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9,8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카카오 상생안에 "만시지탄"…졸속·면피 비판도(종합)

    ... "만시지탄"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당 안팎에서는 카카오 상생안이 면피성이라는 비판과 함께 대형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규제 필요성도 같이 거론되고 있다. 송영길 대표는 최고위에서 "만시지탄이지만 다행"이라며 "구체적 ...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7일 송갑석·이동주 의원 주최로 '공룡 카카오의 문어발 확장: 플랫폼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 대책 토론회'를 열고 카카오에 대한 규제 필요성을 직접 공론화한 바 있다. 이 토론회는 이번 상생안이 ...

    한국경제 | 2021.09.15 17:21 | YONHAP

  • thumbnail
    내년부터 충남도 발주 공사에 유령회사 참여 차단

    ... 낙찰기업도 계약 취소 충남도는 내년부터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유령회사(페이퍼 컴퍼니)가 도에서 발주한 공사 입찰에 참여하는 것을 차단한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지원 조례'가 개정되면서 부적격 업체와 불공정 거래 행위를 단속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입찰에 참여해 적격심사 대상에 오른 업체들의 자본금 규모, 시설·장비 보유. 기술인력 등을 살펴보고 페이퍼 컴퍼니로 확인되면 입찰 기회를 박탈하고 영업정지 등 ...

    한국경제 | 2021.09.15 15:46 | YONHAP

  • thumbnail
    정의당, 면접서 페미니즘 질문 논란에 "사상검증 제동 걸어야"

    ... "페미 사상 검증에 확실한 제동을 걸어야 한다"며 이를 비판했다. 15일 KBS 보도에 따르면 한 전자상거래 업체의 무역마케팅 직무에 지원한 20대 취업준비생 A 씨는 면접관으로부터 "페미니즘에 관한 생각을 말해달라"는 ... 지원자들의 성별에 따라 느끼는 압박이 달랐을 것"이라며 "페미니스트라면 채용하지 않겠다는 암시를 주는 행위 자체가 성차별이자 불공정이고 갑질"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채용 과정에서 페미니즘 사상검증은 ...

    한국경제 | 2021.09.15 15:32 | 김대영

  • thumbnail
    '갑질 철퇴' 맞은 구글의 항변 "韓 소비자에 연 11.9조 편익 줘"(종합)

    ... 시리즈와 폴더블, 최근 웨어러블까지 모바일 혁신의 여정을 함께 걸어왔다. 안드로이드 없는 삼성, 삼성 없는 안드로이드는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14일 삼성전자 등 스마트폰 제조사에 자사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탑재를 강요하는 등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행위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 구글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천74억원을 부과했다. 앱 마켓 사업자가 콘텐츠 사업자에게 자사의 결제 시스템(인앱·In App) 강요를 ...

    한국경제 | 2021.09.15 15:01 | YONHAP

  • thumbnail
    "한국에 연 11.9조 편익제공"…`과태료 폭탄` 구글 항변

    ... "한국은 구글 안드로이드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국가 중 하나"라며 "삼성전자의 기여 없이 지금 안드로이드의 위치는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14일 삼성전자 등 스마트폰 제조사에 자사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탑재를 강요하는 등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행위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 구글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천74억원(잠정)을 부과했다. 공정위가 2016년 7월 구글코리아에 대해 현장조사를 한 지 5년여만에 내린 ...

    한국경제TV | 2021.09.15 12:25

  • thumbnail
    'OS 갑질' 제재에 구글 반격…"한국소비자에 연 11.9조 편익제공"

    ...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국가 중 하나"라며 "삼성전자의 기여 없이 지금 안드로이드의 위치는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14일 삼성전자 등 스마트폰 제조사에 자사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탑재를 강요하는 등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행위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 구글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천74억원(잠정)을 부과했다. 공정위가 2016년 7월 구글코리아에 대해 현장조사를 한 지 5년여만에 내린 ...

    한국경제 | 2021.09.15 11:08 | YONHAP

  • 구글 "안드로이드 생태계 고려 안해…항소할 것"

    구글이 공정거래위원회가 스마트폰 제조회사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적용을 강요한 혐의로 과징금을 부과한 것에 불복해 법원에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과 관련된 세 개의 사안을 추가로 들여다보고 있는 공정위와의 기싸움을 ... 사안을 포함해 구글을 상대로 총 네 건의 조사를 하고 있다. 게임사가 구글 경쟁 앱마켓을 활용하는 것을 방해한 행위, 앱개발자에게 인앱결제를 강제한 행위, 맞춤형 광고시장 내 불공정거래 행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9.14 17:42 | 구민기

  • thumbnail
    "안드로이드만 써라" 삼성·LG 압박한 구글…'경쟁 OS' 진입 막아

    공정거래위원회가 14일 삼성전자 등 스마트기기 제조업체에 자사 운영체제(OS)를 쓰라고 강요한 구글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2074억원의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 공정위가 불공정행위 혐의로 해외 기업에 부과한 과징금 가운데 세 번째로 큰 규모다. 공정위에 따르면 구글은 2011년부터 스마트기기 제조업체와 파편화금지계약(AFA)을 맺고 각 업체가 출시하는 모든 기기에 안드로이드OS를 변형해 개발한 ‘포크OS’를 장착하는 것을 금지했다. ...

    한국경제 | 2021.09.14 17:41 | 정의진/김주완/서민준

  • 'OS 갑질' 구글에 과징금 2074억

    공정거래위원회가 14일 삼성전자 등 스마트기기 제조업체에 자사 운영체제(OS)를 쓰라고 강요한 구글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2074억원의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 공정위가 불공정행위 혐의로 해외 기업에 부과한 과징금 가운데 세 번째로 큰 규모다. 공정위에 따르면 구글은 2011년부터 스마트기기 제조업체와 파편화금지계약(AFA)을 맺고 각 업체가 출시하는 모든 기기에 안드로이드OS를 변형해 개발한 ‘포크OS’를 장착하는 것을 금지했다. ...

    한국경제 | 2021.09.14 17:39 | 정의진/김주완

  • [마켓인사이트] 카카오페이·모빌리티 상장 연기

    ...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9월 말 신고서를 제출한다면 10월 수요예측과 일반청약이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상장도 예정보다 미뤄질 전망이다. 지난 10일까지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받기로 했으나 제출 시한을 17일로 연장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불공정행위 조사와 ‘스마트 호출’ 등 일부 서비스 폐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10월에 주관사를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연기가 불가피해졌다. 전예진 기자

    한국경제 | 2021.09.14 17:35 | 전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