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1,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단체장 역량 강화 연수

    ... 지산학에 대한 강연을 시작으로 곽재원 전 판교테크노밸리 원장의 지역혁신과 산업에 대한 강연, 참석 단체장들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또 박춘섭 전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이 '지방재정 운영에서 국가재정의 활용방안'을, 변창흠 LH 사장이 '지방분권형 주거복지와 도시재생사업 모델'에 대해 강연했다. 조대연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사업단장은 '지역혁신과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강연했다. 염태영 시장은 "차별화된 지역별 맞춤형 정책을 개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리더역량을 키울 수 ...

    한국경제 | 2019.11.13 16:59 | YONHAP

  • thumbnail
    문 대통령 "노동계, 탄력근로 6개월 연장 수용해야…경제법안 신속 처리를"

    ...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뜨거운 논쟁과 토론이 진행됐기에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오랜만에 싸울 만한 것을 가지고 싸웠다”고 평가했다. 정 대표가 ‘분권형 개헌’ 주제를 꺼내자 문 대통령은 “개헌안을 냈다가 무색해진 일이 있기에 뭐라 말하기 그렇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개헌을 총선 공약으로 내걸어서 총선 이후에 쟁점이 된다면 민의를 따르는 것 아니겠느냐”고 ...

    한국경제 | 2019.11.11 01:12 | 고은이

  • 문 대통령 "민생법안 처리를"…황교안 "국정 대전환 필요"

    ... 정의당은 문재인 정부의 집권 전반기를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가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심 대표가 초심으로 돌아가 개혁을 가속화하고 이제는 결과를 내는 정부가 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권력 분산 및 국민통합 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분권형 개헌 문제를 거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평화당 관계자는 전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1 01:06 | 김우섭

  • thumbnail
    [文대통령·여야대표 대화록] ③ 국내정치

    ... 위해서는 4월 혁명, 6월 항쟁처럼 헌법 개혁까지 나아가야 한다. 개헌은 끝난 게 아니다. 정부·여당, 각 당이 총선 공약으로 내걸고 민의를 받들어 개헌에 착수하면 이뤄질 일이고 문 대통령도 취임 초에 선거제 개혁 합의를 하면 분권형개헌에 찬성하겠다고 말씀했고, 국민에게 약속을 했기 때문에 선거제 개혁을 앞두고 개헌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 문 대통령 = 개헌안 냈다가 무색해진 일이 있기에 뭐라고 말하기는 그렇지만 총선 공약으로 내걸어서, ...

    한국경제 | 2019.11.10 23:50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개헌, 총선공약으로 걸어 쟁점된다면 민의 따르는 것"

    ...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함께한 만찬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회동 후 국회를 찾아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정 대표는 회동에서 "문 대통령이 취임 초 선거제 개혁에 합의하면 분권형 개헌에 찬성하겠다고 국민과 약속했다기에, 선거제 개혁을 앞두고 개헌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게 당연하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개헌안을 냈다가 무색해진 일이 있기에 뭐라 말하기는 무엇하다"면서도 ...

    한국경제 | 2019.11.10 22:02 | YONHAP

  • thumbnail
    문 대통령 "탄력근로 6개월 연장 노동계 수용해야…對日문제 초당적 협력을"

    ... 강조했다. 정의당은 문재인 정부의 집권 전반기를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가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심 대표가 초심으로 돌아가 개혁을 가속화하고 이제는 결과를 내는 정부가 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권력 분산 및 국민통합 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분권형 개헌 문제를 거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평화당 관계자는 전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0 21:16 | 김우섭

  • thumbnail
    [이슈+] 5당 대표, 문 대통령에 '국정·경제·개혁·개헌' 요구할 듯

    ...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대표는 개혁 드라이브를 강조할 전망이다. 정의당 관계자는 "기회가 된다면 초심으로 돌아가 개혁을 가속하고 결과를 만드는 정부가 돼야 한다고 말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동영 대표는 권력 분산과 국민통합 등을 강조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평화당 관계자는 "이 과정에서 분권형 개헌 문제를 거론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0 14:17

  • thumbnail
    靑만찬 무슨 얘기 나눌까…李 "민생입법 협조" 黃 "국정대전환"

    ... 가속화하고 이제는 결과를 만드는 정부가 돼야 한다고 말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 문제가 거론되면 선거법과 공수처법 처리 필요성 등도 다시 강조하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심 대표는 노동·교육 정책에 대해서도 거론할 가능성이 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권력 분산 및 국민통합 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분권형 개헌 문제를 거론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화당 관계자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10 11:52 | YONHAP

  • thumbnail
    문의장-여야4당 대표 "패스트트랙 합의처리 노력" 원론적 공감대

    ... 내년 총선을 어떻게 치를지 결정해야 한다는 데 공감을 이뤘다. 평화당 박주현 의원은 "지역구 240명, 비례대표 60명 등 의원정수를 300명으로 하고, 선거구 상하한선 편차를 2대1에서 3대1로 조정해 선거제 개혁안을 수정하고 분권형 대통령제에도 함께 합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당 김선동 의원은 "선거제 개혁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모두 본회의에서 처리하되 일정 기간이 지난 후 발효하는 식으로 시차를 두자"며 여야 4당과 ...

    한국경제 | 2019.10.31 00:09 | YONHAP

  • thumbnail
    野4당, 이해찬 '조국사태' 사과에 엇갈린 반응

    ... "'조국 친위부대'의 수장으로서 사퇴라는 행동을 보여라"라고 촉구했다. 반면에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조국 사태를 마무리하기 위해 사과한 것은 적절한 대응"이라며 "입시 공정성 문제와 권력 분산을 위한 분권형 대통령제라는 큰 틀의 방향 제시가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늦었지만, 집권여당 대표로서 사과한 것은 다행"이라며 "과감하게 개혁 속도에 박차를 가해 그간 실추된 집권 세력의 이미지를 회복해 나가야 ...

    한국경제 | 2019.10.30 18: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