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1,4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통령 주도 개헌 실패 가능성 높다" 서울대 교수들 쓴소리

    ... 이유에서다. 강 교수는 “8년 재임으로 사실상 3년 반 수준에 불과한 대통령의 실질적 통치기간을 다소 늘릴 순 있지만 재선용 포퓰리즘 정책의 폐해 역시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대안으로 제시되는 분권형 대통령제는 말로는 편하지만 자유무역협정(FTA)처럼 경제 외교 정치가 복잡하게 얽힌 국가적 이슈를 두고 현실적으론 갈등만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한 교수도 “재임을 위한 선거가 대통령의 일방적 정책 ...

    한국경제 | 2018.03.12 16:38 | 황정환

  • 김성태 "북미정상회담, 여전히 예측불허… 상황 관리해야"

    ... "설익은 문재인 개헌안을 종용해온 것이 얼마나 무모한 정치적 시나리오였는지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헌했다는 시늉이 아니라 잘된 개헌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당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고 분권형 개헌안을 통해 새로운 미래 가치, 국가체제를 바꾸는 데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교섭단체의 개헌 입장을 적극 존중하면서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떤 ...

    한국경제 | 2018.03.12 09:46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탄핵 1년] '촛불민심'이 끌어올린 개헌논의 교착상태

    ... 대통령 권한 분산에 있다는 주장도 적지 않았다. 실제로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도 여야 대선주자는 일제히 개헌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4년 중임 대통령제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권한축소형 대통령제' 또는 '이원집정부제'를 각각 주장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통일 전까지는 '4년 중임제', 통일 후에는 의원내각제로 전환해야 ...

    한국경제 | 2018.03.08 14:16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제왕적 대통령제 종식 '분권형 개헌'에 다 걸겠다"

    ... "단원제를 채택하니 중재하는 기관이 없다"며 양원제 도입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개헌 중심 정당"이라며 "한국당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시키는 분권형 개헌에 모든 것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는 권력구조 개편, 선거구제 개편, 권력기관 개편, 개헌 일자 확정 등 4가지를 패키지로 묶어 대승적 합의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8.03.02 17:30 | YONHAP

  • 김성태 "문 대통령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약속해야"

    "문재인 정권, 김영철 방남 따른 남남갈등 책임져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일 헌법 개정과 관련, "문재인 정권은 지금이라도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고 분권형 대통령제로 개헌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확대당직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6·13 지방선거의 곁다리 패키지 개헌을 형식적으로만 주장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18.03.02 11:29 | YONHAP

  • 한국당 '개헌안 당론' 마련 속도 낸다

    ... 대토론회’를 열고 관련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 의견 수렴에 나선다. 국민개헌 대토론회 이후에는 지방을 순회하며 국민 여론을 취합하는 토론회를 4~5회 열 계획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의원의 다수는 분권형 개헌에 찬성하고 있지만 최종적으로 당론으로 확정하지 않았다”며 “당론이 마련되는 대로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6·13 지방선거와 개헌투표를 ...

    한국경제 | 2018.03.02 00:58 | 박종필

  • thumbnail
    박원순 시장·시의원·구청장, '지방분권 개헌' 촉구 한목소리

    ... 모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87년 체제' 헌법이 담아내지 못한 30년간의 시대 변화상을 반영해 시민의 삶과 가장 가까운 지방정부 권한을 대폭 강화하는 개헌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 지방분권형 개헌의 조속한 추진 ▲ 자치입법의 자율성과 책임성 보장 ▲ 지방정부의 자주재정권 보장과 재정조정제도 도입 ▲ 시민참여권 보장으로 대의민주주의 한계 보완 ▲ 안전·환경·노동 등 사회적 기본권 강화를 요구했다. ...

    한국경제 | 2018.03.01 16:15 | YONHAP

  • thumbnail
    장병완 "개헌·선거구획정 논의 위한 3월 임시국회 제안"

    ... 본회의까지 선거구획정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빈손 국회'라는 지탄을 받을 것"이라며 3월 임시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장 원내대표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징역 30년 구형은 적폐청산의 마지막 단계다. 무엇보다 불행한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권력의 전횡을 막을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며 개헌 논의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2.28 10:04 | YONHAP

  • thumbnail
    "세종시 행정수도 되면 국회 옮기고 서울에 분원 둬야"

    ... 위한 특별법)은 행정수도법 정도로 전면개정 되거나, 행정수도법을 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앞서 세종시와 한국헌법학회는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헌법적 지위 확보를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 시와 학회는 명실상부한 지방분권형 국가 실현을 위한 지방분권 개헌 추진, 협업 과제의 지속적인 발굴 등에 뜻을 모았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국가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균형 잡힌 대한민국을 만드는 유일한 길"이라며 "세종시가 ...

    한국경제 | 2018.02.26 14:40 | YONHAP

  • thumbnail
    헌법자문특위, '개헌목소리' 직접 듣는다… 국민 의견수렴 착수

    ... 동시에 토론회를 개최하고, 3일은 부산, 4일에는 서울에서 토론회가 열린다. 이와 별개로 젊은이들로부터 개헌에 관한 의견을 직접 듣는 '청소년·청년토론회'를 다음 달 3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또 분권형 개헌이라는 취지에 맞게 자문특위 위원장단이 16개 시도를 직접 찾아가 지역의 전문가와 주민들로부터 개헌에 관한 의견을 청취하는 '지역시민사회 간담회'를 25일부터 충북·충남을 시작으로 다음 달 3일까지 개최한다. ...

    한국경제 | 2018.02.23 11: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