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1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집콕族 겨냥한 3D 인테리어 서비스

    ... 가구를 배치해볼 수 있다. 장판, 벽지 등 건자재도 시공 전에 미리 배치해볼 수 있어 편리하다. 어반베이스 관계자는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홈인테리어 수요가 지속적으로 커지는 가운데 3D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의사결정의 불확실성을 줄이려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개성 강한 인테리어 소품들도 주목받고 있다. 동아시아 리빙제품 전문업체 서울번드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올 2월 이후 월평균 매출이 지난해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

    한국경제 | 2020.09.27 17:54 | 민경진

  • 비대면 거래 늘어도…현금 쌓아두는 선진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현금이 필요없는 비대면 거래가 늘고 있지만 세계적으로 기업과 가계 등이 보유한 현금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확실성이 커지자 고액권을 중심으로 현금을 확보해두려는 수요가 확산된 영향이다. 한국은행은 27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주요 8개국의 화폐 수요를 나타내는 화폐 발행잔액이 평시의 2~3배로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화폐 발행잔액은 중앙은행이 발행한 화폐 중 환수된 ...

    한국경제 | 2020.09.27 17:31 | 김익환

  • thumbnail
    기관 청약 1104 대 1…빅히트, 일반청약도 '흥행몰이' 예고

    ... 수요예측 경쟁률이 1104 대 1로, 역대 최고 기록인 카카오게임즈(1479 대 1)를 넘지 못한 이유다. 기관이 제시한 의무보유확약 비율도 43.5%로, SK바이오팜(81.2%)과 카카오게임즈(58.6%)보다 낮았다. 국내 증시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주식을 오래 보유하기보다 단기 차익을 실현하려는 기관이 많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전문가들은 수요예측에는 허수가 많아 무조건 신뢰해선 안 된다고 지적한다. 기관들은 일반 청약과 달리 청약 증거금을 내지 않는다. 이 때문에 ...

    한국경제 | 2020.09.27 17:17 | 전예진

  • thumbnail
    불확실성 확대에도 금값 왜 떨어질까

    8월 초 트로이온스당 2060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던 금 가격이 힘을 잃었다. 코로나19, 미국 대선 등으로 증시 불확실성이 커져 내년 상반기까지 금 가격 상승 랠리가 펼쳐질 것이란 당초 예상과 다른 흐름이다. 지난 25일 금 현물 가격은 0.35% 떨어진 트로이온스당 1861.59달러에 마감했다. 올초 1529.13달러에서 8월 6일 2063.54달러까지 8개월간 35% 급등했지만 이후 두 달 만에 10%가량 급락했다. 미국 투자은행 ...

    한국경제 | 2020.09.27 17:13 | 한경제

  • 상하이증시, 연휴 앞두고 조정 가능성…"우량주 매수 기회"

    ...(약 1837억원), 지난주 주간으로는 129억위안(약 2조2148억원)에 달했다. 이번주에는 10월 1일부터 8일간의 국경절 연휴가 시작된다. 장강 중위안증권 애널리스트는 “장기 연휴를 앞두고 일부 기관투자가가 불확실성을 피하기 위해 주식을 팔 가능성이 있다”며 “주가가 약세를 보이면 우량주를 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휴 전날인 30일에는 기업들의 경기 전망을 보여주는 제조업·비제조...

    한국경제 | 2020.09.27 17:11 | 강현우

  • thumbnail
    '공포'없는 조정…저가매수·종목교체 기회?

    ... 대표는 “증권사 및 연구기관들이 발표하는 투자지표뿐 아니라 기업 탐방 및 산업 현장에서 접하는 분위기도 긍정적”이라며 “이번 조정은 펀더멘털보다는 미국 대선 등 투자심리 불안으로 인한 조정으로, 불확실성이 해소되면 조정도 멈추리라는 것이 시장의 분위기”라고 전했다. 현상 유지 vs 종목 교체 삼성증권은 지난 25일 발표한 4분기 주식시장 전략 보고서를 통해 현재의 주식 포트폴리오를 그대로 유지할 것을 권했다. 당분간은 ...

    한국경제 | 2020.09.27 17:03 | 전범진

  • thumbnail
    흔들리는 증시, 4분기 실적 개선株로 이겨내볼까

    글로벌 증시가 흔들리고 있다. 미국 증시는 기술주를 중심으로 연일 낙폭을 키우고 있다. 유럽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도 크다. 11월 미국 대선도 불확실성 요인이다. 코로나19에 대응하던 각국의 통화·재정정책은 점차 효과를 다하고 있다. 코스피지수가 2200선까지 밀려났던 이유다. 전문가들은 변동성이 큰 장세에서는 실적 개선세가 뚜렷한 종목의 투자 가치가 더 높아진다고 조언한다. 조익재 하이투자증권 전문위원은 ...

    한국경제 | 2020.09.27 16:54 | 고윤상

  • thumbnail
    미국발 증시 불확실성…실적만이 살길, 케이엠더블유·한샘·천보 '주목'

    미국 기술주 조정과 11월 대선이라는 불확실성으로 국내 증시도 요동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정흐름이 상당 기간 진행될 수 있는 만큼 4분기 실적 개선주를 포트폴리오에 적극 편입할 것을 권하고 있다. 한국경제TV 전문가인 신현식 파트너는 “시장에 별다른 모멘텀이 없는 상황에서는 실적에 더욱 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4분기 실적이 바닥이거나 3분기 대비 개선하는 주식을 저점에 매수하는 전략을 취할 때”라고 ...

    한국경제 | 2020.09.27 16:46 | 고윤상

  • thumbnail
    북, 경고 중에도 '남북 신뢰' 또 언급…정세관리 나서나

    내부 '삼중고'에 북미 불확실성…남북관계 관리 필요 ↑ 전문가들 "남북관계, 美대선 전 완전 복원 어려워도 개선 여지" 북한이 27일 남측이 피격된 공무원의 시신 수색 과정에서 자신들의 영해를 침범했다며 경고를 하면서도 남북 간 '신뢰'와 '존중'을 다시금 언급해 관심이 쏠린다. 전문가들은 일종의 수위 조절로 보고 있다. 북한이 안으로는 경제적 어려움, 밖으로는 북미관계 불확실성이라는 사면초가 상황에서 남북관계까지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을 원치 ...

    한국경제 | 2020.09.27 13:40 | YONHAP

  • thumbnail
    기업 10곳 중 7곳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 불가피하다"

    ... 응답이 84.3%에 달했다. GVC가 약화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대중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는 당분간 거래 축소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는 대목이다. 이밖에 기업 44%는 연구·개발 기술과 인력·자금 부족, 미래 불확실성 등 때문에 4차 산업혁명으로의 전환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R&D 지원 강화, 대·중소기업 상생 강화, 사업전환 지원 등을 정부가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

    한국경제 | 2020.09.27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