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12,7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OPEC+ 합의로 2000만 배럴 원유감축 예상"…합의안 '2배'

    ... 산유국이 감산에 동의하고 각국의 전략 비축유 구매를 고려하면 실질적 감산량은 하루 2000만 배럴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4월부터 산유량을 올린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등이 추가 감산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에서다. 또 미국 캐나다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OPEC+에 참여하지 않은 산유국이 하루 400만∼500만 배럴을 감산할 것이라는 수치 등도 그 근거다. 사우디 에너지 장관도 "주요20개국(G20) 국가의 감산 약속과 전략비축유 구매 등을 감안하면 ...

    한국경제 | 2020.04.14 07:46 | 고은빛

  • thumbnail
    전세계에 '희망의 빛' 선물한 브라질 예수상

    부활절인 12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명물 거대 예수상이 세계 각국의 국기를 입고 있는 모습이 연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각국을 응원한다는 취지다. 레이저로 연출된 국기 아래에는 ‘희망’ ‘기대’ 등을 뜻하는 각 나라 단어도 등장했다. EPA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3 18:03

  • thumbnail
    아르헨, 9번째 디폴트 위기…G20 "가난한 신흥국 상환유예 추진"

    ... 2조5000억달러가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IMF의 대출 여력은 1조달러 정도다. 올해 신흥국 성장률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IIF에 따르면 아르헨티나(-5.7%) 브라질(-4.1%) 멕시코(-5.8%) 러시아(-5.1%) 등의 성장률이 큰 폭 추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 브루킹스연구소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엔 중국 인도 등 일부 신흥국이 고성장하며 세계 경제를 방어했으나 지금은 전 세계 ...

    한국경제 | 2020.04.13 17:26 | 조재길

  • thumbnail
    '4·15 총선' 17개국 18개 재외공관서 사상 첫 현지 개표

    ... 된다"면서 "집계된 결과는 중앙선관위로 보고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공관 개표가 실시되는 공관은 주피지대사관을 비롯해 △주동티모르대사관 △주라오스대사관 △주아프가니스탄대사관 △주니카라과대사관 △주브라질대사관 △주코스타리카대사관 △주파나마대사관 △주우즈베키스탄대사관 △주조지아대사관 트빌리시분관 △주타지키스탄대사관 두샨베분관 △주투르크메니스탄대사관 △주폴란드대사관 △주나이지리아대사관 △주나이지리아대사관 라고스분관 △주르완다대사관 △주마다가스카르대사관 ...

    한국경제 | 2020.04.13 16:56 | 이보배

  • thumbnail
    '3D 디자인 SW'의 힘…코로나 진단키트·신약 개발 '숨은 공신'

    헬스케어 전문기업인 오상헬스케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해 미국, 브라질, 이탈리아 등에 수출하고 있다. 지난 1월 착수해 한 달 만에 제품을 개발하는 성과를 내기까지 다쏘시스템의 3차원(3D) 디자인 소프트웨어 역할이 적지 않았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확산되면서 신약, 백신 개발 등에 활용되는 3D 소프트웨어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가상현실을 3D로 보여주는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은 ...

    한국경제 | 2020.04.13 15:32 | 최한종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코로나19 '2차 대유행' 경고

    ... 지난달 초 OPEC+가 150만배럴 감산에 합의하지 못해 유가전쟁에 돌입했던 걸 감안하면 대단합니다. 그것도 미국은 강제 참여가 아닌 유가 하락에 따른 자연 감산만 하기로 한 상태로 말입니다. 이번에 OPEC++ 외에 미국, 브라질 및 캐나다는 370만배럴을 감산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는 유가 하락에 따른 자연감산량을 포함한 것이고, 수치로 된 구체적 목표도 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보니 강제성도 없습니다. G20 에너지장관들이 내놓은 공동선언에는 ...

    한국경제 | 2020.04.13 08:24 | 김현석

  • thumbnail
    美·러시아·OPEC, 복잡한 '감산 셈법'…원유 협상 답이 안보인다

    ... 고집하고 있어 최종 합의가 이뤄질지 불확실하다”고 보도했다. (2) G20 공동선언에서 빠진 감산 수치 OPEC+는 당초 9일 감산에 합의한 뒤 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서 이들도 동참시킨다는 계획이었다. 미국 캐나다 브라질 등 산유국으로부터는 감산을, 다른 나라에선 소비 약속을 얻어낸다는 계산이었다. 하지만 9일 합의를 마무리하지 못했다. 10일 회의에서 나온 공동선언엔 구체적 감산 수치뿐 아니라 ‘강제한다’는 문구도 빠졌다. “에너지 ...

    한국경제 | 2020.04.12 18:26 | 김현석 특파원/선한결

  • thumbnail
    '코로나19 증시'의 향방…"회색 코뿔소 폭주에 달렸다"[노경목의 미래노트]

    ... 신흥국들이 단체로 디폴트(지급 불능)에 빠질 위험도 있다. 기초체력이 약한 가운데 코로나 대응을 위해 돈을 풀고, 의료용품 등을 수입해 오면서 외환 보유고가 바닥 나고 있어서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터키, 콜롬비아, 멕시코,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이 디폴트 위험이 높은 국가로 꼽힌다. 특히 남아공은 한달 사이 디폴트 위험 가능성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가 두 배 이상 높아져 우려를 키우기도 했다. 국제통화기구(IMF)는 각국에서 쇄도하는 긴급 ...

    한국경제 | 2020.04.11 09:07 | 노경목

  • 현대차 브라질, 기아차 멕시코 공장도 가동 중단 연장

    현대·기아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 공장의 조업 재개 시점을 연기했다. 현대차는 브라질 공장 가동을 오는 24일까지 중단한다고 10일 발표했다. 브라질 공장은 당초 지난달 23일부터 부활절 휴가(10일)인 이날까지 공장을 멈추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셧다운(일시 가동 중단) 기간은 1개월로 늘어나게 됐다. 브라질 공장이 연간 20만대 생산 규모인 것을 감안하면 1만6000여대 가량의 생산차질이 불가피할 ...

    한국경제 | 2020.04.10 15:50 | 김보형

  • thumbnail
    [주코노미TV] "현금 비중 높여 다음에 올 더 큰 기회 노려야"

    ... 아직까지 안정이 안 되고 있습니다. 환율을 보더라도 우리나라는 비교적 멀쩡한 나라 입니다. 경상수지가 흑자이고 외환 보유도 4000억 달러 정도 되고. 이런 나라들은 한미통화 스와프하고 하니까 환율이 안정이 되요. 경상수지 적자인 브라질, 남아공, 터키, 인도네시아, 멕시코 이런 데들은 환율이 계속 약하거든요. 전체적으로 보면 아직까지 상대적으로 위험한 쪽은 미국이 돈 푼 효과가 안 나타나거든요. 한국이란 나라의 위상은 조금 위험한 자산이죠. 신흥국 자산이고 우리나라의 ...

    한국경제 | 2020.04.10 14:16 | 허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