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4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김동연, '통합정부·정치교체' 선언…후보 단일화 수순(종합)

    ... 말했다. 두 사람은 합의문에서 정치교체를 위해 권력구조 개편 및 정치개혁을 추진키로 하고 ▲ 헌법 개정안에 대한 국민적 합의 도출을 위하여 별도 기구를 설치 ▲ 새 정부 출범 1년 내 '제7공화국 개헌안' 성안 ▲ 개헌안에 분권형 대통령제, 책임총리, 실질적인 삼권분립 보장 ▲ 20대 대통령 임기 1년 단축해 2026년 대선과 지방선거 동시 실시 등을 약속했다. 또 대통령 취임 전 ▲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선거제도 개혁 ▲ 국회의원 면책특권 폐지 ▲ 국민소환제 ...

    한국경제 | 2022.03.01 19:03 | YONHAP

  • thumbnail
    정치개혁·우크라 현안격돌…'도로 대장동' 설전도

    ... 후보와 윤 후보 사이에 전선이 그어졌다. 그러나 안·심 후보가 오히려 이 후보에게 의구심을 표시하면서 난타전 양상이 됐다. 심 후보는 "승자독식 사회를 이끈 35년 양당 체제,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꿔야 한다"고, 안 후보는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고 다당제가 가능하도록 국회의원 선거제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우리 심, 안 후보님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내일이나 모레쯤 의원총회를 통해 입장을 정리하고 당론으로 입법 제안을 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2.02.25 23:59 | YONHAP

  • thumbnail
    뒤엉킨 4파전…反尹연대 나선 이재명, 李집중타격한 윤석열

    ... 후보와 심 후보는 이번 토론에서도 양강 후보에게만 '칼날'을 겨눴다. 마치 사전에 '임무'를 나누기라도 한 듯 초반부에 안 후보는 이 후보, 심 후보는 윤 후보를 주로 맡아 공격하는 모양새를 연출했다. 그러면서도 다당제·분권형 대통령제 논의를 할 때는 이 후보와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류도 감지됐다. 공통질문에서 안 후보는 "개헌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 결선 투표제도 필요하다"고 했고, 심 후보도 "총리 국회 추천제로 ...

    한국경제 | 2022.02.25 22:22 | YONHAP

  • thumbnail
    李 "큰소리 뻥뻥 안방 장비" 尹 "유약한 태도로 평화 위협"

    ... 후보는 "정치쇼에 가까운 제안"이라며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이 후보는 "상대방 발목을 잡아 실패를 유도하고 그러면 기회가 오는 구조를 깨야 한다"며 총리 국회추천제, 분권형 대통령제 등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선거제도를 개혁해서 제3의 선택이 가능하게 해야 된다"고 언급했다. 반면 윤 후보는 "정권교체라는 거대한 민심의 흐름을 정치교체라는 프레임으로 치환하는 선거전략으로 ...

    한국경제 | 2022.02.25 21:40 | YONHAP

  • thumbnail
    沈 "야권단일화 열려있나"…安 "끝난 얘기" 尹 "노력중" [대선토론]

    ... 나오지만, 늘 선거 끝나면 흐지부지되기 일쑤였다"라며 "저는 대통령제에 관해서 대통령이 일을 어떻게 할 것인가, 저는 총리 할 일, 대통령 할 일, 장관 할 일을 딱딱 구분을 짓고 대통령은 대통령이 해야 할 일에 대해서만 분권형으로 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간 전문가들을 모시고 민관합동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만들어 이분들과 대통령의 국정 아젠다를 설정하고 관리하고 점검하는 방식으로 국정 운영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

    한국경제 | 2022.02.25 20:46 | 이미나/홍민성/김대영

  • thumbnail
    李 "安·沈 분권형개헌 공감"…尹 "개헌론 선거後 흐지부지"

    ... 안철수·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25일 중앙선관위 주관 정치 분야 TV토론에서 개헌 등 권력구조 개편 방안에 대한 구상을 밝히며 지지를 호소했다. 첫 번째 공통질문인 '권력구조 개편'에 대해 윤 후보를 제외한 3명의 후보는 분권형 개헌이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가장 먼저 발언에 나선 심 후보는 "승자독식 사회를 이끈 35년 양당체제,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꿔야 한다"며 "대통령이 되면 개헌 이전이라도 권력분산을 위한 실천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2.02.25 20:30 | YONHAP

  • thumbnail
    권력 구조 개편? 李 "통합정부론" 尹·沈·安 "분권형 대통령제" [대선토론]

    ... 끝나면 흐지부지되기 일쑤였다"며 "저는 대통령제에 관해서 대통령이 일을 어떻게 할 것인가, 저는 총리 할 일, 대통령 할 일, 장관 할 일을 딱딱 구분을 짓고 그리고 대통령은 대통령이 해야 할 일에 대해서만 분권형으로 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 전문가들을 모시고 민관합동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만들어 이분들과 대통령의 국정 아젠다를 설정하고 관리하고 점검하는 방식으로 국정 운영해야 한다고 본다"고 ...

    한국경제 | 2022.02.25 20:19 | 이미나/김대영/홍민성

  • thumbnail
    安공약집 "개헌·연금개혁·코로나19 영업시간 제한 폐지"

    ... 공약을 바탕으로 완성한 것이다. 공약집은 경제·국방·외교·안보·교육·복지 등 15개 분야 총 111개 세부 공약으로 구성됐다. (17개 시·도 지역공약 제외) 이 가운데 '87년 체제'(앙시앵 레짐)를 넘어 시대교체로 가겠다며 분권형 대통령제를 골자로 한 개헌과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을 내건 점이 눈에 띈다. 대통령선거 결선투표제도 도입한다. 이는 공교롭게 전날 민주당이 발표한 정치개혁안과도 일치한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전날 ...

    한국경제 | 2022.02.25 17:17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與개혁안에 "양치기 소년 아닌지 의문…문제는 진정성"

    ... 걱정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진정성 있는 실천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혁안 내용에 대해선 "오늘 송 대표가 발표한 '국민통합을 위한 정치개혁안'은 저와 새로운물결이 줄기차게 제안하고 주장한 내용 거의 그대로다.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승자독식 정치구조를 깨는 정치개혁의 내용"이라며 "아마 우리가 그동안 내놓은 공약을 많이 참고한 모양"이라고 주장했다. 본인이 지난해 11월 30일과 지난 21일 두 차례에 걸쳐 발표한 권력구조 ...

    한국경제 | 2022.02.24 14:58 | YONHAP

  • thumbnail
    부산 시민단체 "부울경 메가시티, 차질없이 출범해야"

    "청사 소재지 조속히 합의하고 후속 절차 밟아야" 지방분권 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는 22일 "우리나라 첫 지역 주도형 균형발전과 분권형 광역연합 체계구축 시도인 부·울·경 메가시티가 올해 상반기 내 출범하기 위해 3개 시·도 단체장과 의회는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도권 초집중 현상에 따른 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인 부·울·경 메가시티는 진통 끝에 특별지방자치단체 의회 의원 정수를 ...

    한국경제 | 2022.02.22 14: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