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4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제는 균형발전] 자치 분권형 헌법 개정으로 뒷받침(하)

    ... 다룰 게 아니라 지방의회법을 따로 제정해 자치분권 시대에 긴밀히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20대 대선과 지방분권·균형발전 정책토론회'에 참가한 전문가들은 자치와 분권 문제를 결정적으로 해결하려면 '분권형 헌법 개정'이 필수라고 입을 모았다. 최우용 동아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은 "현행 헌법은 자치입법권, 자치조직권, 자치행정권, 자치재정권 등 지방자치 핵심 중 어느 하나도 제대로 보장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방분권형 ...

    한국경제 | 2021.12.06 10:30 | YONHAP

  • thumbnail
    [이제는 균형발전] 지역 현안을 대선 핵심 공약으로(상)

    ... 대선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현안 해결로 지역발전을 도모해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고 동시에 실질적 지방분권 실현을 위한 과제도 제시했습니다. 연합뉴스는 부산시가 내세운 대선 공약 사업을 소개하고 분권형 헌법 개정 등 실질적 지방분권을 실현하기 위한 정책 과제를 두 차례로 나눠 살펴봅니다. ] "내년 제20대 대통령 선거는 부산과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가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중요한 선거다. 지역 현안 해결은 물론 ...

    한국경제 | 2021.12.06 10:29 | YONHAP

  • thumbnail
    이시종 충북지사 "비수도권 대표성 위해 상원제 필요"

    ... 지방자치(분권), 균형발전에 관한 전속적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지방의 목소리를 반영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현행 헌법에서 지방자치 규정은 단 2개 조항에 불과하고 법령 범위 안에서 지방자치를 실시하다 보니 각종 법률에서 지방자치를 규제·제한하는 조치를 양산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도 했다. 토론회는 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개헌 국민회의 등이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한 '지방분권형 헌법 개정 촉구를 위한 공동 성명서' 발표 이후 마련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2.02 15:28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저는 창업 3개월 스타트업 CEO…지지율 상승할 것"

    ...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년 반 동안 전국을 다니며 느꼈던 정치변화에 대한 열망과 절박감을 한데 모아, 아래로부터의 반란을 통해 잘못되고 부패한 정치판과 정치세력을 바꾸겠다"고 공언했다. 김 전 부총리는 분권형 대통령제로 전환, 국회에서 총리 선출, 헌법개정 국민회의 구성, 정당 국고보조금 폐지, 국회의원 3선 초과 금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등 전날 발표한 권력구조 대개혁 공약도 소개했다. 지역 현안인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광역철도 ...

    한국경제 | 2021.12.01 14:16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4년 중임제 개헌…분권형 대통령제로 가야"

    ... 대개혁 5호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과도한 권한이 집중된 대통령제를 바꾸고 기득권 정치 체제를 개혁하는 첫걸음은 헌법 개정”이라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꿔야 한다”며 “국정 안정과 책임정치를 위해 현행 대통령 5년 단임제는 4년 중임제로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무총리를 국회에서 추천 또는 선출해 실질적인 권한 행사를 ...

    한국경제 | 2021.11.30 17:39 | 오형주

  • thumbnail
    김동연 "4년 중임제 개헌…2024년 7공화국 출범" 공약

    ...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권력 구조 대개혁 5호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과도한 권한이 집중된 대통령제를 바꾸고 기득권 정치 체제를 개혁해야 한다. 그 첫걸음은 헌법 개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꿔야 한다"며 국무총리를 국회에서 추천 또는 선출해 실질적인 권한 행사를 보장토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김 전 부총리는 헌법 개정을 위해 개헌만을 논의하는 '헌법개정국민회의'를 구성하겠다며 "도출된 개헌안으로 2023년에 ...

    한국경제 | 2021.11.30 11:58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합천댐 수상태양광 찾아…"지역주민이 에너지 주인"

    석탄화력 대체하는 태양광 시설…주민들이 투자하고 수익 공유 文 "분권형 에너지 민주주의 계기…탄소중립 거스를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경남 합천군에 있는 합천댐을 찾아 세계 10위 규모의 부유식 수상태양광 시설이 처음 가동되는 모습을 지켜봤다. 합천댐은 2012년 세계 최초로 댐 내 수상태양광을 상용화한 곳이다. 2012년 당시에는 연간 생산 전력량이 0.5MW로 미미했던 것에 반해, 이날부터 새로 가동되는 시설은 연간 41MW의 ...

    한국경제 | 2021.11.24 17:38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신당 창당…안철수, 출마 결심

    ... ‘일거리 정부’ △부동산·교육·지역 격차 해소를 제시했다. 특히 정치 개혁과 관련해선 “지금 시스템에선 누가 대통령이 돼도 문제를 반복할 것”이라며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로의 개헌을 약속했다. 안 대표는 대선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안 대표는 대선 출마 선언 시점을 조율 중이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결정되는 11월 5일 전에 공식 선언을 할 예정이다. 25일 ...

    한국경제 | 2021.10.24 17:38 | 성상훈

  • thumbnail
    김동연, 새물결 창당 선언 "우리 길 간다…安·沈에 대화 열려"(종합)

    ... '일거리 정부' ▲ 부동산·교육·지역 격차 해소 등의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정치 개혁과 관련해선 "지금의 시스템에선 누가 대통령이 되어도 문제를 반복할 것"이라며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를 위한 개헌, 양당 구조 고착화를 막기 위한 선거법 개정을 주장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제2의 촛불혁명이 필요하다. 특권·기득권·정치교체를 위해 촛불을 다시 들어야 할 때"라며 ...

    한국경제 | 2021.10.24 16:54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새물결 창당 선언 "우리 길 간다…安·沈에 대화 열려"

    ... '일거리 정부' ▲ 부동산·교육·지역 격차 해소 등의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정치 개혁과 관련해선 "지금의 시스템에선 누가 대통령이 되어도 문제를 반복할 것"이라며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를 위한 개헌, 양당 구조 고착화를 막기 위한 선거법 개정을 주장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제2의 촛불혁명이 필요하다. 특권·기득권·정치교체를 위해 촛불을 다시 들어야 할 때"라며 ...

    한국경제 | 2021.10.24 14: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