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4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분권형 책임장관제 도입…국정목표는 국민행복"(종합)

    ... 책임성을 강화하겠다는 공약이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한국정책학회·중앙일보 공동주최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각 부처 장관에게 전권을 부여하되 결과에 대해 확실하게 책임지도록 하는 '분권형 책임장관제'를 도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무회의를 '공론과 권위 있는 정책 결정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윤 후보는 삼권 분립 정신을 강조하며 "사전에 신중을 기해 청문회 후보자를 선정하고, 국회 인사청문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2.01.13 12:44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기능중심 슬림한 청와대…분권형 책임장관제 도입"

    ...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한국정책학회·중앙일보 공동주최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각 부처 장관에게 전권을 부여하되 결과에 대해 확실하게 책임지도록 하는 '분권형 책임장관제'를 도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무회의를 '공론과 권위 있는 정책 결정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윤 후보는 3권 분립 정신을 강조하며 "사전에 신중을 기해 청문회 ...

    한국경제 | 2022.01.13 10:48 | YONHAP

  • 충청권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 등 대선공약 반영을"

    ... 시도별 3건씩 12건 등 총 14개 공약이다. 공동 공약인 지방분권을 위한 국회 양원제 및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은 수도에 관한 사항을 법률로 정하도록 헌법에 명시해 행정수도에 대한 헌재의 위헌 결정을 해소하자는 내용이다. 또 지방분권형 양원제 개헌을 통해 실질적인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이 실현될 것이라는 의견도 담았다. 수도권 공공기관의 2차 지방 이전으로 혁신도시를 조기 완성해 충청권 메가시티의 핵심축을 구축하고, 혁신도시 간 연계 강화로 초광역 혁신클러스터를 ...

    한국경제 | 2022.01.12 17:47 | 임호범

  • thumbnail
    충청권 4개 시도,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 등 14개 대선 공약 건의

    ... 4개 시·도는 수차례 협의를 거쳐 공동공약 2개와 시·도별 3개씩 등 총 14개 공약을 선정했다. 이 중 공통 핵심과제는 지방분권을 위한 국회 양원제 및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 수도권 공공기관 혁신도시 이전이다. 개헌 관련은 지방분권형 양원제 개헌을 통해 실질적인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실현하자는 내용, 수도에 관한 사항을 법률로 정하도록 헌법에 명시해 행정수도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을 해소하자는 내용이 담겼다. 혁신도시 관련은 수도권 공공기관의 2차 ...

    한국경제 | 2022.01.12 14:10 | YONHAP

  • thumbnail
    이재명·윤석열 때리는 안철수…"누가 집권하든 적폐의 교대일 뿐"

    ... 양당제를 파괴 수준으로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는 질문에 “우리나라는 다당제 체제로 가야 시대교체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개헌 필요성도 언급했다. 안 후보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고 시대가 요구하는 여러 가지 새로운 가치를 담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내각제, 이원집정부제, 4년 중임제 대통령제 등엔 선을 그었다. 그는 “단순히 임기를 4년 중임제가 아니라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22.01.11 17:17 | 성상훈

  • thumbnail
    안철수 "단일화 관심없다…20% 넘은 3당 후보, DJ와 나뿐"(종합)

    ... 질문엔 "야당도 개혁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기득권의 반을 민주당이 가지고 있고, 나머지 반을 국민의힘이 갖고 있다. 개혁의 핵심은 기득권을 깨는 것"이라고 말했다. 개헌의 필요성도 거론했다. 안 후보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고 시대가 요구하는 여러 가지 새로운 가치들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내각제, 이원집정부제, 4년 중임제 대통령제에는 선을 그으면서 "대통령의 제왕적인 권력을 분산하는 것으로 권력 축소형 대통령제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2.01.11 17:10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단일화 관심 없다…권력축소형 대통령제 개헌 선호"

    ... 있다"며 "정치는 진영에 갇혀 있고 정부는 무능하고 사회는 기득권이 판을 친다면 우리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개헌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안 후보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고 시대가 요구하는 여러 가지 새로운 가치들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내각제, 이원집정부제, 4년 중임제 대통령제에는 선을 그었다. 내각제에 대해 "현재 양당제 체제에서 바로 내각제로 ...

    한국경제 | 2022.01.11 15:06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대한민국 위해 할 수 있는 일 있다면 할 것"

    ... "욕심을 내려놓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면 답은 쉽게 찾을 수 있는 것인데, 아마도 그렇게 하지 못할 것 같은 걱정이 드는 것은 저만이 아니겠지요"라며 "답답하지만 어쩔 수 없다고 본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김무성 전 의원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위해 탄핵을 주도했다'는 한 지지자의 언급에는 "자신만만하게 계획을 세웠어도 그 계획대로 안 되기도 하고, 좋다는 머리를 굴리다가 제 꾀에 제가 빠지기도 하는 게 우리네 인생살이라고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

    한국경제 | 2021.12.30 22:14 | YONHAP

  • thumbnail
    대선 출마한 박근혜 동생 박근령…"분권형 대통령제 해야"

    ...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의 정치권과 대선주자들은 북핵 위기와 국민통합의 근본 해법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권력 쟁취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출마선언문에서는 대통령 중심제를 이원집정부제 형태인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는 개헌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공생 경제를 제도화해 금수저와 흙수저, 선천적 장애 등 기회와 능력의 불평등으로 인해 벌어지고 있는 소득의 불평등을 과감히 치유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면서 ...

    한국경제 | 2021.12.21 16:01 | 신현보

  • thumbnail
    박근혜 동생 박근령, 대선 출마…"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의 정치권과 대선주자들은 북핵 위기와 국민통합의 근본 해법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권력 쟁취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출마선언문에서는 대통령 중심제를 이원집정부제 형태인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는 개헌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공생 경제를 제도화해 금수저와 흙수저, 선천적 장애 등 기회와 능력의 불평등으로 인해 벌어지고 있는 소득의 불평등을 과감히 치유하겠다"고 공약했다. 그 ...

    한국경제 | 2021.12.21 15: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