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CB 라가르드, 독일 헌재의 국채매입 제동에 "단념안해"

    ... 내렸다. 헌재는 그러면서 ECB가 채권 매입의 정당성을 입증하기 위한 시간으로 3개월을 주었다. 3개월 내로 ECB가 소명하지 못할 경우 독일의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가 ECB의 PSPP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다. 이 경우 유로존 경제에 상당한 파장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도이체방크는 헌재 판결 이후 ECB의 정책 실효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도이체방크는 "이번 판결은 이탈리아 국채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을 약화한다"고 진단했다. ...

    한국경제 | 2020.05.08 00:58 | YONHAP

  • thumbnail
    EU, 코로나19 경제위기 앞에서 단점 여실히 드러내

    ... 내렸다. 이번 판결은 지난 2018년 PSPP 실행 권한을 인정한 유럽사법재판소(ECJ)의 결정과 배치되는 것이다. ECB가 3개월 내에 이 프로그램의 정당성을 입증하지 못하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최대 기관인 독일의 중앙은행 분데스방크가 빠져야 하며 지금까지 샀던 채권을 매각해야 할 수도 있다. CNN은 이번 판결이 지난달 ECB가 승인한 7500억 유로 규모의 자산 매입 계획에는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유로화를 사용하는 경제를 하나로 묶는 데 도움을 주는 ...

    조세일보 | 2020.05.07 08:08

  • thumbnail
    독일헌재, ECB 공공채권매입에 일부 위헌…"정당성 입증해야"

    ... 정부와 의원들이 PSPP의 작동방식을 면밀히 조사하는 데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헌재는 그러면서 ECB가 채권 매입의 정당성을 입증하기 위한 시간으로 3개월을 주었다. 3개월 내로 ECB가 소명하지 못할 경우 독일의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가 ECB의 PSPP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다. 이 경우 유로존 경제에 상당한 파장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PSPP는 ECB가 국채 등 공공채권을 매입하는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유로존 경기부양을 위한 대표적인 ECB의 ...

    한국경제 | 2020.05.05 23:56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사상 첫 마이너스 유가 충격에 불안…다우, 2.44% 하락 마감

    ... 그러나 경제 재개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가팔라지는 이른바 '2차 확산'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 2차 확산이 실현되면 코로나19 상황이 더 장기화하면서 경제 충격파도 더 커질 수 있다.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제약이 단기간에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독일 경제가 심각한 침체를 경험하고 회복도 빠르지 못할 것이라고우려했다. 한편 미국 정부의 중소기업 추가 지원을 두고도 논란이 지속됐다. 스티븐 므누신 미 ...

    한국경제 | 2020.04.21 05:55 | YONHAP

  • thumbnail
    "올해 세계 GDP 총 '1조 달러' 감소할 수 있다"

    ... 고피너스(Gita Gopinath)는 야후 파이낸스와 한 인터뷰에서 만약 이번 사태가 팬데믹(pandemic, 대유행)으로 규정될 경우에는 경제에 큰 여파가 발생할 것이며, 위험한 시나리오가 전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 독일 중앙은행 분데스방크 총재이자 현 스위스 금융그룹 UBS AG(UBS Group AG)의 회장인 악셀 베버 또한 전 세계 경제성장률이 3.5%에서 0.5%로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타임지는 이렇듯 코로나19가 향후 입힐 경제 타격을 예측하기 힘든 ...

    키즈맘 | 2020.02.26 17:13 | 방승언

  • thumbnail
    독일 중앙은행 "코로나19로 독일 수출 위축 우려"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독일 경제에 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분데스방크는 이날 월례 보고서를 통해 "중국에서 총수요의 일시적인 감소는 독일의 수출 활동을 위축시킬 수 있다"면서 이 같은 분석을 내놓았다. 분데스방크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도입된 조치가 일부 전 세계의 공급 사슬에 영향을 미쳐 독일 내 개별 부문에 공급 병목 현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

    한국경제 | 2020.02.17 23:53 | YONHAP

  • ECB 녹색금융 공개 반대한 독일…라가르드 정책 제동 걸리나

    ... 녹색자산에 대한 위험 가중치나 담보 설정시 특혜를 주는 것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위험한 녹색자산까지 특혜를 주는 건 금융시스템을 저해할 수 있다는 것이 슈나벨 이사의 지적이다. 앞서 옌스 바이트만 독일연방은행(분데스방크) 총재도 지난달 “기후변화 대처를 위해 통화정책을 변경하려는 ECB의 어떤 시도도 아주 비판적으로 바라볼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의 최우선 과제는 건전성 확보이지 기후변화 대응이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유럽연합(EU)은 ...

    한국경제 | 2020.01.02 14:53 | 강경민

  • thumbnail
    부동산 폭등에 신음하는 유럽…당국 초강경 대응

    ... 담당자는 "유럽의 몇몇 지역에서는 저금리로 인해 부동산 가치가 버블 리스크 영역에 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UBS의 조사에서는 프랑크푸르트, 암스테르담, 파리 등 도시는 이미 위기에 처한 도시로 분류되기도 했다. 독일의 중앙은행 분데스방크는 최근 "독일 도시의 부동산 가치는 15∼30%가량 과다 평가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유럽의 주택 가격 폭등은 서민들이 감당할 수 없는 속도로 진행돼 이미 사회 문제화됐다. 이에 따라 이미 몇몇 국가나 도시에서는 임대료 통제나 ...

    한국경제 | 2019.12.18 17:08 | YONHAP

  • thumbnail
    "독일 경제, 침체되고 있다…산업은 점진적 안정 신호"

    ... 블룸버그 통신은 독일 경제부가 독일 경제가 현재는 침체되고 있지만 제조업 하강이 끝날 첫 징후가 있다면서 이는 좀 더 폭넓은 경제 영역에서 점진적인 회복을 좀 더 가능성 있게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는 이날 독일 경제가 지난 여름 침체를 간신히 피한 뒤 4분기에는 정체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고 AP는 전했다. 분데스방크는 12월 월례 보고서에서 "독일 경제 생산이 2019년 마지막 분기에 침체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19.12.17 01:43 | YONHAP

  • 라가르드 ECB 총재 '녹색 양적완화' 꺼냈다

    ... 기후변화 대응 취지에는 대부분 공감하고 있다. 그러나 이를 위해 통화정책을 활용하겠다는 계획에는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내는 회원국이 적지 않다. EU 최대 경제대국이자 ECB 최대주주인 독일이 대표적이다. 옌스 바이트만 독일연방은행(분데스방크) 총재는 “기후변화 대처를 위해 통화정책을 변경하려는 ECB의 어떤 시도도 아주 비판적으로 바라볼 것”이라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가 검토 중인 녹색 양적완화 프로그램도 거부하겠다고 했다. 은행의 최우선 ...

    한국경제 | 2019.12.03 18:12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