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남·홍대 헌팅포차 '턱스크族'들로 불야성…집단감염 무방비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연장하면서 방역조치를 유지하고 있지만, 지난 주말 서울 유흥가에서는 사람들이 몰려다니고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등 집단감염에 무방비로 노출된 모습을 보였다. 지난 18일 밤 10시40분께 서울 강남역 인근의 유명 헌팅포차 앞에는 손님 20명이 줄지어 대기했다. 사람 두 명이 겨우 지나갈 정도로 비좁은 계단에서 대기자들은 앞뒤 사람과 1m는 고사하고 10㎝도 떨어져 있지 않았다. 직원은 손님 사이 간격이 벌어지면...

    한국경제 | 2020.09.20 17:25 | 최예린/김종우/오현아

  • thumbnail
    '탐사보도 세븐' “왜, 코로나는 다시 덮쳤나”

    ... 대한 책임론은 희석됐다. # 공염불에 그치는 사회적 거리두기 많은 사람에게 코로나 사태는 여전히 남의 일이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식당, 카페 등의 이용이 제한되자 숱한 시민들이 한강공원에 모여 불야성을 이뤘다. 이른바 턱스크를 한 채 일상을 즐기는 이들에겐 두려움을 찾기 어려웠다. 제작진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힘들게 완치 판정을 받은 사람들을 어렵게 만났다. 한 50대 여성은 만성피로․무기력증과 함께 두드러기가 ...

    스타엔 | 2020.09.13 14:13

  • thumbnail
    "하루 만에 손님 반 토막" 2.5단계 첫날 한산한 서울 도심

    ... 없었는데 오늘은 어제의 절반 정도에 그쳤다. 우리 가게는 아직 그나마 식사하러 오는 손님들이 있는데, 주변 술집들은 아예 개점 휴업 수준이라 안타깝다"며 혀를 찼다. ◇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꺼진 강남 '불야성'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이 익일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 주문만 가능하도록 영업이 제한되는 오후 9시를 한 시간 앞둔 시각. 평소 밤늦은 시간까지 많은 유동인구가 몰리던 강남역 인근 유흥가는 한산했다. ...

    한국경제 | 2020.08.30 22:5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확진자, 게하 투숙객 뒤섞여 '음주파티'…제주 '화약고'

    ...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한다고 해도 게스트하우스에서는 거의 매일 새벽까지 시끄러운 음악 소리가 들리고 딴 세상이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있는 게스트하우스 주변 주민들은 불야성 같은 게스트하우스 운영 상황이 급박한 코로나 상황을 느끼지 못할 정도라고 입을 모았다. 수도권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해외 여행을 맘 놓고 즐길 수 없게 되자 제주 게스트하우스는 젊은 층 관광객 사이에 오히려 인기가 높아졌다. ...

    한국경제 | 2020.08.28 14:3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야외포차로 몰린 뉴요커…K타운은 '불야성'

    ... 떨어졌다는 점을 하소연한 게 통한 것 같다”며 “지금은 평일 코리아타운에 버스들이 주차하지 못하도록 노선을 변경하는 게 현안”이라고 설명했다. 코리아타운이 오픈 스트리트로 지정된 뒤 주말마다 불야성을 이루는 ‘뉴욕 명물’로 떠올랐다는 게 시민들의 평가다. 뉴욕 내 오픈 스트리트가 62곳에 달하지만 이곳처럼 수십 개 식당이 촘촘히 모여 있는 곳은 드물다. 한국 음악을 좋아한다는 에이미 쿠블라차 씨는 ...

    한국경제 | 2020.08.24 17:32 | 조재길

  • thumbnail
    거리두기 2단계 시행 '무색'…광주 구도심은 '불야성'

    "거리 두기 강화한다더니 여긴 문 닫았나 보네. 그냥 옆 가게로 가자." 23일 마스크를 쓴 20대 여성 3명은 서로 팔짱을 낀 채 광주 동구 구시청 사거리에 있는 한 주점에 들어가려다 문이 닫힌 것을 보고 발길을 돌렸다. 해당 주점 입구엔 빨간색 글씨로 적힌 집합금지 명령서가 부착돼 있었다. 이날 자정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면서 감성주점이나 헌팅포차 등 정부가 지정한 고위험시설 12종은 집합금지 조치로 문을...

    한국경제 | 2020.08.23 01:46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태릉에 갈빗집 넘쳤던 이유

    ... 갈빗집이 돈을 많이 벌자 쌀장사, 연탄장사 하던 사람들이 너도나도 갈빗집을 차렸다. 처음에는 소갈비와 돼지갈비를 다 팔았지만 서민들이 주로 찾은 것은 돼지갈비였다. 돼지고기에 먹골배를 갈아 넣은 양념맛이 더해지면서 갈비촌은 불야성을 이뤘다. 1980년대 이곳을 찾았을 때, 지글거리는 숯불갈비 위로 내려앉던 배꽃 풍경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그 집 주방장이 “배즙뿐만 아니라 고기를 구운 뒤에도 마르지 않는 특유의 양념이 맛의 비결”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7.22 18:11 | 고두현

  • thumbnail
    [심흥섭 칼럼] 4.2km의 동그라미로 자유를 그리는 섬, 가파도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에는 모슬포 포구가 있다. 뒤로는 모슬봉(187m)과 가시악(123m)이 있고, 그 곳에서 바라보는 포구의 야경은 마치 잔잔하면서도 불야성을 이루는 듯 하다. 그러면서 반영으로 비치는 걷기 좋은 섬, 가파도와 마라도가 보인다. 운진항에서 편도 약 10 여 분 거리로 하루 7번 왕복 운행하는 정기 여객선을 타고 손 내밀어 잡힐 듯 한 수평선 너머로 가파도에 도착해서 느리게 느리게 천천히 천천히 걸어보았다. 유채꽃이 만발하고 벚꽃이 ...

    The pen | 2020.06.01 10:18

  • thumbnail
    '코로나 해방', 베트남의 자신감 [인사이드 베트남]

    베트남 남부의 대표적인 관광 도시인 붕따우(Vung Tau)의 주말은 말 그대로 불야성(不夜城)이었다. 호찌민에서 붕따우로 이어지는 도로 위로 차량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호텔들은 오랜만의 특수를 만끽했다. 개방형 맥주 클럽엔 수백명의 인파가 몰렸다. ‘클러버’들은 심장을 두드리는 음악에 맞춰 파도처럼 요동쳤다. 오랜만에 개장한 그레이하운드 경견장은 사람들로 가득했다. 코로나 신종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한 ...

    한국경제 | 2020.05.31 09:17 | 박동휘

  • thumbnail
    이태원·홍대 앞 확진 나오자 강남·건대 앞서 춤추고 헌팅

    “지금 못 들어가세요. 앞에 40개 팀이 있어요.” 지난 16일 밤 12시가 넘은 시간에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역 부근 번화가는 불야성을 이뤘다. 헌팅(즉석만남)으로 유명한 술집은 대기자가 많아 들어가지도 못할 정도였다. 입장을 위해 휴대폰 번호를 적어 놓은 사람만 수십 명이었다. 이태원 클럽에 이어 홍대 주점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젊은이들의 발길은 강남과 건대입구역 인근 등 서울의 ...

    한국경제 | 2020.05.17 18:27 | 김남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