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역 마지막 경기서 벤치…감독 사과에 피사로 "1부 잔류했잖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한 '페루 축구의 레전드' 클라우디오 피사로(42)는 현역 선수 생활을 그라운드가 아닌 벤치에서 마무리했다. 공격수 피사로보다 네 살 어린 소속팀 감독은 경기 후 그에게 직접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피사로는 팀의 1부 리그 잔류에 만족해하며 오히려 감독을 다독였다. 피사로의 마지막 소속팀 베르더 브레멘은 지난 7일(한국시간) 하이덴하임과 치른 독일 1·2부 분데스리가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원정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0.07.08 08:53 | YONHAP

  • thumbnail
    독일프로축구 브레멘, 40년 만의 2부 강등 위기서 탈출

    ... 다득점 앞서 1부 잔류 성공 40년 만에 독일프로축구 2부 리그로 강등될 뻔했던 베르더 브레멘을 다음 시즌에도 1부 리그에서 볼 수 있게 됐다. 브레멘은 7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하이덴하임의 보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1·2부 분데스리가 승강 플레이오프(PO) 2차전 원정 경기에서 하이덴하임과 2-2로 비겼다. 지난 3일 열린 1차전 홈 경기에서도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브레멘은 1, 2차전 합계에서 2-2로 맞섰으나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며 2020-2021시즌 ...

    한국경제 | 2020.07.07 11:01 | YONHAP

  • thumbnail
    '라이프치히 이적' 황희찬 입국, 국내 휴식…"이번주 공식발표"(종합)

    "2주 자가격리 후 국내서 휴식…8월에 라이프치히 합류" 라이프치히 이적해도 UCL 8강전은 출전은 불가능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신흥 명가' RB 라이프치히 이적을 앞둔 '황소' 황희찬(24)이 휴식을 위해 귀국했다. 황희찬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뒤 2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황희찬은 전날 오스트리아 파싱의 발트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

    한국경제 | 2020.07.07 10:57 | YONHAP

  • thumbnail
    '라이프치히 이적' 황희찬 입국, 국내 휴식…"이번주 공식발표"

    "2주 자가격리후 국내서 휴식…8월에 라이프치히 합류"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신흥 명가' RB 라이프치히 이적을 앞둔 '황소' 황희찬(24)이 휴식을 위해 귀국했다. 황희찬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뒤 2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황희찬은 전날 오스트리아 파싱의 발트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최종 32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

    한국경제 | 2020.07.07 08:24 | YONHAP

  • thumbnail
    눈부셨던 '16골 19도움'…황희찬의 축구는 '빅리그'로

    ... RB라이프치히 이적 '눈앞'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레드불 잘츠부르크의 '황소' 황희찬(24)이 화려했던 2019-2020시즌을 마쳤다. 황희찬은 6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파싱의 발트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최종 32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75분을 소화하며 팀의 3-0 완승을 거들었다. 최종전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으나 올 시즌 그가 올린 득점과 도움 개수는 이미 차고 넘친다. 황희찬은 올 시즌 총 39경기에 출전해 ...

    한국경제 | 2020.07.06 10:14 | YONHAP

  • thumbnail
    맨시티 과르디올라 감독 이력에 흠집…첫 원정 3연패

    ...년), 독일 바이에른 뮌헨(2013-2016년) 사령탑을 거쳐 2016년부터 맨시티 지휘봉을 잡고 있다. 맨시티는 올 시즌 리그 33경기에서 21승 3무 9패를 기록 중이다. 9패는 과르디올라 감독이 바이에른 뮌헨을 이끈 2013-2014시즌부터 세 시즌 동안 독일 분데스리가 102경기에서 기록한 패배 수와 같다. 당시 뮌헨은 과르디올라 감독 지휘 아래 세 시즌 동안 분데스리가 102경기에서 82승 11무 9패의 성적을 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6 08:54 | YONHAP

  • thumbnail
    바이에른 뮌헨, 20번째 DFB 포칼 정상…두 시즌 연속 더블

    ... 제압한 뮌헨은 후반에 폴란드 출신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2골을 보태 쐐기를 박았다. 이로써 DFB 포칼 최다 우승팀인 뮌헨은 두 시즌 연속이자 통산 20번째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아울러 올해 정규리그인 분데스리가에서 8시즌 연속 우승을 차지한 뮌헨은 지난 시즌에 이어 또다시 2관왕에 올랐다. 무관중으로 치러진 이날 경기에서 뮌헨은 전반 16분 페널티아크에서 얻은 프리킥을 알라바가 왼발로 감아 차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 24분에는 요주아 ...

    한국경제 | 2020.07.05 07:35 | YONHAP

  • thumbnail
    오바메양, 아스널에 재계약 조건 제시 '3년+주급 25만파운드'

    ... 오바메양은 '특급 골잡이'로서 명성을 이어갔다. 그는 프랑스 리그1 생테티엔에서 뛰던 2011-2012시즌부터 이번 시즌까지 무려 9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도르트문트에서는 2016-2017시즌 분데스리가 득점왕(31골)을 차지했고,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는 무함마드 살라흐, 사디오 마네(이상 리버풀)와 함께 나란히 22골을 넣어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오바메양은 이번 시즌에도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와 함께 나란히 19골로 득점 ...

    한국경제 | 2020.07.04 08:31 | YONHAP

  • thumbnail
    황선홍이 보는 '황선홍 더비'…"부담되지만, 감사할 따름이죠"

    ... 게 흥미롭다. 경쟁의 중심에 있다는 건 좋은 일이다"라며 "그 안에 있다는 걸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탈 2부리그'급으로 평가받는 브라질 특급 안드레의 활약 속에 선두권을 꿰찬 대전은 최근 독일 2부 분데스리가에서 뛰던 측면 수비수 서영재를 잡는 등 추가 영입에도 적극적이다. 출범 이래 가장 큰 관심을 받는 K리그2의 판도를 주도하고 있다. 황 감독은 "구단이 의욕적으로 선수 영입에 나서주시는 것은 고맙게 생각하고, 보답은 잘하는 것밖에 ...

    한국경제 | 2020.07.02 16:11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리그 12호 도움…팀은 슈트름 그라츠에 5-2 대승

    황희찬,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달성…경기 뒤 우승 시상식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입성을 눈앞에 둔 '황소' 황희찬(24·잘츠부르크)이 리그 12호 도움을 기록하며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행진을 펼쳤다. 황희찬은 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SK 슈트름 그라츠와 2019-2020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1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3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뒤 후반 40분 터진 세쿠 코이타의 득점을 도왔다. ...

    한국경제 | 2020.07.02 07: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