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2501-12510 / 23,0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로 가는 窓] 프랑스‥프랑스에선 영어 안 통한다?…옛날 이야기입니다

    ... 27개 회원국으로 늘어났지만,불어 사용국 수는 변함이 없다. 그만큼 유럽 내에서 불어의 위치가 약화될 수밖에 없다. 불어의 영향력 약화는 아이러니컬하게도 프랑스가 주도했던 EU의 역할이 증대됨에 따라 더욱 심해졌다. 최근 들어 중국,브라질,러시아 등 신흥 개발도상국이 부상하면서 영어의 영향력을 더욱 심화시켰다. 어쨌거나 프랑스의 이 같은 변화로 인해 프랑스에서 외국인으로서 의사 소통 문제는 크게 개선됐다. 불어가 더 이상 우리 기업들이 프랑스 시장을 개척하는 데 ...

    한국경제 | 2010.11.25 00:00 | 박동휘

  • thumbnail
    LS산전‥2014년 세계시장 1700억弗…한국, 2030년 국가단위 스마트 그리드 완성

    ... 가능성이 낮아졌다는 점에서 간접적으로 수혜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중국 내 시장이 크게 형성되는 만큼 중국 기업 입장에서는 굳이 해외로 눈을 돌릴 필요가 당장에는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중국을 제외하고도 인도,중동,미국,브라질 등에서 초고압 전력망 투자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초고압 전력망에 대한 투자는 개발도상국의 경우 급증하는 전력 수요에 대응하고,선진은 전력 송 · 배전 손실을 줄여 온실가스를 절감하려는 목적이 있다. 향후 글로벌 중전기 ...

    한국경제 | 2010.11.25 00:00 | 김동윤

  • thumbnail
    [BIZ School] 리스크, 피하기보다 '통제영역 이하' 수준으로 낮춰라

    ... 인플레이션 문제가 우리와 무관하지 않은 것처럼 말입니다. 이런 현실 속에서 기업은 무엇보다도 적절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성과 생산기반의 다변화를 추구해야 합니다. 도요타의 미국 생산기지 확대나 포스코의 인도 제철소 건설,동국제강의 브라질 제철소 건설 사례처럼 말이죠. 글로벌 기업으로 변신하지 못하는 기업은 변동성의 확대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없습니다.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국제경제 환경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획득하는 일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

    한국경제 | 2010.11.25 00:00 | 최규술

  • 세계 증시 급반등

    ...) 급등한 6823.80을 기록했으며 프랑스 파리증권거래소의 CAC40지수는 23.19포인트(0.62%) 상승한 3747.61로 장을 마감했다.유럽 증시는 미국의 경제 지표가 호전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브라질 상파울루증시의 보베스파(Bovespa) 지수도 사흘 만에 급등세를 나타내며 70000선에 바짝 다가섰다.보베스파지수는 개장 초반 급등한 뒤 하루종일 양호한 흐름을 보인 끝에 전날보다 2.47% 급등한 69629.40으로 거래를 마쳤다.미국 ...

    한국경제 | 2010.11.25 00:00 | rang

  • thumbnail
    "밀ㆍ옥수수 등 농산물 가격 조만간 안정세 찾을 것"

    ... CIB는 프랑스계 투자은행으로 원자재와 관련한 파생 상품과 선물거래 등을 운용하고 있다. 라세르 대표는 " 국제 원당값 상승의 주요 원인인 인도의 원당 생산량 감소가 상당 부분 회복됐다"며 "원당값이 치솟으면서 인도뿐 아니라 브라질 등이 재배량을 늘리고 있어 1년 내 원당 가격은 33%가량 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투기세력이 농산물 펀드에 몰리고 있는 것도 최근 폭등의 원인이 될 수 있지만 농산물의 가격은 수급요인에 결정적인 영향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10.11.25 00:00 | 심성미

  • thumbnail
    금오하이텍 "중진공 덕에 브라지 PVC 문틀 뚫어"

    경기 양주에서 PVC 문틀을 생산하는 금오하이텍(대표 이강염 · 사진)은 브라질 시장 공략을 위해 애를 써왔다. 하지만 중소기업이라 현지 언어 구사 능력이 부족한 데다 현지 사정을 제대로 몰라 1년 넘게 파트너를 구할 수가 없었다. 2002년 설립된 이 회사는 국내 시장에서 30%를 점유하는 PVC 문틀 전문업체로 성장하면서 2005년부터 해외시장 문을 두드렸다. 아르헨티나 시리아 리비아 태국 카자흐스탄 등 10여개국에 연간 100만달러 넘게 수출한다. ...

    한국경제 | 2010.11.25 00:00 | 이계주

  • 한국, 브라질 고속철 사업 수주 가장 유리

    [0730]한국이 브라질 고속철(TAV) 건설 사업에서 수주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고 브라질 일간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가 23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다음달 입찰이 시행될 예정인 브라질 고속철 사업에서 한국 컨소시엄에 한·브라질 양국에서 20개 공기업과 민간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면서 “한국 컨소시엄이 고속철 사업 수주 경쟁에서 가장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앞서 또다른 일간지 폴랴 데 상파울루는 지난 18일 고속철 ...

    한국경제 | 2010.11.24 00:00 | mincho

  • "브라질 고속철 수주, 한국이 가장 유력"

    한국이 브라질 고속철도 건설 사업에서 수주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고 브라질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데 상파울루는 다음 달 입찰 예정인 브라질 고속철 사업에 대한 보도에서 "한국 컨소시엄에 한국과 브라질에서 20개 공기업과 민간 업체가 참여 중"이라며 "한국 컨소시엄이 고속철 사업 수주 경쟁에서 가장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23일 전했다. 앞서 다른 일간지 폴랴 데 상파울루도 지난 18일 고속철 사업 입찰 ...

    한국경제 | 2010.11.24 00:00 | 김정은

  • 현대·기아차, 2022년 월드컵까지 공식 후원

    현대 · 기아자동차는 24일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후원사 계약을 2022년까지 연장했다. 이에 따라 2014년 브라질월드컵은 물론 2018년과 2022년 월드컵까지 자동차 부문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 FIFA가 주관하는 다른 대회와 프로그램도 공식 후원사로 참가한다. 현대차는 한 · 일 월드컵이 열린 2002년부터 FIFA의 자동차 부문 공식 후원사로 활동해 왔고 올해 남아공월드컵부터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함께 후원사로 참여했다. 송형석 ...

    한국경제 | 2010.11.24 00:00 | 송형석

  • 사우디아라비아 왕자도 GM에 베팅

    ...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알 왈리드 왕자가 소유한 투자회사인 킹덤홀딩은 5억달러를 투자해 GM의 지분 약 1%를 인수했다. 킹덤홀딩은 “글로벌 시장에서 GM의 강한 브랜드 영향력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수 가격,중국과 브라질 등 신흥시장에서의 성장잠재력을 고려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대표적 자동차 업체인 GM은 상장 폐지된지 1년 4개월 만인 지난 18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재상장했다.지난해 파산보호 신청으로 약 500억달러의 공적자금을 ...

    한국경제 | 2010.11.24 00:00 | min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