합의는 도출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통합21 정몽준 대표간 회동과 양당 공동선대위 구성은 29일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 정책본부장과 통합21 전성철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 회의를 가진 뒤 공동 브리핑을 통해 "2004년 ...

    한국경제 | 2002.11.28 00:00

  • 盧.鄭 개헌논란 풀리나.. 2004년 공동발의 합의

    ...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각각 노 후보와 정 대표에게 보고한 뒤 29일 중 재차 협의를 벌이기로 했다. 임채정 의장은 "2004년 17대 국회 개원 이후 개헌안을 발의, 추진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의견 일치를 봤다"면서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의 내용 등 구체적인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명칭 문제와 관련, 통합21측은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안을 주장했으나, 민주당측은 `분권형'이라는 표현에 대해 난색을 표명하고, 다른 대안을 찾기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개헌론 대선전 쟁점화

    ... 있어 향후 선거전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노 후보는 기자간담회에서 "저도 개헌을 제안한 바 있고, 각 당이 모두 개헌론을 제안했기 때문에 개헌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는 형성된 것으로 본다"며 "지나친대통령의 권한을 분산시키자는 분권형 대통령제는 내각책임제, 책임총리제, 이원집정부제가 포함된 것으로 모든 것을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몽준 대표는 "2004년에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면서노 후보측에 선거공조를 위해 이를 수용할 것을 ...

    연합뉴스 | 2002.11.28 00:00

  • 정몽준대표 "권력분할 생각없다"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27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란과 관련, "분권형 대통령제는 과거 'DJP연합' 때처럼 정당대 정당, 사람 대 사람으로 나눈다는 것이 아닌 행정부의 권력분할"이라며 "분권의 취지가 민주당과 통합 21간 권력을 분할하는 것이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날 경포대 현대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언론이 `권력 나눠먹기'라는 표현으로 나눠먹기를 욕할 수 있으나 그 반대(권력분점을 하지 않는 것)가 더욱나쁘므로 ...

    연합뉴스 | 2002.11.27 00:00

  • 통합21 위원장 개헌 결의

    국민통합 21 지구당위원장들은 27일 결의문을 내고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국민에게 약속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은 단일화 합의정신에 기초해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재의 상황을 초래한 협상 당사자들은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정 대표의 정치적 결단에 대한 존중을 전제로, 의혹해소를 위해 단일후보 선정 기초자료 및 협상내용을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연합뉴스 | 2002.11.27 00:00

  • 李 "개헌추진"...대선 쟁점 부상

    개헌론이 대선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국민통합 21 정몽준 대표가 2004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의 공약화 문제를 공론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가 27일 개헌 논의에 가세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 후보는 이날 대선 출정식에서 "대통령이 되면 당리당략을 떠나 우리 현실에 맞는 권력구조를 찾아내겠다"며 "21세기 국가발전과 평화통일의 비전을 담아낼 수 있도록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헌법개정 논의를 마무리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02.11.27 00:00

  • 민.통 공동선대위 구성

    ... 그는 특히 "노 후보가 정 대표에게 예의를 지키며 도움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통합 21측 선거공조회의 일원인 한 핵심관계자도 "28일 정 대표가 선대위원장을 수락하면 양당 공동선대위가 꾸려질 것"이라며 "공동선대위와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과는 별개로 본다"고 말했다. 양당은 서로 다른 정당이 공동으로 선대위를 구성할 수 없다는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에 따라 민주당 선대위에 정 대표 등 통합 21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형식으로 사실상 공동선대위를 구성할 것으로 ...

    연합뉴스 | 2002.11.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