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1-250 / 1,4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주 "지방선거·개헌 동시투표는 국민과의 약속… 끝까지 최선"

    ... 관련, "6·13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실시하는 것은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민주당은 이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은 전날 '분권형 대통령제·책임총리제' 등을 골자로 하는 개헌안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개헌 시기에 대해서는 '6월 개헌안 발의·최장 9월 이내 국민투표' 방안을 제시하는 등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는 하지 않겠다는 ...

    한국경제 | 2018.03.17 09:58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국회서 총리 추천·선출' 제안… 청와대 "의원내각제 하자는 거냐"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안을 발의하겠다고 한 시한(21일)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각 당이 개헌안을 내놓으면서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6일 분권형 대통령제와 책임총리제를 핵심으로 한 개헌을 추진하기로 하고 6월까지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개헌안을 발의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 국민투표를 무산시키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

    한국경제 | 2018.03.16 18:52 | 유승호

  • "국민 아닌 국회를 위한 개헌 우려"

    ... 그 안이 세상에 알려지니 그제야 국회가 논의를 서두르고 한국당이 당론을 정하겠다는 것을 보면서 대통령이 드라이브를 걸어야 국회 논의도 탄력받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국회에서 논의 중인 분권형 대통령제는 사실상의 의원내각제를 위한 개헌이라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간 국회의 개헌 논의 과정에서 나온 ‘분권형 대통령제’ 또는 ‘혼합형 대통령제’의 본질은 ...

    한국경제 | 2018.03.16 18:50 | 손성태

  • thumbnail
    靑 "국회 위한 개헌하자는 건가"… 野 때리며 6월개헌 압박

    ... 중심제는 유명무실해진다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가 "이렇게 (한국당의 개헌안대로) 되면 사실상 대통령은 상징적 존재에 머무르고 총리가 국정을 통할하는 체제가 된다"며 "좋게 말해 이원집정부제를 '분권형·혼합형' 대통령제'로 포장하는 것"이라고 비판한 것도 이 때문이다. 청와대는 한국당 등 야권이 제기한 개헌 시기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 회의를 열고 국회...

    한국경제 | 2018.03.16 16:17 | YONHAP

  • 평화당, 총리 국회추천·대통령 4년연임 개헌안 가닥

    ... 권한을 존중하지만, 국회가 총리를 추천함으로써 실질적인 분권을 추진하는 권력 구조 개편안을 담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권력구조 개편 방향에 대해서는 "대통령 4년 연임제로 하되, 대통령의 권한을 분산하는 분권형 대통령제 개정 없이는 4년 연임제는 불가하다는 것이 주요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평화당은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국민투표로 개헌안을 확정하고, 대통령의 권한 등 새로운 권력구조와 헌법은 2022년 20대 대통령부터 ...

    한국경제 | 2018.03.16 16:00 | YONHAP

  • thumbnail
    당청, '6월 개헌합의' 한국당 제안 비판… "6월선거-개헌 동시에"

    ... 6월 개헌안 발의 로드맵을 발표했는데 실제 처리하는 것은 3개월쯤 뒤가 아니냐"면서 "결국 6월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못 한다는 것이어서 매우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제시한 '분권형 대통령제-책임총리' 방안에도 당·청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국당이 이날 구체적인 총리 선출 방식까지는 언급하진 않았지만, 지금까지 한국당이 주장한 내용에 비춰볼 때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하는 ...

    한국경제 | 2018.03.16 15:19 | YONHAP

  • thumbnail
    김성태 "분권형 대통령·책임총리 개헌 추진"

    자유한국당이 16일 책임총리제를 도입하는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추진 방침을 정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분권형 대통령제와 책임총리제를 통해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고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시키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이 직접 선출하는 대통령이 국가 원수로서 국가를 대표하되 책임총리가 국정을 책임있게 운영할 수 있도록 국회가 헌법적으로 뒷받침하는 제도를 안착시킬...

    한국경제 | 2018.03.16 13:38 | 유승호

  • thumbnail
    위에 오른 개헌논의… 권력분산 놓고 당청-야4당 이견

    ... 대통령 권력분산을 핵심으로 하는 한국당의 개헌안에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하면서 이번 개헌 정국이 '당청 대 야4당'의 대립 구도로 전개되는 양상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날 제시한 개헌안의 핵심은 '분권형 대통령제'와 '책임총리제'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기 위해 대통령의 권한을 분산하고 총리의 권한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핵심 쟁점인 국무총리 선출 방식을 놓고 "국회가 헌법적으로 뒷받침하는 ...

    한국경제 | 2018.03.16 13:08 | YONHAP

  • thumbnail
    민주 "6월 국회 개헌 합의는 꼼수"… 한국당에 맹공

    ... "4월 28일까지 국회 합의 개헌안을 내놓으면 되는데 그로부터 약 한 달 후인 지방선거에선 투표하면 안 되고 그 이후에는 된다는 얘기는 시간 끌기 전략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제시한 '분권형 대통령제-책임총리' 방안에도 민주당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국당이 이날 구체적인 총리 선출 방식까지는 언급하진 않았지만, 지금까지 한국당이 주장한 내용에 비춰볼 때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하는 방안보다는 ...

    한국경제 | 2018.03.16 13:08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개헌안 구체적 로드맵 구상 중…제왕적 대통령제 종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오른쪽) [사진: 김용진 기자] 자유한국당이 자체적 개헌안에 대해 언급하며 협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16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분권형 대통령제와 책임총리제를 통해 개헌에 부여된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반드시 종식시켜낼 것"이라며 "책임총리로서 국정을 책임있게 운영할수 있도록 국민 대표기관인 국회가 헌법적으로 뒷받침하는 제도를 ...

    조세일보 | 2018.03.16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