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7,4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영천시, 신혼부부에 예식비 100만원 지원

    경북 영천시는 지난 4일부터 신혼부부에게 예식비 1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결혼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결혼 장려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시는 지난 2018년 12월 26일 '인구늘리기 시책 지원 조례'개정을 통해 신혼부부에게 예식비 30만원을 지원했다. 그러나 지속적인 혼인건수와 합계출산율 감소 문제에 대한 심각성이 대두되면서, 다시 한번 조례를 개정해 예식비 지원금을 100만원으로 상향했다. 지난 4일 이후 ...

    키즈맘 | 2020.06.07 09:00 | 이진경

  • thumbnail
    '비긴어게인 코리아', 위로와 감동 건넨 '명품 공연' 클라쓰 [종합]

    ...의 'Falling Slowly'를 불렀다. 공연을 마친 후 이소라는 "공항이 예전처럼 가득 찰 때까지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위로했고, 관객들은 "여기까지 와서 공연해 주신 덕분에 분위기도 밝아지고 힐링이 된 것 같다"며 기뻐했다. 이후 멤버들이 향한 곳은 문화비축기지. 이곳에서 40여 대의 차량이 둥그렇게 둘러싼 채로 드라이브 인 버스킹이 시작됐다. '비긴어게인' 멤버들은 "무대 ...

    텐아시아 | 2020.06.07 08:54 | 김수영

  • thumbnail
    [와글와글] 줄줄이 육아휴직, 남은 사람만 힘들어요

    ... A씨는 "직장에 육아휴직만 3명"이라며 "솔직히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A씨 팀에는 최근들이 3명의 직원이 연달아 육아휴직을 떠나면서 업무 고충이 많아진 것이다. 그는 "사회적 분위기가 육휴 간 사람들 때문에 남아있는 사람이 '힘들다'고 하면 배려없는 것처럼 여겨지지 않냐. 그동안 참아왔는데 더는 버티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 돌보면서 힘들게 일하는 것도 알겠다. ...

    HEI | 2020.06.07 08:42 | 김예랑

  • thumbnail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재회한 두 사람을 기다리는 고난

    ... “나도 이제 당신이 가장 괴로워할 일을 할 거야”라고 선전포고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자태로 변신, 한재현이 머무는 호텔로 향하는 윤지수와 이를 눈치채고 몹시 분노하는 장서경의 대립은 의미심장한 분위기의 엔딩을 만들어내며 오늘(7일) 본방 사수 욕구를 증폭시켰다. 한편 어제(6일) 방송된 ‘화양연화’ 13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4.1%, 최고 4.5%를 기록했다. 애틋한 멜로 ...

    스타엔 | 2020.06.07 08:39

  • thumbnail
    [연계소문] SM의 '컬처테크놀로지' 집념…언택트 시대 선두 점했다

    ... 허무는 VR, 3D 그래픽 영상 효과들이 아티스트의 퍼포먼스와 한 데 어우러지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슈퍼엠이 신곡 '호랑이'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는 순간에는 무대 양쪽에서 3D 이미지로 구현된 호랑이가 튀어 나왔고, 곡의 분위기와 가사에 걸맞은 문구와 이미지들이 시시때때로 등장하기도 했다. 관람 중인 팬들과 화상연결로 대화를 나눌 수도 있었다. 미국 ABC 뉴스는 "여러분은 가장 좋아하는 보이밴드를 보기 위해 공연장 앞에 줄을 설 필요도 없고, 비싼 ...

    HEI | 2020.06.07 08:33 | 김수영

  • thumbnail
    이번엔 그가 태어난 곳에서…미, 두번째 '플로이드 추도식'(종합)

    ... 각각 진행됐다. 마스크를 착용한 일반 추도객들은 10명씩 그룹별로 추모식장에 입장했고, 플로이드 시신이 안장된 금빛 관을 둘러보면서 고인의 넋을 기렸다. 오후에는 유족의 비공개 행사가 열렸다. 상대적으로 조촐하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으며, 주말을 맞아 미 전역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린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고 USA투데이는 평가했다. 노스캐롤라이나 로이 쿠퍼 주지사는 이날 모든 공공시설에 대해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반기 게양'을 지시했다.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작된 ...

    한국경제 | 2020.06.07 08:27 | YONHAP

  • thumbnail
    [르포] 코로나 공포·더위도 삼킨 분노, 주말 백악관앞 꽉 채웠다

    ... 않겠다는 의지처럼 느껴졌다. 또 다른 쪽에서는 행진을 시작했다. '우리가 원하는 건 정의', '침묵은 살인' 같은 구호를 외치며 몇몇이 행진에 나서자 주변에서 자유롭게 동참해 함께 구호를 외쳤다. 말 그대로 축제 같은 분위기였다. 흥에 겨운 축제는 아니었지만 각자가 좋은 방식에 맞춰 비극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변화의 갈망을 내보이며 플로이드를 기억하겠다는 의지를 공유하는 자리였다. 갑자기 환호성과 함께 박수가 터져나왔다. "고맙습니다!", "여러분이 ...

    한국경제 | 2020.06.07 08:14 | YONHAP

  • thumbnail
    [Travel Abroad] 그리워라, 자유의 도시

    ...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팬데믹 선언이 나오기 직전의 미국 남부 뉴올리언스였다. ◇ 프랑스 식민지에서 탄생한 '빅 이지' 그때는 알지 못했다. 뉴올리언스가 올해의 처음이자, 아마도 당분간은 마지막 해외 여행지가 될 줄은. 한없이 들뜬 분위기에 취해 있다 돌아와 자가격리와 재택근무가 두 달 넘게 이어지는 동안, 흥 넘치는 사람들이 모여 뿜어내는 기운을 그리워하게 될 줄은. 거리에서 어깨를 스치고 클럽에서 마주치는 사람들과 가벼운 웃음이나 눈인사를 나누는 일상에 감사하게 될 줄은. ...

    한국경제 | 2020.06.07 08:01 | YONHAP

  • thumbnail
    한인들도 미 평화시위 동참…흑인여성 "한인 이미지 확 달라져"

    ... 지지하는 아시안·태평양 주민 모임'이 주최한 이날 시위는 로스앤젤레스(LA) 코리아타운 내 윌셔파크 플레이스 잔디 광장에서 열렸다. 집회에는 흑인과 백인, 히스패닉계 등 다양한 인종의 주민 800여명이 참여했다. 하지만 집회 분위기를 주도한 것은 한인들이었다. 이들은 자유 발언을 통해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며 인종차별 철폐와 경찰 개혁을 촉구했고, 한인 청년 풍물패는 꽹과리와 장구, 북을 울리며 흥을 돋웠다. 한 한인 청년은 "우리도 흑인과 마찬가지로 미국에서 ...

    한국경제 | 2020.06.07 07:42 | YONHAP

  • thumbnail
    "한명숙 아닌 비서진에 많은 돈 줬다" 전언…재조사 요구 커질듯

    ... 수사 관행을 타깃으로 진행 중인 진상조사 범위를 사건 전반에 걸친 의혹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검찰 내부적으로는 검찰 개혁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한 전 총리 사건 이슈까지 의혹을 키우면서 곤혹스러운 표정이 역력한 분위기다. 때마침 유예기간을 두고 검찰의 피의자 신문조서 효력을 제한하도록 한 조항을 이르면 8월 개정법과 함께 바로 시행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어 경찰과의 수사권 조정에 있어 검찰의 입지는 점점 좁아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

    한국경제 | 2020.06.07 07: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