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4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산 시민단체 "부울경 메가시티, 차질없이 출범해야"

    "청사 소재지 조속히 합의하고 후속 절차 밟아야" 지방분권 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는 22일 "우리나라 첫 지역 주도형 균형발전과 분권형 광역연합 체계구축 시도인 부·울·경 메가시티가 올해 상반기 내 출범하기 위해 3개 시·도 단체장과 의회는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도권 초집중 현상에 따른 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인 부·울·경 메가시티는 진통 끝에 특별지방자치단체 의회 의원 정수를 ...

    한국경제 | 2022.02.22 14:53 | YONHAP

  • thumbnail
    대선판 또 등장한 '약방의 감초' 개헌론 [홍영식의 정치판]

    ... ‘5년 단임 이원정부제’와 ‘4년 중임 정·부통령제’ 등 복수 개편안을 담은 보고서를 내놓았고 19대 국회 땐 ‘헌법개정자문위’가 출범해 ‘분권형 대통령제’를 제안했다. 이 역시 여야 이견으로 유야무야됐다. 2016년 10월엔 탄핵에 몰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개헌을 전격 제안했지만 당시 야당인 민주당이 ‘권력형 비리’를 덮으려는 정국 전환용 ...

    한국경제 | 2022.02.20 10:00 | 홍영식

  • thumbnail
    경실련 "항만 민영화 중단하고 항만공사 지방 이양하라"

    ... 민영화 수순인 것으로 판단하고 전면적인 항만법 개정을 통한 민영화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실련은 글로벌 항만 경쟁력 강화와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해양수산청과 항만공사를 지방정부로 이양해야 한다고도 주장한다. 경실련은 "지방분권형 글로벌 항만 경쟁체제 구축을 위해 특별지방행정기관인 해양수산청과 거점별 항만공사 등의 지방이양을 후보 공약으로 채택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요구사항을 후보 진영에 전달하고, 공약 채택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2.17 13:39 | YONHAP

  • thumbnail
    '李-安 단일화' 군불 때는 민주…安에 총리 제안설까지

    ... 자리에서 밝힐 수 없는 많은 이야기가 오가고 지난 한 달 동안 일이 진행돼 왔다"고 밝혔다. 실제로 정치권에서는 이 후보 측이 안 후보 쪽에 단일화 협상을 공식 제안했다는 설이 돌았고 이날 언론 보도까지 나왔다. 이 후보 측이 분권형 개헌을 주장해 온 안 후보 측에 의원내각제를 포함한 정치개혁안과 함께 단일화 카드를 제시했다는 것이다. 이 후보측이 5년 단임제 폐해 철폐를 위한 개헌 및 87년 체제 청산 등을 제안했다는 이야기도 돌았다. 안 후보에게는 사실상 ...

    한국경제 | 2022.02.09 17:21 | YONHAP

  • thumbnail
    심상정·김동연 '개헌 합창'…"제왕적 대통령 권한 내려놓자"

    ... 사실상 의회에, 최소한 다수 연합에게 능동적으로 이관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심 후보는 "행정부가 갖고 있던 권한 중에 상당 부분을 의회로 이관하는 능동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4년 중임 대통령제'와 '분권형 대통령제' 도입을 주장하며 "지금의 헌법 개정 절차로는 헌법 개정이 불가능하다"면서 "3월 대선이 끝난 뒤 헌법개정국민회의를 구성해 국민 의견을 수렴해 헌법 개정안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새 정부 출범 1년 안에 개헌안을 도출해 국민투표를 ...

    한국경제 | 2022.02.07 23:10 | YONHAP

  • thumbnail
    대선 막판 개헌론 돌출…李 "4년 중임·임기단축" 尹 "뜬금없다"(종합)

    ... "지금 권력구조에 대해 말하는 건 대통령 권한을 줄이자는 것 아니냐"면서 이 후보가 제안한 '4년 중임제' 개헌보다는 '대통령 권력 분산' 방식의 정치 개혁에 무게를 실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개헌에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분권형 대통령제'가 먼저라는 입장이다. 안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 후보의 4년 중임제·임기 1년 단축 주장에 대해 "그게 핵심이 아니다"라며 "현재의 제왕적 대통령의 권한을 가진 사람이 4년 중임제가 되면 모든 권한을 ...

    한국경제 | 2022.01.19 18:19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대통령 임기 단축'까지 거론…대선 막판 개헌론 불붙나

    ... "정치인은 내각제를 좋아하지만, 일반 국민은 대통령제를 많이 선호한다"며 "그 문제는 지금 언급 안 하겠다"고 개헌 논의에 거리를 뒀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개헌에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분권형 대통령제'가 먼저라는 입장이다. 안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 후보의 4년 중임제·임기 1년 단축 주장에 대해 "그게 핵심이 아니다"라며 "사실은 대통령을 8년 하겠다는 주장과 ...

    한국경제 | 2022.01.19 12:30 | YONHAP

  • thumbnail
    [대선 D-50] 표밭 찾아 발걸음 분주…여야 후보 '4인4색' 행보

    ... '칩거'에 들어갔다가 전날 신발끈을 다시 묶고 일정을 재개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기후 위기 및 환경에 초점을 맞췄다. 심 후보는 오전에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 독일대사를 만나 독일의 녹색정치 전략과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정,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에 대한 이야기를 청취했다. 이어 오후에는 불평등과 기후 위기를 함께 해결하자는 의미를 담아 '적녹연정'을 맺은 녹색당을 방문해 분권형 녹색 전환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18 17:31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靑 슬림하게 개편…분권형 책임장관 도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3일 청와대를 범부처 이슈에 집중하는 슬림한 조직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각 부처 장관에게 전권을 주고 결과에 책임지도록 하는 ‘분권형 책임장관제도’도 도입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한국행정학회·한국정책학회 공동주최로 열린 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청와대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효과적일 수 있게 기능 중심의 슬림한 조직으로 개편하겠다”며 ...

    한국경제 | 2022.01.13 17:20 | 이동훈

  • thumbnail
    윤석열 "분권형 책임장관제 도입…국정목표는 국민행복"(종합)

    ... 책임성을 강화하겠다는 공약이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한국정책학회·중앙일보 공동주최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각 부처 장관에게 전권을 부여하되 결과에 대해 확실하게 책임지도록 하는 '분권형 책임장관제'를 도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무회의를 '공론과 권위 있는 정책 결정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윤 후보는 삼권 분립 정신을 강조하며 "사전에 신중을 기해 청문회 후보자를 선정하고, 국회 인사청문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2.01.13 12: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