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310 / 1,4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방분권개헌 의왕회의' 출범… 개헌 실현 촉구

    경기 의왕시는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방분권개헌 촉구를 위한 '지방분권개헌 의왕회의'를 출범하고 조속한 개헌을 촉구했다. 지방분권개헌 의왕회의는 의왕지역 10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됐으며, 김성제 의왕시장·기길운 의왕시의회 의장·박근태 의왕시주민자치위원협의회장· 송희두 의왕자치포럼 대표 등 4명이 공동대표를 맡았다. 지방분권개헌 의왕회의는 출범식 결의문을 통해 "대한민국은 지방분...

    한국경제 | 2018.01.08 10:17 | YONHAP

  • thumbnail
    정세균 "개헌 성사 가능성 최고조… 국민·국회·대통령 동의 "

    ... 우선"이라면서도 "대통령 권한을 줄이는 수평적, 중앙권력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수직적 분권이 이뤄진다면 중임제든 단임제든 어떤 형태든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개인적으로는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도 괜찮은 방안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행 선거구제는 양당구조를 고착화하기 때문에 민의가 선거에 반영되는 선거구제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국민의 뜻이 투표결과에 반영되는 비례성의 원칙이 살아나는 선거구제가 ...

    한국경제 | 2018.01.05 13:07 | YONHAP

  • thumbnail
    개헌 권력구조… 4년 중임제 46% vs 분권형 대통령제 25%[갤럽]

    ... 1천7명에게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대통령 임기와 권력구조 선호와 관련한 물음에 4년 중임 대통령 중심제에 찬성한 비율은 46%였다. '대통령이 외치, 총리가 내치를 맡는 분권형 대통령제'와 '국회 다수당이 행정부를 구성하는 의원 내각제'를 선호한 응답은 각각 25%, 15%로 나타났다. 갤럽은 "2008년 7월과 2016년 10월 같은 질문을 했을 때도 '4년 중임 ...

    한국경제 | 2018.01.05 11:10 | YONHAP

  • thumbnail
    "개헌해야" 국민여론 확인… 국회 개헌논의 어떻게 되나

    ...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하는 데는 반대하는 입장이다. 민주당이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전략일 뿐이라는 게 한국당의 인식이다. 정부형태에 대해서도 4년 중임제보다 분권형 대통령제를 선호하고 있고, 개헌안에 자유 대한민국의 가치를 담아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헌안에 대한민국의 가치와 정통성을 담아야 한다. 지금 권력의 철학을 담는 개헌은 헌법독재"라며 ...

    한국경제 | 2018.01.02 12:58 | YONHAP

  • thumbnail
    전국 지자체장 "지방분권은 시대적 소명"… 공동신년사

    "중앙집권형 체계는 개발독재 산물…국회 개헌안 합의 실패하면 거센 비판 직면" '지방분권형 개헌'이 논의되는 가운데,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이 "지방분권은 시대적 소명"이라며 개헌을 지체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이해식 서울 강동구청장,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염태영 수원시장 등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18명은 2일 낮 1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

    한국경제 | 2018.01.02 12:52 | YONHAP

  • 이재오 "문재인 정부, 정치보복 중단하라" 무슨 의도?

    ... 분열, 불안을 일으키고 있다"며 "정권의 하수인 노릇도 그만할 때가 왔다. 새해는 검찰 적폐부터 청산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이 대표는 개헌에 대해서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이어지는 한 대통령은 이름만 바꾸는 것에 불과하다"며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와 행정구역 개편, 선거제도 개편으로 나라의 틀을 새롭게 짜야 한다"고 주장했다.이 대표는 "세상이 바뀌면 국민은 잠시나마 희망을 가지는데, 이번 정권은 그 희망을 너무 일찍 포기하게 만들고 있다"며 "긴 어둠이 짙게 깔려도 ...

    한국경제TV | 2017.12.31 22:29

  • thumbnail
    [다산칼럼] 개헌, 개악의 과오 되풀이 말아야

    ... 개헌특위 정부형태 자문위원회는 ‘혼합정부제’를 다수 의견으로, ‘내각제’와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소수 의견으로 보고서를 제출했다. 또 이 혼합정부제를 ‘분권형 대통령제’라고 명명하고 대통령 권한 분산 및 축소를 가져올 수 있어 적절한 제도라고 주장하고 있다. 문제는 이원집정부제라는 기존에 쓰고 있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혼합정부제라는 용어를 사용해 혼동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사실 ...

    한국경제 | 2017.12.26 17:49

  • thumbnail
    '자치분권' 시동 걸었다… 지자체 인력·조직 자율성 확대

    ... 4급 또는 5급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했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이번 제도 개선은 지방조직의 자율성과 탄력성을 확대해 자치단체가 행정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실질적인 자치조직권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앞으로 지방분권형 개헌, 현재 준비 중인 '자치분권종합계획'과 연계해 추가적인 조직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7.12.26 13:41 | YONHAP

  • thumbnail
    [신년인터뷰] 최문순 강원지사 "올림픽 성공 마무리 뒤 성장 집중"

    "평창올림픽 성공개최·경제 질적 도약…신강원시대 열겠다" "연방제 버금가는 분권형 정부만이 양극화 해소 유일한 해법"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5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한 시설과 경기장은 완벽히 준비됐다"며 "남은 기간 시설점검과 홍보에 집중하고 평화올림픽을 위한 북한 참여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최 지사는 연합뉴스와 신년인터뷰에서 ...

    한국경제 | 2017.12.25 06:47 | YONHAP

  • thumbnail
    [2018년 체제로] '87년 체제' 넘을 기회…이번엔 개헌 가능할까

    ... 단임제를 4년 중임제로 바꿔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노출되고 있는 대통령제의 문제는 역대 대통령이 헌법 위에 군림했기 때문이지, 제도 자체의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대통령의 권한을 분산하는 '분권형 대통령제' 또는 '이원집정부제'를 선호하고 있다. 민주당이 주장하는 4년 중임제는 현행 제왕적 대통령제를 8년으로 연장하는 '개악'이라면서 절대 반대 입장이다.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 최근 청와대를 ...

    한국경제 | 2017.12.18 05: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