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1-200 / 12,4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버, 금융업 뛰어든다…'우버머니' 신설

    ... 운전 후 곧바로 요금을 받을 수 있고 실시간으로 잔액을 확인하거나 돈을 쓸 수도 있다”며 “이 과정엔 아무런 수수료도 들지 않아 만족도가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버는 추후 바클레이스와 손잡고 우버 이용자 대상 신용카드도 내놓을 계획이다. 우버는 지난달엔 운전사를 대상으로 대출 서비스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도와 브라질 등 일부 국가에선 이미 서비스에 들어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29 15:22 | 선한결

  • thumbnail
    한-브라질 수교 6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개최

    한국 포르투갈·브라질학회는 외교부와 공동으로 31일~11월 1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한국·브라질 수교 6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에선 '새로운 국제질서와 한국·브라질 관계의 미래'를 주제로 경제통상, 정치외교, 사회교육문화 등 7개 세션에서 국내외 외교통상 전문가, 브라질 및 중남미 지역학자, 포르투갈어학자들이 주제발표와 토론을 벌인다. 클렐리우 ...

    한국경제 | 2019.10.29 09:35 | 신경훈

  • 4년 만에 집권한 아르헨티나 좌파…달러 매입 한도 50분의 1로 축소

    ... 협상은 오는 12월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IMF는 최근 아르헨티나 채권 투자자들에게 “좌파 정부가 들어서면 큰 손실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등 주변국과의 관계도 틀어질 가능성이 높다. 최근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4개국으로 구성된 메르코수르(남미공동시장)도 균열이 일어나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앞서 아르헨티나에 좌파 정부가 들어서면 메르코수르를 ...

    한국경제 | 2019.10.28 17:17 | 안정락

  • thumbnail
    '메르코수르'도 붕괴 위기…브라질 "탈퇴 검토"

    자국 이기주의와 정치 충돌로 다자 간 자유무역협정이 위협받는 것은 유럽연합(EU)이 다가 아니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4개국으로 구성된 메르코수르(남미공동시장)도 좌초 위기에 처했다. 지난해 말 미국이 빠진 채 반쪽짜리로 등장했던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도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메르코수르의 붕괴 위기는 아르헨티나 대선에서 좌파 후보 승리가 유력해지면서 제기됐다. ...

    한국경제 | 2019.10.27 16:59 | 안정락/김동욱

  • thumbnail
    [다산 칼럼]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대신 무얼 얻었나

    ... 부당한 특혜를 누리고 있다”고 압박했다. OECD 가입국, G20 국가, 세계은행 분류 고소득 국가, 세계 상품무역 비중 0.5% 등 미국이 제시한 4개 기준에 한국은 모두 포함된다. 미국의 일방적인 주장이지만 싱가포르와 브라질은 개도국 지위를 포기했고, 한국도 그들을 따랐다. 그럼 한국 정부가 얻어낸 것은 무엇일까? 트럼프는 철강 수입이 미국 안보를 위협한다는 주장으로 25%의 철강 수입 관세를 부과했다. 한국은 수출 물량을 70%로 제한하는 쿼터에 ...

    한국경제 | 2019.10.27 16:49

  • thumbnail
    "저금리 시대…해외투자는 선택이 아닌 필수"

    ... 것”이라고 했다. ◆중국·베트남은 여전한 성장주 김 본부장은 투자할 만한 신흥국으로 중국과 베트남을 꼽았다. 꾸준히 높은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는 데다 국내 기업들이 많이 진출해 있어 상대적으로 친숙하기 때문이다. 브라질 등에 비해 정치적 불확실성이 작다는 것도 장점이다. 중국의 성장률 둔화에 대한 우려도 과도하다는 분석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지난 18일 발표한 3분기 경제성장률은 연 6.0%로 1992년 3월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분기 ...

    한국경제 | 2019.10.27 15:25 | 김기만

  • thumbnail
    셀트리온헬스케어, '허쥬마' 브라질 판매 개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중남미 국가 가운데 의약품 시장 규모가 가장 큰 브라질에서 유방암ㆍ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를 출시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4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개최된 암학회 SBOC에서 바이오제약 산업 관계자들과 주요 키 오피니언 리더 의사, 대형 보험사, 병원 의약품 구매 관계자 등을 초청해 ‘허쥬마’ 심포지엄을 개최하며 공식 런칭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

    한경헬스 | 2019.10.25 11:00 | 전예진

  • thumbnail
    브라질, 아르헨 좌파에 경고장…"시장 개방 거부땐 메르코수르 탈퇴"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아르헨티나 정부가 시장개방을 거부하면 남미 경제블록인 ‘메르코수르(남미공동시장)’를 탈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는 27일 치러지는 아르헨티나 대선에서 좌파 후보가 승리할 가능성이 커지자 사전 압박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23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지상파울루 등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아르헨티나가 관세 인하 방침에 동의하지 않으면 메르코수르를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를 ...

    한국경제 | 2019.10.24 15:19 | 안정락

  • thumbnail
    "내년 中·멕시코 채권 유망…브라질은 高평가"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되면서 내년엔 중국 멕시코 등 신흥국 채권이 강세를 띨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올해 급등한 브라질 채권은 많이 올라 매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에릭 웡 피델리티자산운용 글로벌이머징마켓 채권 포트폴리오 매니저(사진)는 2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내년에 주요국 금리 인하가 지속되고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시행되면 신흥국 채권이 빛을 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웡 매니저는 “주요 ...

    한국경제 | 2019.10.23 18:12 | 한경제

  • 피델리티 "내년에 멕시코 채권 주목해야"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되면서 내년엔 중국·멕시코 등 신흥국 채권이 강세를 띨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올해 급등한 브라질 채권은 많이 올라 매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에릭 웡 피델리티자산운용 글로벌이머징마켓 채권 포트폴리오 매니저(사진)는 2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내년에 주요국 금리 인하가 지속되고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시행되면 신흥국 채권이 빛을 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웡 매니저는 “주요 ...

    한국경제 | 2019.10.23 15:45 | 한경제