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2421-12430 / 21,9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메트로, EDCF 협약체결

    ... 수출입은행은 EDCF 지원사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프로젝트 개발과 조사,시행 등 전반적인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서울메트로는 작년 김해와 김포경전철 등 국내 경전철 사업에 진출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프랑스,홍콩,브라질 등의 철도기관과 업무협약을 통해 해외진출도 모색하고 있다.특히 2008년엔 베트남에 내구연한이 지난 전동차를 개조해 수출했으며 이를 계기로 베트남 정부와 하노이 지하철5호선(연장 33.5㎞)신규노선 건설에 상호협력키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

    한국경제 | 2010.02.23 00:00 | 김태철

  • thumbnail
    룰라·차베스…중남미 정상들 한자리에

    펠리페 칼데론 멕시코 대통령(오른쪽 첫번째)이 22일 멕시코의 휴양도시 플라야 델 카르멘에서 열린 중남미 · 카리브 정상회의 및 리우그룹 정상회의에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 브라질 대통령(오른쪽 네번째),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오른쪽 세번째) 등과 환담하고 있다. 이날 중남미 정상들은 최근 영국이 아르헨티나와 영토 분쟁을 빚고 있는 포클랜드제도에서 시작한 원유 시추작업을 중단하라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중남미 24개국 정상이 참석한 이번 ...

    한국경제 | 2010.02.23 00:00 | 김동욱

  • thumbnail
    바다에서 40시간만에 '구사일생'으로 구조된 소녀

    선박 출몰 후 40시간만에 바다에서 구조된 소녀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22일(현지시간), 영국 소녀 사라(19)가 브라질 해상에서 구명보트에 매달린지 40시간만에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수요일 사라를 포함해 41명의 학생을 태운 캐나다 선박 컨커디아호가 브라질 해수에서 궂은 날씨와 풍랑 탓에 난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과 선원들은 내리는 비와 거친 파도를 맞으며 무려 40시간동안 구명 보트에 매달려 ...

    한국경제 | 2010.02.23 00:00 | aile02

  • 정부, 플랜트산업 전략적 육성…"올 수출 500억弗 돌파"

    ... 지경부는 플랜트 산업의 원천기술과 핵심 기자재 분야에 대한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플랜트 기자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별도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플랜트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강화해 교육대상 인원을 지난해 900명에서 올해 1200명으로 확대하는 등 인력난을 해소할 계획이다. 중동 두바이와 인도 뉴델리,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운영 중인 해외수주지원센터를 독립국가연합(CIS)에도 설립하기로 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2.23 00:00 | 주용석

  • 한국, 5년 연속 자동차 생산 '세계 5위'

    ... 미국을 제치고 자동차 최다 소비국에 오르기도 했다. 2006~2008년 1위였던 일본은 전년 대비 31.4% 감소한 793만5000대를 생산하는 데 그쳐 2위로 내려앉았다. 미국(569만7000대),독일(520만6000대)이 뒤를 이었다. 브라질은 318만3000대를 생산,전년과 동일한 6위에 오르며 한국을 바짝 추격했다. 인도(262만8000대)는 전년보다 두 계단 뛰어 올라 7위를 기록했다. 8~10위엔 스페인(217만대),프랑스(193만5000대),멕시코(156만대)가 ...

    한국경제 | 2010.02.22 00:00 | 박동휘

  • thumbnail
    한국, 자동차 생산 5년 연속 세계 5위

    ... 내려앉았다. 미국은 경기침체와 구조조정 등으로 전년대비 34.3% 감소한 569만7000대로 3위, 독일은 전년대비 13.8% 감소한 520만6000대를 생산해 4위로 전년도와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이밖에 318만3000대를 생산한 브라질이 6위를 차지했으며, 인도는 262만8000대를 생산해 전년보다 2단계 상승한 7위로 올라섰다. 8위는 스페인(217만대), 9위 프랑스(193만5000대), 10위 멕시코(156만1000대)가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해 전세계 자동차 생산량 ...

    한국경제 | 2010.02.22 00:00 | gene

  • K-리그 답답하다고?…올해는 다를걸

    ... 공백을 최소화했고,최전방 공격진에 설기현 모타 알렉산드로 등 특급 공격수를 두루 보강했다. 우승에 목마른 FC 서울도 국가대표 출신 골키퍼 김용대와 함께 현영민 하대성 등을 보강했다. 수원 삼성은 조원희가 복귀하고 세 명의 브라질 용병을 영입하는 등 팀면모를 일신했다. K-리그는 '5분 더'캠페인을 모토로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데드타임을 5분 줄이고,팬들과 5분 더 만나자'는 주제로 경기의 질을 높이고 팬 서비스를 향상해 리그의 전체적인 ...

    한국경제 | 2010.02.22 00:00 | 김진수

  • thumbnail
    전기오토바이ㆍ3D TVㆍe북…'신상품株' 뜬다

    ... 스몰캡팀장은 "3D TV는 삼성 LG 등 대기업에서 양산을 서두르고 있는 분야"라며 "이미 백화점에서 예약주문을 받는 등 실적으로 가시화될 수 있는 테마"라고 진단했다. 고속철 테마도 힘을 냈다. 200억달러(약 23조원) 규모의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 수주전이 본격화되면서 관련주들이 급등한 것이다. 전자책 관련주도 인터파크가 전자책 통합서비스 '비스킷'을 내놓고 체험단 모집에 나서면서 눈길을 끌었다. 이들 신상품 관련주들은 올 한 해 시장의 테마를 주도해 나갈 것이란 ...

    한국경제 | 2010.02.22 00:00 | 조재희

  • [Cover Story] 변동성 장세펀드 투자전략은 적립식 '추납'

    펀드수익률이 출렁이고 있다. 국내 주식형펀드는 연초 이후 5% 정도 손실을 입고 있고 해외주식형은 작년 말보다 6% 이상 순자산을 까먹고 있다. 지역별로는 대만이 연초 이후 11%나 곤두박질친 것을 비롯해 브라질 중국 브릭스 등도 7~9% 정도 손실을 보고 있다. 올 이머징마켓을 중심으로 상승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연초 기대가 수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불안감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단기간의 수익률에 일희일비하기보다 중장기적인 ...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서정환

  • [주간펀드시황] 국재주식형 4주만에 플러스…러·브펀드3%대 회복

    ... 1%를 밑돌며 하위권으로 처졌다. ◆해외 주식형펀드 올 들어 급락한 지역의 펀드를 중심으로 높은 반등세를 보였다. 남미신흥국펀드는 지난주 4.32%의 고수익을 올렸고 유럽신흥국펀드도 3.88%의 짭짤한 수익을 거뒀다. 러시아 브라질 호주펀드 등도 3%대의 높은 성과를 자랑했다. 반면 베트남펀드는 0.63% 손실을 냈고 중국 아시아신흥국펀드 등도 소폭의 플러스 수익에 만족해야 했다. 설정액 100억원,운용기간 1년 이상의 241개 해외 주식형펀드 중 '한...

    한국경제 | 2010.02.21 00:00 | 서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