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71-1480 / 1,4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통령 '총리 임의해임' 못해"

    민주당 정치개혁특위(위원장 박상천)는 11일 반부패와 국민통합정치 실현을 위해 현행 '제왕적 대통령제' 권력구조를 '분권형 대통령제'로 개편하는 개헌을 추진키로 하고, 이를 당론 및 대선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공식 건의했다. 정개특위가 채택한 개헌안에 따르면 대통령은 국가원수로서 국민의 직접투표로선출하고 임기 4년에 한차례 연임할 수 있도록 하며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선관위원장에 대한 임명권과 사면권, 긴급명령권, 계엄선포권, 국무총리지명권, ...

    연합뉴스 | 2002.09.11 00:00

  • 민주-정몽준 `공동신당' 탐색

    ... 게 원칙이라고 주장했다"고 말해 정 의원이 노무현(盧武鉉) 후보측이 주장하는 국민경선제에 반대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런 내용은 정 의원과 오전 전화통화를 통해 내가 발표해도 된다고 일일이 확인한 것"이라면서 "정 의원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에는 찬성했지만 신당의 조건으로 내세워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정 의원은 측근을 통해 "반부패국민통합을 이룰 수 있는 분들과 당을 함께 할 수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면서 "그러나 박 의원이 누구 누구를 만나서신당을 ...

    연합뉴스 | 2002.08.20 00:00

  • 민주-정몽준 '신당합의' 논란

    ...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국민경선제를 제의했으나 정 의원은 신당에서 경선방식을 결정하는 게 원칙이라고 답했다"고 말해 정 의원이 노무현(盧武鉉) 후보측이 주장하는 국민경선제를 수용하지 않았음을 분명히했다. 그는 "정 의원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에는 찬성했지만 신당의 조건으로 내세워서는 안된다고 했다"며 "이런 내용은 정 의원과 오전 전화통화를 통해 내가 발표해도 된다고 일일이 확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정 의원은 오후 시내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

    연합뉴스 | 2002.08.20 00:00

  • 박상천-정몽준 '신당합의' 논란

    ... 박근혜 의원, 자민련, 무소속 등 여러사람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 의원이 이런 내용을 내가 발표해도 된다고 양해했다"면서 "정 의원이 박근혜 의원 등 여러사람을 만나 의견을 교환하기로 했으며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에는 찬성했지만 신당의 조건으로 내세워선 안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 의원측은 "박 위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곧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도 신당의 핵심쟁점인 후보선출방식과 ...

    연합뉴스 | 2002.08.20 00:00

  • 김원길 "중도-분권형 신당"

    민주당 김원길(金元吉) 신당추진준비위원장은 12일 신당의 지도체제에 대해 "사견으론 신당에 여러 세력이 참여하는 만큼 집단지도체제가 불가피하나 `집단'의 수를 대폭 줄이는게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당 성격에 대해선 `중도' 성향의 권력분산형 신당이 바람직하다면서 "개헌공약을 하지 않는 사람은 신당의 후보자격을 얻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태생적으로 규정된 정체성은 없다...

    연합뉴스 | 2002.08.12 00:00

  • 박상천 "신당창당도 검토해야"

    ... 것인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개헌론에 대해 박 위원은 "대통령 친인척 부정부패와 지역.계층 갈등을 조장하는 국민분열 정치라는 두가지 병폐의 원인이 제왕적 대통령제에 있으므로 근본원인을 없애려면 헌법에 손대야 한다"며 "분권형 대통령제는 프랑스, 오스트리아, 핀란드 등 유럽 13개국에서 검증이 끝난 제도"라며 이원집정부제 개헌을 주장했다. 개헌시기와 관련, 그는 "대선전 개헌은 어렵기 때문에 양대 정당의 공약화를 추진중"이라며 "미리 약속을 받고 다음 ...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박상천 '분권형 개헌' 주장

    ... 것은 대통령 아들들 사건과 월드컵대회 때 나타난 국민적 일체감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행 헌법의 제왕적 대통령제를 그대로 두고는 부패와 분열의 정치를 종식시킬 수 없다"며 "대통령제와 의원내각제를 절충한 프랑스식 분권형 대통령제(이원집정부제)가 변화된 시대상황에 맞는 제도"라고 주장했다. 특히 '차기 대통령 임기때 개헌을 검토하자'는 주장에 대해 박 위원은 "분권형 개헌의 공약없이 5년 임기의 제왕적 대통령에 취임한 사람에게 권력을 축소.분권화하는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개헌론자 '세력화' 조짐

    ... 개헌공약을 채택하면 그런 것에 전혀 영향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그러나 정개특위는 먼 장래를 생각하고 작업에 임하고 있다"며 성급한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이들 개헌론자의 표현은 약간씩 달리 하지만 공히 `이원집정부제'의 분권형 개헌에 찬성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고, 노 후보의 장래에 회의적이라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개헌론자들의 세력화는 재보선 이후 민주당 진로에 태풍의눈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해석은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한대표 "필요시 개헌 당론화"

    ... 피력해 왔다. 한 대표는 이어 "권력독점에서 분권으로, 집중에서 균점으로, 민주국가에서의 다양한 요구를 수렴하는 기틀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말해 당내 박상천(朴相千) 정균환(鄭均桓) 최고위원, 이인제(李仁濟) 의원 등의 `분권형 대통령제' 주장과 맥을 같이 했다. 공청회에는 박상천, 정균환, 이인제, 안동선, 임채정, 김영환, 이윤수, 전용학, 이희규, 조재환, 원유철 의원 등 당내 개헌 세력과 자민련 김학원, 조희욱 의원, 특히 이한동(李漢東) 전 총리 등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盧 '반부패 입법' 강조

    ... 뿐이어서 제 마음대로 공천하지 못하며 제 뜻대로 공천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은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헌론에 대해 노 후보는 "시기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너무 없을 뿐 아니라 이원집정식 분권형 대통령제는 이미 현행 헌법에 프랑스 헌법만큼 돼 있음에도 헌법대로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 93년 이회창 총리가 김영삼 대통령에게 `왜 법대로하지 않느냐'고 해 국민적 반향을 일으켰던 게 전형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

    연합뉴스 | 2002.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