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1,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원시, '특례시 승격 잰걸음'..고양.용인.경남 창원시 등과 '특례시 공동기획단' 출범

    ...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특례시 법적 지위를 확보해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적 자치 권한을 반드시 쟁취하기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인사말에서 “특례시는 자치분권과 자치분권형 개헌을 이끄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4개 도시와 440만 시민, 시민사회, 지방의회가 한목소리를 내고, 힘을 모아 특례시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11일 대통령 ...

    한국경제 | 2018.09.12 15:29 | 윤상연

  • thumbnail
    내년 말부터 주민이 조례 직접 발의한다

    ... 밝혀온 ‘자치분권 로드맵’과 같은 내용이다. 현재 국세와 지방세 수입 비율을 약 8 대 2에서, 7 대 3을 거쳐 6 대 4로 개편한다는 계획 역시 마찬가지다. 자치분권위 관계자는 “대통령이 제시한 분권형 개헌안이 폐기된 데다 기획재정부와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아 재정분권 사항은 진전된 게 없다”고 설명했다. 자치분권위는 10여 년간 19%대에서 고정돼 있는 지방교부세율을 끌어올리기로 했다. 수도권 지방소비세 일부를 비(非)수도권에 ...

    한국경제 | 2018.09.11 18:13 | 이해성

  • thumbnail
    형용준 싸이월드 창업자 "블록체인도 개인분권형 SNS 뜬다"

    ... ■ "현재 SNS, 사용자 데이터를 활용한 수익을 두고 제로섬 게임" 한국블록체인협회가 개최한 지난달 30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블록체인과 시민참여 그리고 혁신성장' 컨퍼런스에서 그는 "블록체인 기반 개인분권형 SNS가 차세대 웹서비스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이어 무대에 오른 형 이사는 "S커브의 정점을 찍은 SNS들이 성장세를 유지하고 주주들의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손쉽게 추출하고 있다"고 ...

    게임톡 | 2018.09.06 07:43

  • thumbnail
    플라세 前 佛 국가개혁담당 장관 "풀뿌리 자치 기반의 강한 지방정부 필요한 시대"

    ... 보조금을 부족한 학교 보조금으로 활용하는 것을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풀뿌리 민주주의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플라세 전 장관은 “성당을 중심으로 형성된 3만6000여 개 코뮌(한국의 읍·면에 해당)이 프랑스 풀뿌리 주민자치의 토대를 닦았다”며 “코뮌에 대한 애착이 지방분권형 개혁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평창=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9.03 19:01 | 김병근

  •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30% 이상… 원전 사회비용 반영

    ... 등식이 계속 유효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워킹그룹은 수요 관리 대상을 기존 대기업과 신축 건물 중심에서 중소기업과 기존 건물, 수송 분야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대규모 생산자뿐 아니라 일반 국민도 참여할 수 있는 분권형 에너지 생태계 구축, 에너지 분야의 갈등 해결을 위한 상설 기구 설치, 동북아 슈퍼그리드를 비롯한 동북아 에너지 연계, 민간 중심의 해외자원개발 혁신방향 등도 논의하고 있다. 워킹그룹은 10월 초에 대정부 권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18.08.29 14:03 | YONHAP

  • 수원시, 고양.용인.경남 창원시 등과 '특례시 실현 상생협약' 체결

    ... 이라며 “ 도내 각 시 · 군의 행 · 재정 운영에 미치는 영향도 최소화 할 수 있다 ” 고 말했다 . 이어 “ 특례시는 정치적 이유로 지연된 지방분권형 개헌을 앞당기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 ” 이라며 “ 인구 100 만 이상 대도시의 특례시 입법화로 해당 대도시들이 ‘ 제 몸에 맞는 옷 ’ 을 입고 혁신적인 지역 행정 ...

    한국경제 | 2018.08.08 16:26 | 윤상연

  • thumbnail
    양승태 사법부, 朴후반기 개헌정국 분석…"문 대통령, 권력독점 희망"

    ... 수 없다"고 적었다. 이어 개헌을 둘러싼 당시 더불어민주당 내의 이견과 갈등을 고려할 때 개헌이 야권 견제에 매우 유효한 카드라는 분석을 덧붙였다. 당시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였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분권형 대통령제나 의원내각제가 아닌 대통령 중임제만을 지지"하고 있다면서 "권력독점 희망"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또 "정종섭 의원 등 일부 '진박' 의원을 활용하면 '친박' ...

    한국경제 | 2018.07.31 16:00 | YONHAP

  • thumbnail
    "주민 목소리 적극 반영"…행안부 지방행정혁신추진단 출범

    ... 반영하고 우수 사례를 확산하기 위한 `지방행정혁신 추진단`이 오늘 출범했습니다. 지방행정혁신 추진단은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정책관을 단장으로 행안부와 지자체 소속 공무원으로 구성됩니다. 지자체가 주도하고 중앙부처는 이를 지원하는 `분권형 지방행정혁신`을 기본 방향으로 추진합니다. 특히 올해 3월 발표한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의 실질적인 성과 창출을 목표로 한다는 계획입니다. 추진단은 지방행정혁신 전반에 현장과 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한편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

    한국경제TV | 2018.07.24 10:36

  • thumbnail
    민갑룡 "검찰 직접수사, 궁극적으로는 폐지해야"

    ... "경찰이 나름 노력했지만 현재 잘못된 수사구조에서 한계에 부딪혀 제대로 개선되지 않는 부분도 많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 제시되는 수사구조개혁의 경찰 노력은 수사구조를 견제와 균형, 자율과 책임의 분권형 구조로 바꿔 경찰과 검찰이 상호 발전하고, 잘못된 것은 서로 감시·통제하는 민주적 수사구조를 만들자는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국민에게 근본적으로 이익이 돌아간다는 차원에서 접근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18.07.23 14:56

  • thumbnail
    민갑룡 "검찰 직접수사 폐지해야… 경찰관 징계요구권 불필요"

    ... "경찰이 나름 노력했지만 현재 잘못된 수사구조에서 한계에 부딪혀 제대로 개선되지 않는 부분도 많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 제시되는 수사구조개혁의 경찰 노력은 수사구조를 견제와 균형, 자율과 책임의 분권형 구조로 바꿔 경찰과 검찰이 상호 발전하고, 잘못된 것은 서로 감시·통제하는 민주적 수사구조를 만들자는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국민에게 근본적으로 이익이 돌아간다는 차원에서 접근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18.07.23 14: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